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맑음속초-0.8℃
  • 맑음-6.8℃
  • 맑음철원-6.4℃
  • 맑음동두천-5.4℃
  • 맑음파주-5.8℃
  • 맑음대관령-7.4℃
  • 맑음춘천-6.1℃
  • 구름많음백령도4.0℃
  • 맑음북강릉-1.1℃
  • 맑음강릉0.5℃
  • 맑음동해1.4℃
  • 맑음서울-3.0℃
  • 맑음인천-1.9℃
  • 맑음원주-4.4℃
  • 구름많음울릉도3.8℃
  • 맑음수원-4.9℃
  • 맑음영월-5.8℃
  • 맑음충주-6.4℃
  • 맑음서산-5.9℃
  • 맑음울진-0.5℃
  • 맑음청주-2.1℃
  • 맑음대전-3.7℃
  • 맑음추풍령-5.2℃
  • 맑음안동-4.0℃
  • 맑음상주-2.1℃
  • 맑음포항0.4℃
  • 맑음군산-2.7℃
  • 맑음대구-0.4℃
  • 맑음전주-1.8℃
  • 맑음울산-0.2℃
  • 맑음창원-0.3℃
  • 맑음광주-1.1℃
  • 맑음부산1.2℃
  • 맑음통영1.7℃
  • 맑음목포-0.2℃
  • 맑음여수0.6℃
  • 맑음흑산도3.3℃
  • 맑음완도1.2℃
  • 맑음고창-3.4℃
  • 맑음순천-1.5℃
  • 맑음홍성(예)-5.0℃
  • 맑음-6.1℃
  • 맑음제주4.6℃
  • 맑음고산5.4℃
  • 맑음성산3.2℃
  • 맑음서귀포6.5℃
  • 맑음진주-0.5℃
  • 맑음강화-5.7℃
  • 맑음양평-4.5℃
  • 맑음이천-3.7℃
  • 맑음인제-7.2℃
  • 맑음홍천-5.9℃
  • 맑음태백-5.4℃
  • 맑음정선군-6.4℃
  • 맑음제천-7.7℃
  • 맑음보은-6.6℃
  • 맑음천안-6.4℃
  • 맑음보령-2.8℃
  • 맑음부여-5.8℃
  • 맑음금산-6.4℃
  • 맑음-4.5℃
  • 맑음부안-2.8℃
  • 맑음임실-4.7℃
  • 맑음정읍-3.1℃
  • 맑음남원-4.9℃
  • 맑음장수-7.4℃
  • 맑음고창군-4.9℃
  • 맑음영광군-3.3℃
  • 맑음김해시-0.2℃
  • 맑음순창군-3.4℃
  • 맑음북창원1.2℃
  • 맑음양산시1.6℃
  • 맑음보성군0.5℃
  • 맑음강진군-0.4℃
  • 맑음장흥-0.4℃
  • 맑음해남0.8℃
  • 맑음고흥-1.3℃
  • 맑음의령군-5.5℃
  • 맑음함양군-2.3℃
  • 맑음광양시-0.9℃
  • 맑음진도군0.8℃
  • 맑음봉화-4.3℃
  • 맑음영주-2.2℃
  • 맑음문경-3.9℃
  • 맑음청송군-7.6℃
  • 맑음영덕-0.8℃
  • 맑음의성-7.3℃
  • 맑음구미-1.1℃
  • 맑음영천-2.0℃
  • 맑음경주시-0.1℃
  • 맑음거창-4.9℃
  • 맑음합천-4.7℃
  • 맑음밀양-0.1℃
  • 맑음산청-1.7℃
  • 맑음거제2.5℃
  • 맑음남해0.4℃
기상청 제공
《인터뷰》 - '목판 성경 필사'하는 최일환 안수집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 '목판 성경 필사'하는 최일환 안수집사

“하나님의 말씀은 나의 생명!”
신·구약 성경 66권을 목판에 필사한 최일환 안수집사(포항성결교회)

【특별취재】 최일환 안수집사

 

일괄편집_사진1.png

▲최일환 집사가 목판 성경 필사를 하는 작업실의 모습. 완성된 작품들이 벽에 전시돼 있다. 최 집사가 ‘두루마리 성경필사본’을 펼쳐 설명하고 있다.

 

신·구약성경 66권 전체를 4년여 만에 목판에 필사했으며, 11년째 목판 성경 필사를 이어오고 있는 최일환 안수집사(포항 그리심광고디자인 대표)를 만났다. 다음은 최 집사와의 인터뷰 내용을 정리한 것이다.        


Q.목판 성경 필사를 하게된 계기는요?


A : 저는 주일예배만 겨우 지키는 선데이 크리스천으로 살아가고 있었는데, 2011년 7월에 ‘경막하 뇌출혈’이란 병이 찾아와 수술하게 됐고, 병상에서 성령 체험을 통해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나게 됐습니다. 그 이후 ‘이제부터는 주님만을 위해 살리라’ 다짐하고 숨겨진 달란트를 활용해 나무 십자가를 만들고, 나무를 가공해 목판 성경 필사를 시작하게 됐습니다.


Q.성경 66권을 목판에 새겼다는데 ...


A : 처음 6개월 정도는 유성 네임펜을 쓰는 연습시간이 필요했습니다. 그렇게 목판 필사를 시작해 20일 만에 사도행전 28장 전체가 새겨진 첫 작품이 완성됐습니다. 이후 매일 3시간씩 6개월간 필사한 끝에 신약성서를 완성했고, 4년여 만에 성경 전체 66권(나무66판) 필사본을 완성하게 됐습니다.


Q.목판 성경 필사를 하면서 특별한 경험이 있었다면요?


A : 사람들은 깨알같이 작은 글씨를 어떻게 나무판에 새길 수 있었느냐며 못 믿겠다고 만져보기도 합니다. 사실 제힘 만으로는 절대 쓸 수 없었습니다. 하나님께서 필사할 때마다 말씀을 통해 감동을 주시고, 하나님의 뜻을 보여주시고, 때로는 몸의 아픈 부위가 치유되는 경험도 했습니다. 지금은 매일 한시간씩 성경 필사를 하는데, 그 시간은 하나님의 임재를 맛보는 기쁨의 시간입니다.


Q.앞으로의 꿈이 있다면요?

 

A : 몇 년 전 방송국과 교회들 전시회에서 '목판 성경필사본' 외에도 ‘두루마리 종이 한 장 성경 필사’(가로13m, 세로1m) 완성본을 전시했는데, 이후 문의가 많아 두루마리·노트 필사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앞으로 ‘성경필사학교’를 설립하는 것이 꿈입니다. 여러분도 성경 필사에 꼭 도전해보시길 권해 드립니다.

 

 

일괄편집_사진2.png

▲최일환 집사가 ‘예레미야 목판 성경 필사본’을 설명하고 있다. 이 작품은 LED 조명을 연결해 시각적 효과를 높였다.

 

일괄편집_사진3.png

▲‘에덴동산’이란 부제가 달린 ‘창세기 목판 성경 필사본’. 이 작품도 LED 조명을 뒷면에 연결해 시각적 효과를 높였다.

 

 

/인터뷰 진행·정리 = 박은숙 기자/

 

KakaoTalk_20220930_174752857.png

▲경북하나신문 제199호(2022년 9월 22일 발행) 6면에 게시한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