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속초5.4℃
  • 맑음-0.3℃
  • 맑음철원-0.7℃
  • 맑음동두천1.3℃
  • 맑음파주-1.3℃
  • 맑음대관령-0.3℃
  • 맑음춘천1.8℃
  • 구름조금백령도2.7℃
  • 맑음북강릉6.2℃
  • 맑음강릉8.8℃
  • 맑음동해8.6℃
  • 맑음서울2.8℃
  • 맑음인천2.7℃
  • 맑음원주4.4℃
  • 맑음울릉도8.4℃
  • 맑음수원2.8℃
  • 맑음영월3.9℃
  • 맑음충주2.8℃
  • 맑음서산1.2℃
  • 맑음울진7.1℃
  • 맑음청주5.3℃
  • 맑음대전3.8℃
  • 맑음추풍령4.9℃
  • 맑음안동5.6℃
  • 맑음상주6.5℃
  • 맑음포항10.7℃
  • 맑음군산4.4℃
  • 맑음대구9.6℃
  • 맑음전주5.8℃
  • 맑음울산11.0℃
  • 맑음창원12.3℃
  • 맑음광주7.9℃
  • 맑음부산13.1℃
  • 맑음통영12.6℃
  • 맑음목포8.7℃
  • 맑음여수11.8℃
  • 맑음흑산도8.8℃
  • 맑음완도9.9℃
  • 맑음고창5.0℃
  • 맑음순천8.5℃
  • 맑음홍성(예)2.9℃
  • 맑음1.6℃
  • 맑음제주12.6℃
  • 맑음고산12.2℃
  • 맑음성산11.0℃
  • 맑음서귀포14.8℃
  • 맑음진주7.2℃
  • 맑음강화1.4℃
  • 맑음양평3.3℃
  • 맑음이천1.9℃
  • 맑음인제0.4℃
  • 맑음홍천1.9℃
  • 맑음태백-0.9℃
  • 맑음정선군2.5℃
  • 맑음제천2.1℃
  • 맑음보은3.1℃
  • 맑음천안1.6℃
  • 맑음보령2.7℃
  • 맑음부여4.4℃
  • 맑음금산4.2℃
  • 맑음3.1℃
  • 맑음부안6.1℃
  • 맑음임실4.0℃
  • 맑음정읍6.2℃
  • 맑음남원6.3℃
  • 맑음장수1.6℃
  • 맑음고창군5.9℃
  • 맑음영광군6.8℃
  • 맑음김해시10.8℃
  • 맑음순창군5.9℃
  • 맑음북창원10.6℃
  • 맑음양산시10.0℃
  • 맑음보성군7.7℃
  • 맑음강진군8.3℃
  • 맑음장흥5.7℃
  • 맑음해남5.5℃
  • 맑음고흥7.4℃
  • 맑음의령군6.4℃
  • 맑음함양군6.2℃
  • 맑음광양시10.1℃
  • 맑음진도군8.5℃
  • 맑음봉화1.1℃
  • 맑음영주5.4℃
  • 맑음문경4.9℃
  • 맑음청송군2.2℃
  • 맑음영덕8.5℃
  • 맑음의성3.3℃
  • 맑음구미6.6℃
  • 맑음영천7.9℃
  • 맑음경주시6.4℃
  • 맑음거창4.6℃
  • 맑음합천5.8℃
  • 맑음밀양6.9℃
  • 맑음산청8.6℃
  • 맑음거제11.5℃
  • 맑음남해10.4℃
기상청 제공
자신의 교향곡을 연주하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교향곡을 연주하라

조병우 목사의 목회칼럼

자신의 교향곡을 연주하라

 

조병우 목사.jpg

조병우 목사

김천제일교회


역사 속에는 수많은 승리의 이야기가 있다. 일반적으로 상대를 이기는 사람이 영웅이라는 찬사를 받는다. 남을 이긴다는 것은 정말 대단한 능력이 아닐 수 없다. 사람들은 승패를 걸어놓고 이기는 사람과 패배한 사람을 나누는 것을 아주 좋아한다. 그리고 이기는 자에게는 온갖 명예와 부귀까지도 가지게 한다. 반대로 패배한 사람에게는 패배를 실패로 규정해서 짓밟아 버리는 일도 서슴지 않는다.


그러나 진정한 승리는 상대를 이기는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을 이기는 사람이다. 위대한 인류의 유산이 된 음악이나, 미술이나, 저술 등은 자신을 이긴 자들의 기록이고 유산이다. 어떤 면에서는 자기 자신에게 주어진 장벽을 넘어선 이야기이다. 마치 요셉처럼, 담을 넘는 나뭇가지처럼 자신을 이겨낸 과정이 그들이 남긴 것 속에 녹아 있다.


예를 들면 베토벤의 ‘합창교향곡’ 같은 것이다. 아마도 세상에서 음악가들에게 사랑을 받고 가장 많이 연주하는 곡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이 작품은 음악에 대한 지식이 없는 사람들까지도 그 음악이 가진 깊이와 느낌에 전율을 느끼는 곡이다.


그런데 이 곡은 베토벤이 귀가 먹어서 소리를 거의 듣지 못하던 때 만들어진 곡이다. 음을 느끼는 유일한 기관인 귀의 청력을 잃은 사람이 인류 사회 속에 가장 웅장하고 감동스러운 음악을 작곡했다는 그 자체가 이해하기가 매우 어렵다. 큰 행사들이 진행될 때 최고의 연주자들이 이 곡을 연주하는 모습들을 보면 베토벤의 위대함이 다시 느껴진다.


이 곡을 처음 발표할 때에 베토벤은 당시 이미 청력을 잃은 상태였기 때문에 ‘움라우프’가 정식 지휘자로, 베토벤은 각 악장의 템포를 지시하는 역할로 지휘대에 올랐다. 베토벤 자신은 초연이 실패했다고 생각하고 있어, 연주 후에도 청중을 쳐다볼 수 없었고, 박수소리도 들리지 않았기 때문에 청중의 갈채를 알아차리지 못했다. 보다 못한 알토 가수 ‘카롤리네 웅거’가 베토벤의 손을 잡고 청중을 돌아보게 해 비로소 박수를 볼 수 있었다는 일화가 있다. 관중은 열광했고, 앙코르에서는 두 번이나 제2악장이 연주되었다고 한다.


누구에게나 가장 위대한 교향곡은 고난을 이겨낸 이야기이다. 고난을 이긴 이야기, 그것은 각자의 교향곡임에 틀림이 없다. 하나님은 우리가 위대한 ‘환희의 송가’를 부르기 원하신다. 자신의 고난을 이긴 자의 노래를 ···.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