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속초20.6℃
  • 맑음22.5℃
  • 맑음철원23.2℃
  • 맑음동두천23.0℃
  • 맑음파주21.1℃
  • 구름조금대관령14.6℃
  • 맑음춘천24.4℃
  • 박무백령도18.9℃
  • 맑음북강릉18.7℃
  • 맑음강릉23.2℃
  • 맑음동해19.6℃
  • 맑음서울25.8℃
  • 맑음인천23.7℃
  • 맑음원주23.8℃
  • 흐림울릉도20.1℃
  • 맑음수원24.0℃
  • 맑음영월21.4℃
  • 맑음충주22.3℃
  • 맑음서산22.8℃
  • 맑음울진20.3℃
  • 맑음청주26.1℃
  • 맑음대전24.2℃
  • 맑음추풍령20.1℃
  • 맑음안동24.1℃
  • 맑음상주21.6℃
  • 맑음포항22.1℃
  • 맑음군산22.3℃
  • 맑음대구24.0℃
  • 맑음전주23.7℃
  • 맑음울산21.7℃
  • 구름많음창원23.7℃
  • 맑음광주25.3℃
  • 맑음부산23.3℃
  • 맑음통영23.4℃
  • 구름조금목포21.5℃
  • 맑음여수23.9℃
  • 구름많음흑산도18.3℃
  • 맑음완도22.0℃
  • 맑음고창21.4℃
  • 맑음순천21.9℃
  • 맑음홍성(예)23.2℃
  • 맑음23.5℃
  • 구름조금제주23.5℃
  • 구름많음고산22.7℃
  • 맑음성산22.8℃
  • 구름조금서귀포23.8℃
  • 맑음진주23.2℃
  • 맑음강화18.5℃
  • 맑음양평22.3℃
  • 맑음이천22.5℃
  • 맑음인제20.0℃
  • 맑음홍천21.9℃
  • 구름많음태백16.4℃
  • 맑음정선군19.4℃
  • 맑음제천20.5℃
  • 맑음보은22.4℃
  • 맑음천안23.1℃
  • 맑음보령20.7℃
  • 맑음부여23.3℃
  • 맑음금산24.1℃
  • 맑음23.8℃
  • 맑음부안20.7℃
  • 맑음임실22.7℃
  • 맑음정읍21.3℃
  • 맑음남원25.2℃
  • 맑음장수19.2℃
  • 맑음고창군23.2℃
  • 맑음영광군20.8℃
  • 맑음김해시23.0℃
  • 맑음순창군24.1℃
  • 구름조금북창원24.8℃
  • 맑음양산시24.4℃
  • 맑음보성군22.3℃
  • 구름조금강진군23.6℃
  • 구름조금장흥21.9℃
  • 구름조금해남21.8℃
  • 구름조금고흥21.5℃
  • 맑음의령군22.6℃
  • 맑음함양군22.9℃
  • 맑음광양시24.7℃
  • 맑음진도군20.7℃
  • 맑음봉화20.8℃
  • 맑음영주19.3℃
  • 맑음문경19.8℃
  • 맑음청송군20.4℃
  • 맑음영덕19.5℃
  • 맑음의성23.5℃
  • 맑음구미21.7℃
  • 맑음영천21.0℃
  • 맑음경주시21.2℃
  • 맑음거창20.4℃
  • 구름조금합천22.7℃
  • 맑음밀양24.5℃
  • 맑음산청22.3℃
  • 맑음거제22.2℃
  • 맑음남해21.4℃
기상청 제공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3)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상권 목사 칼럼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3)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11)
김승학 목사의 논문연재(11) -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3)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3)

 

김승학목사(서재)1.jpg

김 승 학

신학과 교수/기독교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목차

서문

1. 안동 땅을 밟은 첫 선교사, 베어드

2. 첫 교회들, 비봉·국곡·풍산교회

3. 안동지역 최초의 학습자, 홍재삼

4. 안동선교부 초대 주재선교사, 소텔

5. 안동지역 첫 선교사 사택, 휴게가옥

...............................................

13. 최초 성경학교, 안동여자성경학교

결론

 

 

4. 안동선교부 초대 주재선교사, 소텔 / 1908년

대구에서 안동까지의 거리는 무려 120Km나 되는 원거리이기 때문에 대구선교부는 1908년 안동에 선교부를 설치하기로 결정했다. 안동선교부는 미국 북장로교가 평양, 부산, 대구, 청주, 선천에 이어 조선 선교부 산하의 6번째 개설된 지역선교부였다. 당시 대구선교부에 주재하던 소텔 선교사는 안동주재 선교사로 임명을 받아 1908년 12월 1일 대구를 출발하여 안동에 도착했다.


