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속초-0.8℃
  • 맑음-6.0℃
  • 흐림철원-3.3℃
  • 맑음동두천-4.5℃
  • 맑음파주-6.2℃
  • 맑음대관령-7.4℃
  • 맑음춘천-5.2℃
  • 맑음백령도3.5℃
  • 맑음북강릉-0.8℃
  • 맑음강릉0.8℃
  • 맑음동해1.6℃
  • 맑음서울-2.9℃
  • 맑음인천-2.1℃
  • 맑음원주-3.7℃
  • 구름조금울릉도3.4℃
  • 맑음수원-4.5℃
  • 맑음영월-4.9℃
  • 맑음충주-6.0℃
  • 맑음서산-5.7℃
  • 맑음울진-0.3℃
  • 맑음청주-1.7℃
  • 맑음대전-3.4℃
  • 맑음추풍령-3.6℃
  • 맑음안동-3.3℃
  • 맑음상주-2.1℃
  • 맑음포항0.9℃
  • 맑음군산-1.9℃
  • 맑음대구-0.1℃
  • 맑음전주-1.3℃
  • 맑음울산0.7℃
  • 맑음창원0.4℃
  • 맑음광주-0.8℃
  • 맑음부산1.6℃
  • 맑음통영2.2℃
  • 맑음목포0.0℃
  • 맑음여수1.0℃
  • 맑음흑산도3.1℃
  • 맑음완도1.4℃
  • 맑음고창-2.8℃
  • 맑음순천-1.2℃
  • 맑음홍성(예)-3.9℃
  • 맑음-4.4℃
  • 맑음제주5.0℃
  • 맑음고산5.2℃
  • 맑음성산3.4℃
  • 맑음서귀포7.3℃
  • 맑음진주0.4℃
  • 맑음강화-4.0℃
  • 맑음양평-3.9℃
  • 맑음이천-3.6℃
  • 맑음인제-6.5℃
  • 맑음홍천-5.4℃
  • 맑음태백-5.9℃
  • 맑음정선군-5.7℃
  • 맑음제천-6.9℃
  • 맑음보은-4.8℃
  • 맑음천안-5.4℃
  • 맑음보령-2.2℃
  • 맑음부여-5.1℃
  • 맑음금산-5.0℃
  • 맑음-3.6℃
  • 맑음부안-2.2℃
  • 맑음임실-2.3℃
  • 맑음정읍-2.7℃
  • 맑음남원-3.2℃
  • 맑음장수-6.5℃
  • 맑음고창군-4.3℃
  • 맑음영광군-2.7℃
  • 맑음김해시0.5℃
  • 맑음순창군-2.1℃
  • 맑음북창원1.1℃
  • 맑음양산시1.9℃
  • 맑음보성군1.0℃
  • 맑음강진군0.3℃
  • 맑음장흥-0.1℃
  • 맑음해남1.0℃
  • 맑음고흥-0.4℃
  • 맑음의령군-4.8℃
  • 맑음함양군-0.8℃
  • 맑음광양시-0.1℃
  • 맑음진도군1.6℃
  • 맑음봉화-2.6℃
  • 맑음영주-2.0℃
  • 맑음문경-2.1℃
  • 맑음청송군-6.0℃
  • 맑음영덕0.3℃
  • 맑음의성-6.4℃
  • 맑음구미-1.7℃
  • 맑음영천-1.2℃
  • 맑음경주시0.0℃
  • 맑음거창-4.3℃
  • 맑음합천-3.7℃
  • 맑음밀양-0.5℃
  • 맑음산청-1.0℃
  • 맑음거제3.2℃
  • 맑음남해0.0℃
기상청 제공
청송에서 천국으로(4‧끝)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 특집

청송에서 천국으로(4‧끝)

박효진 장로의 신앙 에세이

청송에서 천국으로(4‧끝)

 

박효진 장로1.jpg

박효진 장로

서울명문교회


청송감호소에 불어오는 바람을 흔히들 ‘귀신 바람’이라고 부릅니다. 주왕산 높은 봉을 타고 내려온 겨울 강풍이 협곡을 맹렬하게 통과하면서 공명이 되어 ‘이잉··· 위잉··· 이잉’ 내는 소리가 흡사 귀신의 울음소리 같다 하여 수용자들이 그렇게들 부르는 그 바람 센 날, 그는 청송감호소 정문을 나서서 자유의 땅으로 발을 내디뎠습니다.


수년 전, 이곳에 들어올 때만 해도 자신의 말마따나 ‘머릿속에 똥만 들었다’던 그가 이제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인텔리가 되어 세상 속으로 들어가는 뒷모습을 바라보던 나는 가슴 뿌듯한 마음 그 뒤편에서 연기처럼 피어오르던 불안감을 어렴풋이 느꼈습니다.


다시는 어리석은 범죄를 저지르지 않겠다는 굳은 약속을 손가락 걸고 ‘사나이의 맹세’로 다짐했지만, 사회는 그에게 그리 만만하게 자리를 내어 주지 못하는 곳이라는 사실을 나도, 그도 잘 아는 엄연한 사실이기에 그 불안한 조바심은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소식이 한참 뜸했던 어느 날 전화가 걸려 왔습니다.

“장로님, 저 대학교 합격했습니다. 앞으로 주의 종이 되려고 준비 중입니다.”

“뭐라꼬? 니가 무슨 대학을 간단 말이고? 게다가 신학은 어쩐 일이고?”


