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속초2.6℃
  • 맑음-0.8℃
  • 맑음철원-1.8℃
  • 맑음동두천0.6℃
  • 맑음파주-2.2℃
  • 맑음대관령-2.1℃
  • 맑음춘천0.9℃
  • 맑음백령도2.4℃
  • 맑음북강릉4.4℃
  • 맑음강릉7.9℃
  • 맑음동해7.0℃
  • 맑음서울2.3℃
  • 맑음인천2.0℃
  • 맑음원주3.0℃
  • 맑음울릉도8.5℃
  • 맑음수원1.9℃
  • 맑음영월2.0℃
  • 맑음충주1.1℃
  • 맑음서산0.5℃
  • 맑음울진6.7℃
  • 맑음청주5.0℃
  • 맑음대전3.1℃
  • 맑음추풍령3.9℃
  • 맑음안동4.9℃
  • 맑음상주4.9℃
  • 맑음포항9.7℃
  • 맑음군산3.3℃
  • 맑음대구8.7℃
  • 맑음전주4.8℃
  • 맑음울산10.4℃
  • 맑음창원10.9℃
  • 맑음광주7.3℃
  • 맑음부산12.0℃
  • 맑음통영11.4℃
  • 맑음목포8.3℃
  • 맑음여수11.0℃
  • 맑음흑산도8.6℃
  • 맑음완도9.3℃
  • 맑음고창3.5℃
  • 맑음순천7.3℃
  • 맑음홍성(예)1.4℃
  • 맑음0.4℃
  • 맑음제주11.7℃
  • 맑음고산12.6℃
  • 맑음성산10.2℃
  • 맑음서귀포13.9℃
  • 맑음진주5.8℃
  • 맑음강화0.2℃
  • 맑음양평2.8℃
  • 맑음이천1.8℃
  • 맑음인제-0.2℃
  • 맑음홍천1.0℃
  • 맑음태백-1.3℃
  • 맑음정선군1.3℃
  • 맑음제천-0.1℃
  • 맑음보은1.1℃
  • 맑음천안0.9℃
  • 맑음보령3.3℃
  • 맑음부여2.8℃
  • 맑음금산1.5℃
  • 맑음3.4℃
  • 구름많음부안4.3℃
  • 맑음임실3.3℃
  • 맑음정읍4.4℃
  • 맑음남원3.7℃
  • 맑음장수0.3℃
  • 맑음고창군6.1℃
  • 맑음영광군6.1℃
  • 맑음김해시10.5℃
  • 맑음순창군6.2℃
  • 맑음북창원9.6℃
  • 맑음양산시7.9℃
  • 맑음보성군5.6℃
  • 맑음강진군6.7℃
  • 맑음장흥4.3℃
  • 맑음해남4.9℃
  • 맑음고흥5.3℃
  • 맑음의령군4.6℃
  • 맑음함양군4.4℃
  • 맑음광양시9.7℃
  • 맑음진도군6.9℃
  • 맑음봉화0.3℃
  • 맑음영주4.6℃
  • 맑음문경3.3℃
  • 맑음청송군0.6℃
  • 맑음영덕7.4℃
  • 맑음의성0.9℃
  • 맑음구미5.4℃
  • 맑음영천5.6℃
  • 맑음경주시4.8℃
  • 맑음거창3.6℃
  • 맑음합천4.8℃
  • 맑음밀양6.0℃
  • 맑음산청7.0℃
  • 맑음거제10.0℃
  • 구름조금남해10.5℃
기상청 제공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4)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4)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11)
김승학 목사의 논문연재(11) -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4)

안동선교 초기의 기독교 모습들(4)

 

김승학목사(서재)1.jpg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목차

서문

1. 안동 땅을 밟은 첫 선교사, 베어드

2. 첫 교회들, 비봉·국곡·풍산교회

3. 안동지역 최초의 학습자, 홍재삼

4. 안동선교부 초대 주재선교사, 소텔

5. 안동지역 첫 선교사 사택, 휴게가옥

...............................................

13. 최초 성경학교, 안동여자성경학교

결론

 

 

5. 안동지역의 첫 선교사 사택, 휴게가옥(Rest House) / 1909년 


1908년 9월 장로교 선교사 정기총회는 안동선교부 설립을 결정하고 안동에 선교사 휴게가옥(Rest House)을 구입하기로 결정한다. 휴게가옥은 안동에 도착한 선교사들이 머물면서 선교전략을 세우고 휴식을 취하며 성경공부 등을 통해 이미 존재하고 있는 그리스도인의 신앙교육을 위해 꼭 필요한 거처였다. 


