2022.11.26 (토)

  • 맑음속초5.4℃
  • 맑음-0.3℃
  • 맑음철원-0.7℃
  • 맑음동두천1.3℃
  • 맑음파주-1.3℃
  • 맑음대관령-0.3℃
  • 맑음춘천1.8℃
  • 구름조금백령도2.7℃
  • 맑음북강릉6.2℃
  • 맑음강릉8.8℃
  • 맑음동해8.6℃
  • 맑음서울2.8℃
  • 맑음인천2.7℃
  • 맑음원주4.4℃
  • 맑음울릉도8.4℃
  • 맑음수원2.8℃
  • 맑음영월3.9℃
  • 맑음충주2.8℃
  • 맑음서산1.2℃
  • 맑음울진7.1℃
  • 맑음청주5.3℃
  • 맑음대전3.8℃
  • 맑음추풍령4.9℃
  • 맑음안동5.6℃
  • 맑음상주6.5℃
  • 맑음포항10.7℃
  • 맑음군산4.4℃
  • 맑음대구9.6℃
  • 맑음전주5.8℃
  • 맑음울산11.0℃
  • 맑음창원12.3℃
  • 맑음광주7.9℃
  • 맑음부산13.1℃
  • 맑음통영12.6℃
  • 맑음목포8.7℃
  • 맑음여수11.8℃
  • 맑음흑산도8.8℃
  • 맑음완도9.9℃
  • 맑음고창5.0℃
  • 맑음순천8.5℃
  • 맑음홍성(예)2.9℃
  • 맑음1.6℃
  • 맑음제주12.6℃
  • 맑음고산12.2℃
  • 맑음성산11.0℃
  • 맑음서귀포14.8℃
  • 맑음진주7.2℃
  • 맑음강화1.4℃
  • 맑음양평3.3℃
  • 맑음이천1.9℃
  • 맑음인제0.4℃
  • 맑음홍천1.9℃
  • 맑음태백-0.9℃
  • 맑음정선군2.5℃
  • 맑음제천2.1℃
  • 맑음보은3.1℃
  • 맑음천안1.6℃
  • 맑음보령2.7℃
  • 맑음부여4.4℃
  • 맑음금산4.2℃
  • 맑음3.1℃
  • 맑음부안6.1℃
  • 맑음임실4.0℃
  • 맑음정읍6.2℃
  • 맑음남원6.3℃
  • 맑음장수1.6℃
  • 맑음고창군5.9℃
  • 맑음영광군6.8℃
  • 맑음김해시10.8℃
  • 맑음순창군5.9℃
  • 맑음북창원10.6℃
  • 맑음양산시10.0℃
  • 맑음보성군7.7℃
  • 맑음강진군8.3℃
  • 맑음장흥5.7℃
  • 맑음해남5.5℃
  • 맑음고흥7.4℃
  • 맑음의령군6.4℃
  • 맑음함양군6.2℃
  • 맑음광양시10.1℃
  • 맑음진도군8.5℃
  • 맑음봉화1.1℃
  • 맑음영주5.4℃
  • 맑음문경4.9℃
  • 맑음청송군2.2℃
  • 맑음영덕8.5℃
  • 맑음의성3.3℃
  • 맑음구미6.6℃
  • 맑음영천7.9℃
  • 맑음경주시6.4℃
  • 맑음거창4.6℃
  • 맑음합천5.8℃
  • 맑음밀양6.9℃
  • 맑음산청8.6℃
  • 맑음거제11.5℃
  • 맑음남해10.4℃
기상청 제공
주님의 나라를 방해하는 3대 세력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님의 나라를 방해하는 3대 세력

조병우 목사의 목회칼럼

주님의 나라를 방해하는 3대 세력

 

조병우 목사.jpg

조병우목사

김천제일교회

 

세상에서 가장 영향력이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은 어느 시대이든지 세 가지 세력이다. 권력과 부자와 교권이다. 이 세 가지 사람들이 영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 자리에 올라가는 것이 인생의 목표가 되어버린 사람들이 정말 많다.

 

권력과 부자와 교권이 왜 그렇게 사람들이 가지고 싶은 삶의 목적이 되는 것일까? 인간은 구태여 권력을 가지지 않아도 훨씬 더 의미 있는 삶을 살 수 있다. 그런데 사람들은 권력이 인간에게 얼마나 큰 불행을 줄 수 있는가를 알면서도 나방처럼 권력이라는 불꽃 가운데 뛰어들고 있다.

 

부도 마찬가지이다. 사람이 어느 정도 자기의 필요를 가질 수 있다면 더 이상 부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사람들의 부에 대한 집착은 끝이 없다. 이들은 자기의 소유를 결코 다 쓸 수 없음을 잘 알고 있다. 그러면서도 부에 대한 집착을 절대 포기하지 못한다. 가질수록 오히려 더 갈증을 느끼는 것을 보게 된다.

 

교권도 마찬가지다. 교권이란 종교 지도자를 말한다. 종교의 지도자가 된다는 것은 자신을 헌신하기 위해서 시작된 삶이다. 그러나 자신을 헌신하기 위한 출발이 자신을 위한 일로 바뀌어져 버린다. 그래서 성경에도 종교 지도자들 집단이 하나님을 섬기는 일보다 반역하는 일에 많이 등장하고 있다.

 

그렇다면 주님이 세상에 왔을 때도, 십자가에 못 박힐 때도, 주님이 부활하셨을 때도, 주님이 다시 오실 때도 왜 이 세 가지 세력은 주님을 대적할까?’ 하는 물음을 가져야 하고, 그리고 그 대답을 알고 있어야 한다. 그 이유는 지극히 단순하면서도 지극히 영적인 것이다.

 

바로 이 세 가지 세력이 스스로 하나님 자리에 앉기 쉬운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권력도 자신이 하나님 자리에 앉기 쉬운 사람들이고, 부자도 자신이 하나님 자리에 앉기 쉬운 사람들이다. 교권은 실제로 하나님 자리에 앉아서 하나님 말씀 대신에 자신이 하나님을 대리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마귀의 앞잡이가 되기 쉬운 자리이다.

 

주님은 이 세 가지를 다 가지신 분이시다. 그러나 주님은 하나님과 동등된 자리에 자신을 두시지 않고 자기를 비워 종의 모습으로 세상에 오신 분이시다. 때문에 진정한 권력과 부자와 교권은 주님을 닮아갈 때 가장 귀한 신분이 되고 귀한 자리가 되는 것이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