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구름많음속초19.2℃
  • 구름많음15.7℃
  • 흐림철원15.3℃
  • 흐림동두천17.2℃
  • 흐림파주15.5℃
  • 구름많음대관령13.2℃
  • 흐림춘천15.4℃
  • 구름많음백령도19.4℃
  • 구름많음북강릉19.4℃
  • 구름많음강릉19.6℃
  • 흐림동해20.0℃
  • 구름많음서울19.0℃
  • 흐림인천19.9℃
  • 흐림원주16.0℃
  • 흐림울릉도20.1℃
  • 흐림수원19.4℃
  • 구름많음영월16.6℃
  • 구름많음충주17.4℃
  • 흐림서산19.1℃
  • 흐림울진20.7℃
  • 흐림청주18.8℃
  • 구름많음대전19.0℃
  • 흐림추풍령18.0℃
  • 흐림안동17.2℃
  • 흐림상주17.5℃
  • 흐림포항20.3℃
  • 흐림군산20.1℃
  • 흐림대구19.1℃
  • 구름많음전주19.9℃
  • 흐림울산19.0℃
  • 흐림창원18.8℃
  • 흐림광주20.3℃
  • 흐림부산20.9℃
  • 흐림통영20.7℃
  • 구름많음목포20.2℃
  • 흐림여수19.8℃
  • 흐림흑산도20.7℃
  • 흐림완도20.8℃
  • 흐림고창19.7℃
  • 흐림순천17.6℃
  • 흐림홍성(예)18.9℃
  • 흐림18.0℃
  • 흐림제주24.0℃
  • 흐림고산22.9℃
  • 흐림성산24.0℃
  • 구름많음서귀포24.1℃
  • 흐림진주19.5℃
  • 흐림강화18.1℃
  • 흐림양평16.1℃
  • 흐림이천16.4℃
  • 구름많음인제14.0℃
  • 흐림홍천14.1℃
  • 흐림태백14.5℃
  • 흐림정선군15.3℃
  • 구름많음제천17.5℃
  • 흐림보은16.9℃
  • 흐림천안18.2℃
  • 흐림보령20.6℃
  • 흐림부여19.1℃
  • 흐림금산16.6℃
  • 구름많음19.7℃
  • 구름많음부안19.4℃
  • 흐림임실18.6℃
  • 흐림정읍19.5℃
  • 흐림남원17.4℃
  • 흐림장수18.7℃
  • 흐림고창군19.7℃
  • 흐림영광군19.7℃
  • 흐림김해시19.3℃
  • 흐림순창군18.3℃
  • 흐림북창원19.0℃
  • 흐림양산시20.8℃
  • 흐림보성군19.3℃
  • 흐림강진군19.2℃
  • 흐림장흥19.1℃
  • 흐림해남20.4℃
  • 흐림고흥19.3℃
  • 흐림의령군18.5℃
  • 흐림함양군16.9℃
  • 흐림광양시20.4℃
  • 흐림진도군20.5℃
  • 흐림봉화16.4℃
  • 흐림영주17.1℃
  • 흐림문경17.4℃
  • 흐림청송군16.9℃
  • 흐림영덕19.7℃
  • 흐림의성17.5℃
  • 흐림구미18.2℃
  • 흐림영천18.7℃
  • 흐림경주시17.7℃
  • 흐림거창17.4℃
  • 흐림합천18.6℃
  • 흐림밀양18.2℃
  • 흐림산청17.1℃
  • 흐림거제20.3℃
  • 흐림남해19.1℃
기상청 제공
디테일이 실력이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상권 목사 칼럼

디테일이 실력이다.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디테일이 실력이다.



천석길 목사(구미남)3.jpg

천석길 목사

구미남교회

 

요즘 디테일(detail)이라는 말을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흔하게 듣습니다. 그만큼 이 시대가 요구하는 트렌드인 것 같습니다. 디테일은 사전적인 용어로 세심한, 꼼꼼한 이라는 말로 쓰이는데 현대인에게는 필수적인 요구 사항인 듯합니다.


어렸을 적, 어른들에게 들은 이야기 중에 짚신장사를 하는 아버지와 아들이 있었답니다. 두 사람이 같은 방에서 밤이 늦도록 짚신을 만들어서 장날이 되면 장터에서 짚신을 팔았는데, 신기한 것은 아버지는 언제나 제때에 짚신을 다 팔고 때로는 가격도 비싸게 받았는데, 아들은 같은 짚신을 들고 갔음에도 다 팔지 못할 때가 많았고 가격도 제대로 받지 못했다고 합니다. 아들이 볼 때 아버지가 장사 수완이 좋은 것도 아니고 더구나 짚신의 재료가 특별한 것도 아닌데 아버지의 것이 더 잘 팔리는 이유를 몰랐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버지가 노환으로 세상을 떠날 때 유언처럼 아들의 손을 잡고 ‘털, 털, 짚신의 털’이라는 말을 남기더랍니다. 아들은 그 말이 무슨 뜻인지를 몰랐는데 세월이 한참 지난 어느 날 번개처럼 생각났습니다. 아버지는 짚신을 내다 팔 때 다시 한 번 손질에 손질을 거듭했고, 미세한 차이지만 짚신의 털을 깨끗이 제거했구나 하는 것을 비로소 알았답니다. 그때부터 시간이 날 때마다 짚신의 털을 뜯어내었더니 마침내 짚신이 잘 팔리더랍니다.


사람들을 겪어 보면 실력은 엇비슷하지만 어떤 사람은 인정을 받고 존경을 받지만, 어떤 사람은 하는 일마다 핀잔을 받는 경우가 있습니다. 핀잔을 받는 사람은 자신이 왜 그런 대우를 받는지 잘 모르지만, 책망을 하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작은 차이이지만 일을 그르치게 만들고 민망한 처지에 놓이게 하는 디테일한 부분에 만족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한 영혼을 구원하여 제자 삼는 거룩한 일에 있어서도 예외는 아닌 듯합니다. 소고기를 대접하고 비단옷을 선물해야만 감동 받는 시대가 아닙니다. 쉽게 지나칠 수 있는 작은 일에 한 번 더 관심을 가져주는 디테일한 애정이 있을 때, 인간관계는 깊어지고 내가 믿는 하나님에 대해서도 함부로 하지 못할 것입니다. 더운 날씨이지만 섬세하게 챙겨야 할 작은 일에 관심을 가지므로 존경받는 그리스도인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