그 결과 그해 12월 브루엔 선교사와 소텔 선교사는 안동을 방문하여 선교사들이 머물 휴게가옥을 구입했다. 웰번 선교사의 선교 보고를 토대로 쓰여진 에비 여사(웰번 선교사의 손녀)의 책은 1908년 12월 선교사를 위한 한 채의 가옥을 이미 구입했음을 분명히 밝힌다. 휴게가옥의 구입이 속전속결로 진행된 이유는 안동선교부의 구성과 활동을 위해 그만큼 중요한 과제였기 때문이다.


1909년 8월 8일 주일 기독서원에서 첫 예배를 드린 안동교회는 1년이 지난 후 무려 75명이 모여 예배를 드렸다. 5칸의 작은 기독서원은 예배드리기에는 너무도 공간이 협소하게 되었다. 따라서 교회 신축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당장 마땅한 예배처소가 없었기 때문에 선교사들이 거주하고 있던 임시주택으로 예배처소를 옮기게 된다. 안동교회 80년사나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에 의하면 오늘날 안동교회 부지 안에 선교사 임시주택(구 교육관 건물 자리)이 존재했다는 것이다. 


안동교회 80년사는 그때의 상황을 이렇게 진술한다. “안동교회는 처음에 매서 김병우의 인도로 서원(기독서원)에서 모이다가 그해 11월 원주 주재 선교사 오월번 목사와 조사 김영옥 씨가 내안(來安)하여 정착케됨으로 교회를 인도하기에 이르렀다. 선교사들의 임시주택(1910년)에서 예배를 드리게 되니 장소는 현 교육관 자리에 있었던 한옥집이었다.”


김광현 목사는 그의 저서인 ‘이 풍랑 인연하여서’에서 이 사실에 대해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그 해에 안동에 새로 선교부가 설치되었다. 선교부는 선교사 임시주택으로 쓰기 위하여 바로 그 서점 북쪽에 있던 큰 기와집 두 채를 사들여 수리를 하고 한 집(옛 교육관)은 독신 선교사였던 별리추 의사(플레처 의료선교사)와 권찬영 목사(크로더스 선교사)가, 다른 한 집(지금의 예배당 자리)은 오월번 목사(웰번 선교사) 가족이 살게 했다. 그래서 서점에서 모이던 교회는 선교사들의 임시주택인 별·권 양씨가 사는 집에서 모이게 되었다.”


1910년 2월부터 3명의 선교사들이 모두 안동에 체류함으로써 안동선교부가 정상적으로 운영되기 시작하자 몇 채의 선교사 사택이 필요하게 되었을 것이다. 두 채의 가옥을 구입했다는 김광현 목사의 진술과 달리 에비여사는 세 채의 가옥을 구입했음을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안동선교부를 시작할 때 하나님의 압도하는 섭리에 의해 선교사들이 거주하기에 가장 편안한 가옥을 구입했다. 18칸짜리 기와지붕의 한옥을 구입해 선교사 가정이 거주할 수 있도록 수리를 하고, 다른 두 채의 한옥도 구입하여 사용할 수 있도록 수리하였다.” 


1908년 1911년 3·4월 선교캘린더에 수록된 <사진 4>는 플레처 선교사와 크로더스 선교사가 사용한 임시 선교가옥이었음을 추정하게 한다. <사진 4>에는 당시 의료선교사인 플레처 선교사와 크로더스 선교사가 머물렀던 임시 선교기지 내 가옥 앞에서, 플레처 선교사가 검은색 양복을 입고 손을 뒤로 한 채 서 있는 장면을 볼 수 있기 때문에 이 가옥이 안동선교부 설립이 결정된 후 최초로 구입한 휴게가옥, 첫 선교사 사택일 가능성이 가장 크다고 할 수 있다.

 

image01.png

▲독신인 안동성소병원의 초대 원장 플레처 선교사와 크로더스 선교사의 임시 선교기지로 사용된 가옥의 일부로 여겨진다. 웰번 선교사의 편지는 이 가옥에는 200명이 충분히 앉을 수 있는 대저택으로 기술하고 있는데, 이 주택이 안동에서 최초로 구입한 휴게가옥인 것으로 추정된다.(사진 4)


/논문 발췌‧정리=박은숙 기자/

 <논문 원본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