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화)

기상청 제공
경북하나신문 창간11주년 기념사 - 윤형구 장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하나신문 창간11주년 기념사 - 윤형구 장로


윤장로님사진(배경,사이즈줄임).png

윤형구 장로

경북하나신문 발행인

 

하나님의 나라를 위하여

 

공의와 정의를 행하는 것은 제사를 드리는 것 보다 여호와께서 기쁘게 여기시느니라

 (21:3)

 

하늘을 두루마리 삼고 바다를 먹물 삼아도 한없는 하나님의 사랑 다 기록할 수 없겠네, 하나님의 크신 사랑 그 어찌 다 쓸까 저 하늘 높이 쌓아도 채우지 못하리

 

지난 11년 동안 지역에서 기독언론이 그 자리를 지켜오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그래도 지금까지 경북하나신문을 지켜주시고 인도해주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올려드립니다.

 

어느덧 창간 11주년을 맞이하면서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임을 고백합니다. 그리고 다 이룬 것도 아니고 아직도 이루어가고 계시는 하나님의 뜻을 알기에 그 인도하심을 따라 겸손히 나아가려 합니다.

 

저희 신문은 하나님의 뜻이 무엇일까?’를 항상 생각합니다. 목표와 방향성을 잃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비판을 위한 비판은 지양합니다. 연합과 화합을 깨는 것은 하나님의 마음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한국 교회가 더 바르게 서기 위해 목소리를 내야 할 때는 주저없이 그 사명을 감당하려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분명히 그 앞길을 인도하실 것이기 때문입니다.

 

우리 모두가 한 마음이 되어 우리에게 주어진 지역사회 복음화의 사명을 감당하고자 헌신한다면, 반드시 구원받는 자들이 날마다 더하여지리라 믿습니다. 교회들이 깨어 기도하며 연합할 때, 교회도 회복되며 세상의 권세와 이단의 책동도 무력해지리라 봅니다.

 

지나온 길을 되돌아보건대, 해를 거듭할수록 저희 신문의 문서선교 사역에 교회와 성도님들의 참여가 날로 더해져감을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신문사 임직원과 편집위원 목사님들, 각 지역 취재팀장님들께도 감사합니다. 또한, 생각날 때마다 기도해주시고 후원해주시는 전국의 수많은 동역자들께도 감사를 표합니다.

 

이제 경북하나신문은 더 힘찬 날개를 펴려고 합니다. 그리고 지금껏 그랬던 것처럼 모든 것을 하나님만 의지하며 나아가려 합니다. 그러나, 저희는 아직도 부족한 점들이 많이 있습니다. 언제든지 아낌없는 충고와 지도를 부탁합니다. 그리고 독자 여러분의 지속적인 사랑과 관심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913

경북하나신문 발행인 윤형구 장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