180Cm의 장신인 소텔 선교사는 대구선교부에서 만물박사로 통할 정도로 다재다능하여 사택이나 건물에 기계적 문제가 있으면 거뜬히 해결했고, 동산병원에 물을 공급할 수 있는 작은 풍차를 만들기도 했다. 거룩한 꿈을 갖고 안동에 도착한 소텔 선교사는 선교기지가 될 임시주택 한 채를 구입했는데, 그 위치는 지난 2009년 7월 철거된 안동교회 교육관 자리로 추정된다. 이처럼 안동교회가 현재 서 있는 터는 안동선교부가 시작한 곳이며, 동시에 안동선교의 시발점, 자궁과 같은 근원지라고 할 수 있다.


또한, 1909년 9월 강원도 원주가 감리교 구역으로 확정이 되자 원주에서 사역하던 미국 장로교의 웰번 선교사, 김영옥 조사, 그리고 플레처(A.G. Fletcher) 의료선교사도 안동으로 이주함으로써 소텔 선교사는 힘을 얻게 된다. 그 결과 안동선교부는 3명의 선교사를 갖춘 공식적인 선교부로 출범할 수 있게 되었다.


하지만 안동에 그리스도인 스스로 예배를 드리는 교회가 좀처럼 세워지지 않자 선교부의 활동이 주춤하게 되었다. 그러다가 1909년 8월 두 번째 주일에 8명이 모여 감격스러운 첫 예배를 드림으로써 안동교회가 출범하게 되었다. 안동교회의 첫 예배는 선교부에도 힘을 실어주었다. 더욱이 원주에서 이주한 웰번 선교사와 조사인 김영옥은 예배를 인도하기도 했다.


안동교회의 설립은 선교사들에게 용기를 주었으며 선교부가 침체를 벗어나 전도에 활기를 띠게 했다. 그 결과 소텔 선교사와 웰번 선교사는 전도구역을 분할하여 1909년 9월부터 북쪽은 소텔 선교사가, 서쪽은 웰번 선교사가 책임지고 복음을 전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길을 떠난 지 10일 만에 소텔 선교사는 장티푸스에 걸려 돌아왔고, 약 1달 동안 치료를 받았지만 1909년 11월 16일 27세로 하나님의 부름을 받았다. 아내인 맥클렁(K.M.McClung) 선교사는 남편 묘비에 다음과 같이 적었다. “나는 그들을(조선인을) 사랑하겠노라(I am going to love them)”

 

안동 선교부의 초대 선교사로 부임한 소텔 선교사가 1909년 11월 16일 장티푸스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자 안동 선교부의 정상적인 선교활동은 다소 지연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순교의 피가 뿌려진 지 2개월도 채 지나지 않은 1910년 1월 크로더스(권찬영, J.Y. Crothers) 선교사가 안동에 부임함으로써 안동선교는 다시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특히 소텔 선교사와 크로더스 선교사는 동서 사이로 크로더스 선교사는 소텔 선교사 부인의 언니인 엘렌 맥클렁의 남편이다. 그 결과 안동을 향하신 하나님의 구원계획은 어떠한 단절도 없이 계속될 수 있었던 것이다.


크로더스 선교사는 1952년 은퇴하기 전까지 40여 년 동안 안동에 머물면서 복음을 전해 Mr. 안동이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안동을 사랑했고, 지역사회로부터 신뢰와 존경을 받았다. 소텔 선교사가 안동에 부임한 후 1년도 넘기지 못해 중단할 위험에 빠져있던 복음사역을 이어받은 크로더스 선교사는 무려 40년 이상 사역을 잘 감당함으로써 두 선교사는 합력하여 하나님의 구속사역을 이루어가는 거룩한 도구가 되었던 것이다.

 

기독역사.png

▲ 1909년 9월부터 안동의 북부지역은 소텔 선교사가, 서쪽은 웰번 선교사가 책임지고 복음을 전하기 시작했다. 사진은 전도여행을 떠나기 전의 모습으로 추측된다. 왼쪽 말에 탄 사람은 소텔 선교사이며 말 옆에 있는 사람은 당시 조사인 김영옥(1911년 안동교회 초대담임목사가 됨)과 이름을 알 수 없는 마부, 그리고 오른쪽 말에 탄 사람은 웰번 선교사이다.(사진 3)


/논문 발췌·정리=박은숙 기자/

<논문 원본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