그는 ‘주님의 뜻’을 따라 장차 목회의 길을 가리라고 마음먹고 수능을 거쳐 정규 대학 4년 과정을 달팽이가 절벽을 올라가듯 몸부림하며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입학 등록금부터가 문제로 시작된 학업이니, 그 과정이야 더더욱 힘든 일의 연속이었습니다. 이곳저곳에서 많은 사람들의 도움의 손길들이 조금씩 모여 그때마다 겨우 필요가 채워지는 4년의 과정은 그에게 있어 메마른 광야를 걷는 구도자적인 모습 그 자체였습니다.


한동안 연락이 없으면 또 궁금하여 오히려 내가 전화를 걸어봅니다.

“서 전도사, 지금 어디고? 소식이 없어서 전화했네.”

“장로님···, 지금 기도원 뒷산에 올라와 있심더.”

“기도원이면 기도원이지 뒷산은 또 뭐꼬? 이 한겨울에···.”


목소리가 힘이 다 빠진 상태로 전화를 받는 그의 기력이 느껴집니다.

“기도원 뒷산에 텐트 치고 거기서 기도하고 있습니더.”

“아니, 기도원에 숙소도 있는데 왜 하필 산에 텐트를 치고 이 고생이여?”

“장로님···, 내 같은 죄인이 무슨 염치로 뜨신 방에서 여유롭게 기도를 한단 말입니꺼? 얼어 죽을지라도 속죄하는 맘으로 이 텐트도 내겐 과분하지예.”


걱정스런 내 말에 오히려 나를 안도케 하느라 그는 너스레를 떨기도 했습니다. 아무리 추워도 침낭 속에 들어가 누워 있으면 죽지는 않을 날씨라 괜찮기는 하지만, 제일 힘든 것이 물이 꽁꽁 얼어붙어 목이 마르면 얼음을 깨서 먹어야 하는 것이라며, 그나마 치아가 튼튼해서 다행이라고 싱겁게 통화를 마무리하곤 했습니다.


세월이 몇 바퀴 흘렀습니다. 학부를 마치고 그는 결국 신학대학원에 입학을 하고 또다시 긴 어려운 공부와 삶의 수레바퀴를 스스로 굴리며 한 땀 한 땀 수를 놓듯이 주님이 부르신 그 길을 걸어갔습니다. 재정적 어려움은 날이 갈수록 힘들었고 후원자들의 손길도 끊어지기 다반사여서 늘 안타까운 내 마음과 그의 고통은 내내 우리를 무릎 꿇는 자리에서 떠나지 않도록 옭아매고 있었습니다.


그랬던 그가 결국 신대원을 졸업하고 목사 안수를 받게 되었습니다. 결혼을 하지 않은 독신에게는 목사 안수를 해주지 않는 교단의 법이라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으나, 어찌어찌 많은 분들의 도움과 보증, 그리고 특수한 상황의 처지가 감안되어 마침내 ‘목사님’이 되었습니다.


“서 목사님. 인제부터는 말도 못 놓겠네요···. 그리고 목사님 학력이 보통이 아니네요. 나보다 고학력이요.” 짐짓 농담 같은 내 말이었지만 대견스럽고 자랑스러운 한 인생의 승리의 모습 앞에 나의 가슴은 뻐근한 기쁨이 충만하였습니다.


그가 대구 변두리에 교회를 개척하였습니다. 만성교회. 성도는 늘 손가락으로 헤아릴 정도로 몇 안 되었지만, 그는 꿋꿋하게 깊은 죄악의 골짜기에서 건져진 구원의 은혜 앞에 당당하였습니다.


서 목사님의 장례식 날, 예배를 인도하시며 서 목사님의 관 위에 손을 얹고 설교하시던 선배 목사님의 말씀이 지금도 내 뇌리에 남아있습니다. 

“서 목사! 이 사람아. 그 교회에서 고생 그만하고 우리 교회 와서 협력목사 하자고 그리 권해도 끝내 만성교회를 지키겠다고 고집하더니만···. 그래 당신이 맞았소. 귀한 사역 잘 마쳤소.”


그 날도 추운 날이었습니다. 주일예배를 마친 후, 교인 집사님과 헤어진 그 날 이후 아무도 서 목사님의 마지막을 몰랐습니다. 평소 가슴에 통증은 있었지만 건강했던 서 목사님이 주검으로 발견된 것은 며칠 후, 수요예배일···. 그는 강대상 앞에 엎드린 채로 그토록 소망했던 하나님의 영광스런 품으로 떠나 있었습니다. 


청송의 바닥에서 천상의 천국을 그는 소유하고 떠났습니다. 다시는 죄짓지 않겠다며 다부진 입술을 깨물면서도 교회의 밀린 월세 때문에 한숨을 내쉬던 그의 걱정도 끝난 채 하늘 아버지의 품에 안기웠음에 내 마음 한켠으로는 감사하기도 합니다. 그래도 서 목사님을 생각할 때마다 심령의 아려옴을 느끼곤 합니다.


언젠가 만날 것입니다. 그곳에서. 

청송 땅에서 시작된 천국으로의 여정을 또다시 그의 입으로 들어 볼 것입니다.

언젠가 만날 것입니다. 그곳에서. 

청송 땅에서 시작된 천국으로의 여정을 또다시 그의 입으로 들어 볼 것입니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