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구름많음22.2℃
  • 비백령도21.1℃
  • 구름많음북강릉18.0℃
  • 구름많음서울22.8℃
  • 흐림인천23.0℃
  • 구름많음울릉도19.2℃
  • 구름많음수원23.3℃
  • 흐림청주23.2℃
  • 흐림대전22.2℃
  • 흐림안동20.5℃
  • 흐림포항23.0℃
  • 흐림대구22.2℃
  • 구름많음전주23.5℃
  • 흐림울산21.9℃
  • 흐림창원23.1℃
  • 구름많음광주24.5℃
  • 구름많음부산22.5℃
  • 구름많음목포24.7℃
  • 흐림여수23.9℃
  • 구름많음흑산도22.9℃
  • 흐림홍성(예)22.3℃
  • 구름많음제주25.3℃
  • 구름많음서귀포24.2℃
  • 흐림강화21.4℃
기상청 제공
행복은 언어로부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은 언어로부터

이정우 목사의 목회칼럼

안동서부교회 이정우 담임목사.jpg

이정우 목사

안동서부교회

 

 


알베르트 슈바이처 박사는 아프리카 랑바레네에서 사랑의 의술을 펼쳐 노벨 평화상을 받았습니다. 그가 한번은 모금을 위해 프랑스 스트라스부르그에 갔을 때 일입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그를 마중 나왔습니다. 모두가 1등 칸 앞에서 기다렸습니다. 그러나 슈바이처 박사는 1등 칸이 아닌 3등 칸 쪽에서 내렸습니다. 사람들이 우르르 3등 칸 쪽으로 몰려갔을 때, 한 기자가 물었습니다. “박사님 왜 3등 칸에서 내리십니까?” 그 때 슈바이처 박사는 웃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4등 칸이 없어서요이 말 한마디가 감동이 되어 긴 여운으로 우리들의 마음에 와 닿습니다. 이 말로 행복을 맛봅니다.

 

사람은 말로 행복을 느낍니다. 행복은 말의 영역입니다. 사람들은 같은 말에 같이 웃고, 같은 말에 같이 울기도 합니다. 아름다운 사람은 아름다운 말로 삽니다. 성실한 사람은 성실한 말로 삽니다. 어두운 사람은 어두운 말로 살고, 추한 사람은 더러운 말로 삽니다. 우리가 어제의 말로 아파하는 것은 반성하는 오늘을 살기 때문이며, 꿈꾸는 말에 함께 기뻐하는 것은 내일의 행복을 수락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말로 천지를 창조하셨습니다. 말이 힘이고 능력이고 역사였습니다. 예수님은 말로 병자를 낫게 하기도 하고, 말씀으로 구원과 천국, 그리고 심판을 확언하셨습니다. 말은 그 사람의 인격이자 인품을 담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말을 살리는 일이 인생을 살리는 일이며, 말을 빛내는 일이 인생을 빛내는 일입니다.

 

좋은 사람과 나쁜 사람이 구분되는 중요한 기준은 사람들을 위하여 진심과 정성으로 말하는 사람과 자기를 위하여 말을 수단으로 사용하는 사람으로 구분되어 질 수 있습니다. 그리스도인으로 부름 받은 우리는 자기를 위하여 말을 수단으로 사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더러운 말이 아닌 아름다운 말, 무책임한 말이 아닌 믿음직한 말, 찌르고 공격하는 말이 아닌 사람을 살리고 세우고, 채워주는 말로 바꾸어야 합니다.

 

우리는 절망적인 말이 아닌 희망의 언어를, 불행한 말이 아닌 행복한 언어를 해줌으로써 말로 행복한 삶을 누려야 하는 사람들입니다.

 

 

도가니로 은을, 풀무로 금을, 칭찬으로 사람을 단련하느니라”(27:21)

 

먼 땅에서 오는 좋은 기별()은 목마른 사람에게 냉수와 같으니라”(25:25)

 

사랑합니다’ ‘행복합니다

축복합니다’ ‘감사합니다

………………………………

죄송합니다’ ‘미안합니다

괜찮습니다’ ‘그럴 수 있습니다

………………………………

함께 합시다’ ‘고맙습니다

감동입니다’ ‘감격했습니다

………………………………

힘내세요’ ‘기도하겠습니다

우리는 하나입니다’ ‘멋있습니다

………………………………

행복해 보입니다

당신이 있어 행복합니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