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속초6.2℃
  • 맑음1.1℃
  • 맑음철원-0.6℃
  • 맑음동두천2.2℃
  • 맑음파주0.8℃
  • 맑음대관령1.1℃
  • 맑음춘천4.3℃
  • 맑음백령도3.2℃
  • 맑음북강릉8.4℃
  • 맑음강릉9.6℃
  • 맑음동해9.4℃
  • 맑음서울3.7℃
  • 맑음인천3.8℃
  • 맑음원주5.5℃
  • 맑음울릉도8.6℃
  • 맑음수원2.8℃
  • 맑음영월6.2℃
  • 맑음충주5.0℃
  • 맑음서산1.5℃
  • 맑음울진9.1℃
  • 맑음청주5.6℃
  • 맑음대전4.5℃
  • 맑음추풍령7.0℃
  • 맑음안동7.2℃
  • 맑음상주7.5℃
  • 맑음포항11.9℃
  • 맑음군산5.8℃
  • 맑음대구10.4℃
  • 맑음전주7.4℃
  • 맑음울산11.9℃
  • 맑음창원12.3℃
  • 맑음광주9.3℃
  • 맑음부산14.1℃
  • 맑음통영12.9℃
  • 맑음목포9.3℃
  • 맑음여수12.6℃
  • 맑음흑산도8.8℃
  • 맑음완도10.5℃
  • 맑음고창6.7℃
  • 맑음순천9.6℃
  • 맑음홍성(예)3.4℃
  • 맑음2.3℃
  • 맑음제주14.1℃
  • 맑음고산13.5℃
  • 맑음성산11.8℃
  • 맑음서귀포15.6℃
  • 맑음진주8.6℃
  • 맑음강화0.4℃
  • 맑음양평4.1℃
  • 맑음이천3.9℃
  • 맑음인제1.4℃
  • 맑음홍천3.4℃
  • 맑음태백0.4℃
  • 맑음정선군3.6℃
  • 맑음제천2.5℃
  • 맑음보은4.6℃
  • 맑음천안3.7℃
  • 맑음보령4.4℃
  • 맑음부여5.5℃
  • 맑음금산4.2℃
  • 맑음4.4℃
  • 맑음부안7.1℃
  • 맑음임실6.6℃
  • 맑음정읍6.9℃
  • 맑음남원7.6℃
  • 맑음장수3.2℃
  • 맑음고창군7.5℃
  • 맑음영광군7.8℃
  • 맑음김해시12.4℃
  • 맑음순창군6.7℃
  • 맑음북창원12.7℃
  • 맑음양산시12.2℃
  • 맑음보성군9.0℃
  • 맑음강진군9.6℃
  • 맑음장흥9.6℃
  • 맑음해남7.6℃
  • 맑음고흥10.6℃
  • 맑음의령군8.3℃
  • 맑음함양군10.3℃
  • 맑음광양시10.1℃
  • 맑음진도군9.7℃
  • 맑음봉화2.2℃
  • 맑음영주6.7℃
  • 맑음문경5.9℃
  • 맑음청송군4.0℃
  • 맑음영덕9.3℃
  • 맑음의성4.1℃
  • 맑음구미7.6℃
  • 맑음영천9.1℃
  • 맑음경주시6.7℃
  • 맑음거창7.0℃
  • 맑음합천7.8℃
  • 맑음밀양9.4℃
  • 맑음산청10.0℃
  • 맑음거제12.0℃
  • 맑음남해10.1℃
기상청 제공
모두가 부러워했지만 ···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가 부러워했지만 ···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모두가 부러워했지만 ···



천석길 목사(구미남)3.jpg

천석길 목사

구미남교회


모든 사람이 부러워했지만 정작 자신의 삶을 뼈저리게 후회했던 한 사람의 글을 읽었습니다. 그녀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모델이자, 패션 디자이너이며, 작가인 인도의 크리시다 로드리게스라는 여성입니다. 그녀는 암에 걸려서 치료를 받던 중에 많은 사람들이 읽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다음과 같은 글을 남겼다고 합니다. 


“나는 지구에서 가장 유명한 차를 갖고 있다. 그러나 현재는 병원 휠체어에 앉아 있다. 나의 집에는 디자인이 다양한 옷과 신발, 장신구 등 비싼 물건이 많이 있다. 그러나 나는 병원의 하얀 환자복을 입고 있다. 나는 은행에 아주 많은 돈이 내 이름으로 있다. 그러나 지금 내 병은 많은 돈으로도 고칠 수 없다. 나의 집은 왕궁처럼 크고 대단하다. 그러나 나는 병원 침대의 의자에 누워 있다. 나는 별 5개짜리 호텔을 바꿔가며 머물렀다. 그러나 지금 병원의 검사소를 옮겨 다니며 머물고 있다.”


“나는 유명한 옷 디자이너였으며 계약 체결 때마다 나의 이름으로 사인을 했다. 그러나 지금 병원의 진단 검사지에 사인하고 있다. 나는 보석으로 장식된 머리 장식품이 많이 있다. 그러나 지금은 비싼 보석으로 장식할 머리카락이 없다. 나는 자가용 비행기가 있어서 어디든 갈 때마다 타고 갔다. 그러나 지금은 간호사의 두 팔로 밀어주는 휠체어에 앉아 있다. 나는 먹고 마시는 비싼 식품들이 많이 있다. 그러나 지금은 병원에서 주는 약과 물만 마신다. 나는 비행기, 보석, 장식품, 비싼 옷, 많은 돈, 고급 차 등등 모든 것을 다 가졌지만, 지금의 나를 보호해 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드리고 싶은 말은 사람이 살아갈 때 다른 사람에게 이익이 되도록 축복하고, 도와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다. 우리의 생은 너무나 짧다. 이 생애에 비싼 물건은 그리 중요하지 않다. 중요한 것은 타인의 행복을 위해 도움을 준 것만이 기억에 남을 뿐이다” 


모든 것을 가졌으며 부러움의 대상이었던 그녀는 위의 글을 남기고 2018년 9월에, 함께 나누지 못했던 것이 가장 후회된다는 메시지를 남긴 이틀 후에 운명했다고 합니다. 누군가를 섬기는 삶, 그가 나로 인해서 성공했다는 고백을 듣는 것이 그리스도인의 삶이요, 목장을 섬기는 힘이라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가진 것을 나누며, 남을 섬기면서 사는 삶이 진정 부러운 삶입니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