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구름많음속초19.2℃
  • 구름많음15.7℃
  • 흐림철원15.3℃
  • 흐림동두천17.2℃
  • 흐림파주15.5℃
  • 구름많음대관령13.2℃
  • 흐림춘천15.4℃
  • 구름많음백령도19.4℃
  • 구름많음북강릉19.4℃
  • 구름많음강릉19.6℃
  • 흐림동해20.0℃
  • 구름많음서울19.0℃
  • 흐림인천19.9℃
  • 흐림원주16.0℃
  • 흐림울릉도20.1℃
  • 흐림수원19.4℃
  • 구름많음영월16.6℃
  • 구름많음충주17.4℃
  • 흐림서산19.1℃
  • 흐림울진20.7℃
  • 흐림청주18.8℃
  • 구름많음대전19.0℃
  • 흐림추풍령18.0℃
  • 흐림안동17.2℃
  • 흐림상주17.5℃
  • 흐림포항20.3℃
  • 흐림군산20.1℃
  • 흐림대구19.1℃
  • 구름많음전주19.9℃
  • 흐림울산19.0℃
  • 흐림창원18.8℃
  • 흐림광주20.3℃
  • 흐림부산20.9℃
  • 흐림통영20.7℃
  • 구름많음목포20.2℃
  • 흐림여수19.8℃
  • 흐림흑산도20.7℃
  • 흐림완도20.8℃
  • 흐림고창19.7℃
  • 흐림순천17.6℃
  • 흐림홍성(예)18.9℃
  • 흐림18.0℃
  • 흐림제주24.0℃
  • 흐림고산22.9℃
  • 흐림성산24.0℃
  • 구름많음서귀포24.1℃
  • 흐림진주19.5℃
  • 흐림강화18.1℃
  • 흐림양평16.1℃
  • 흐림이천16.4℃
  • 구름많음인제14.0℃
  • 흐림홍천14.1℃
  • 흐림태백14.5℃
  • 흐림정선군15.3℃
  • 구름많음제천17.5℃
  • 흐림보은16.9℃
  • 흐림천안18.2℃
  • 흐림보령20.6℃
  • 흐림부여19.1℃
  • 흐림금산16.6℃
  • 구름많음19.7℃
  • 구름많음부안19.4℃
  • 흐림임실18.6℃
  • 흐림정읍19.5℃
  • 흐림남원17.4℃
  • 흐림장수18.7℃
  • 흐림고창군19.7℃
  • 흐림영광군19.7℃
  • 흐림김해시19.3℃
  • 흐림순창군18.3℃
  • 흐림북창원19.0℃
  • 흐림양산시20.8℃
  • 흐림보성군19.3℃
  • 흐림강진군19.2℃
  • 흐림장흥19.1℃
  • 흐림해남20.4℃
  • 흐림고흥19.3℃
  • 흐림의령군18.5℃
  • 흐림함양군16.9℃
  • 흐림광양시20.4℃
  • 흐림진도군20.5℃
  • 흐림봉화16.4℃
  • 흐림영주17.1℃
  • 흐림문경17.4℃
  • 흐림청송군16.9℃
  • 흐림영덕19.7℃
  • 흐림의성17.5℃
  • 흐림구미18.2℃
  • 흐림영천18.7℃
  • 흐림경주시17.7℃
  • 흐림거창17.4℃
  • 흐림합천18.6℃
  • 흐림밀양18.2℃
  • 흐림산청17.1℃
  • 흐림거제20.3℃
  • 흐림남해19.1℃
기상청 제공
상대를 소중히 여기는 마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대를 소중히 여기는 마음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상대를 소중히 여기는 마음

 

천석길 목사(구미남)3.jpg

천 석 길 목사

구미남교회

 

특새(특별새벽기도회)의 열기가 교회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코로나로 인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움츠려 있지만 우리는 믿음으로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그리고 진솔하게 나눔을 하고 서로를 위해서 기도했습니다.

 

어려운 일은 아니지만 조금은 쑥스러웠을 터인데 기꺼이 참여해 주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다시 한번 나누고 싶습니다. 특새에 참석하면서 감사의 마음으로 계란 100판을 선물하신 분이 있어서 마지막 날에는 마치 각본에 있었던 축제처럼 나눌 수 있어서 감사했습니다. 중간 중간 눈에 뜨이는 유초등부 학생들에게 선물로 나누어 주고 싶었는데, 어디에 있었는지 자꾸만 자꾸만 앞으로 나오는 아이들을 보면서 이렇게나 많이 나왔나 싶어서 깜짝 놀랐습니다. 마음으로는 중고등부와 청년들에게는 계란 두 판씩을 품에 안겨 주고 싶었습니다.

 

특새가 끝난 후 주차부에서 올려 주신 글을 읽으면서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 추운 새벽에 안내하시는 집사님들께 다가와서 감사합니다”, “수고하십니다라는 인사와 함께 따뜻한 음료수와 샌드위치, 간식을 살며시 가져다주 시더라는 이야기를 읽으면서 마치 사랑의 선물이 내 손에 전달이 되는 듯한 온기가 전해졌습니다. 이런게 성도의 교제이구나 싶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런저런 급한 일로 참석을 완주하지 못한 오겹줄의 교인들 모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는 분이 있어서 또 선물을 나누게 되었습니다. 나누고 나누면서 자꾸만 밀려오는 충만함···. 주는 사람의 마음이 훨씬 더 기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새를 통해 감사 나눔을 배우고, 부모님 생신날에 감사의 편지를 써서 큰 소리를 읽어 드리니 부모님이 너무 좋아하시더라는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장성한 아들에게 감사 나눔을 읽어 주고, 남편과 아내에게 감사 나눔을 읽어 주니까 닭살스럽게 표현은 하지 않지만, 귓불이 붉어지더라고 했습니다.

 

고요한 새벽에 하늘의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이런저런 일이 있음에도 감사합니다라고 기도할 때에 하나님도 우리를 보시면서 눈시울이 붉어지시겠지요? “아들아 딸아, 내가 너의 형편을 다 알고 있단다라고 말씀하시면서 ···.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