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8 (토)

  • 구름조금속초9.7℃
  • 구름많음5.8℃
  • 구름많음철원6.6℃
  • 구름조금동두천6.9℃
  • 맑음파주7.1℃
  • 흐림대관령6.1℃
  • 구름많음춘천8.1℃
  • 맑음백령도11.3℃
  • 구름많음북강릉10.3℃
  • 구름조금강릉11.4℃
  • 구름조금동해11.8℃
  • 구름조금서울11.2℃
  • 구름조금인천12.0℃
  • 맑음원주8.4℃
  • 맑음울릉도12.4℃
  • 구름조금수원12.0℃
  • 구름많음영월8.3℃
  • 맑음충주9.7℃
  • 맑음서산9.4℃
  • 구름조금울진11.3℃
  • 맑음청주11.5℃
  • 맑음대전10.4℃
  • 맑음추풍령7.3℃
  • 안개안동8.5℃
  • 구름많음상주10.1℃
  • 맑음포항13.9℃
  • 맑음군산11.0℃
  • 맑음대구10.3℃
  • 맑음전주10.8℃
  • 맑음울산13.7℃
  • 구름많음창원13.6℃
  • 구름조금광주12.2℃
  • 구름많음부산14.4℃
  • 구름조금통영14.3℃
  • 구름많음목포13.3℃
  • 구름많음여수15.1℃
  • 구름많음흑산도15.3℃
  • 흐림완도15.0℃
  • 구름조금고창9.6℃
  • 구름조금순천7.9℃
  • 구름조금홍성(예)7.5℃
  • 맑음8.6℃
  • 비제주15.7℃
  • 흐림고산15.7℃
  • 흐림성산16.8℃
  • 비서귀포16.2℃
  • 맑음진주11.9℃
  • 구름조금강화8.5℃
  • 구름많음양평9.3℃
  • 맑음이천7.9℃
  • 흐림인제8.7℃
  • 구름많음홍천8.9℃
  • 흐림태백7.1℃
  • 흐림정선군8.3℃
  • 맑음제천5.6℃
  • 맑음보은7.5℃
  • 맑음천안9.1℃
  • 맑음보령9.3℃
  • 맑음부여9.4℃
  • 맑음금산6.8℃
  • 맑음10.3℃
  • 맑음부안9.5℃
  • 맑음임실7.1℃
  • 맑음정읍8.5℃
  • 구름조금남원11.9℃
  • 구름조금장수6.5℃
  • 맑음고창군10.5℃
  • 맑음영광군9.1℃
  • 구름조금김해시12.8℃
  • 구름조금순창군8.6℃
  • 구름조금북창원13.6℃
  • 구름조금양산시14.7℃
  • 구름많음보성군11.0℃
  • 구름많음강진군12.4℃
  • 구름많음장흥11.3℃
  • 흐림해남12.0℃
  • 구름많음고흥13.9℃
  • 맑음의령군10.5℃
  • 맑음함양군6.8℃
  • 구름조금광양시14.1℃
  • 흐림진도군14.2℃
  • 맑음봉화5.7℃
  • 맑음영주7.3℃
  • 구름조금문경7.8℃
  • 맑음청송군7.1℃
  • 맑음영덕9.7℃
  • 맑음의성6.9℃
  • 맑음구미8.9℃
  • 맑음영천7.5℃
  • 맑음경주시9.0℃
  • 맑음거창7.4℃
  • 맑음합천8.8℃
  • 맑음밀양11.9℃
  • 맑음산청8.7℃
  • 구름조금거제14.4℃
  • 구름많음남해14.3℃
기상청 제공
나의 출애굽기(6)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애굽기(6)

나의 출애굽기(6)

 

드보라

 

 

16. 형님의 싸움에 휘말려 부상당한 남편

 

남편이 먼저 들어왔는데 표정이 심상치가 않았다. 계속 배가 아프다고 찡그리더니 방에 누워서는 끙끙 앓았다. 넷째 시형은 아직도 들어오지 않았다. 어찌 된 일인가 해서 자초지종을 알아봤더니, 넷째 시형은 버릇대로 동네 사람과 싸웠고 남편은 말리러 갔다가 싸움에 휘말려서 형과 함께 싸우다가 누군가에 의해 배를 심하게 가격당해서는 너무 아파서 집에 먼저 들어왔다고 한다. 남편의 상황은 점점 심각해졌고 나는 사태의 위급함을 깨닫고 어디 병원이라도 데리고 가려고 했지만, 우리 집 근처가 아니라 명절을 맞아 시형 댁에 온 터라 도통 지리를 몰라서 갈팡질팡했다. 알고 보니 그 동네에는 병원이 없고 60리 정도 떨어진 셋째 시형네가 사는 근처에 병원이 있다고 했다.

 

배가 아파 거동을 할 수 없는 남편을 데리고 가려니 차가 있어야 했지만, 차는커녕 뜨락또르(트랙터)도 구할 수 없었다. 사정사정해서 겨우 소달구지를 구해서 남편을 뒤에 눕히고 셋째 시형네까지 60리 길을 가기 시작했다. 넷째 시형이 소를 몰아주었다. 걸어서도 2~3시간 걸리는 거리인데 소 역시 걸음이 느려 가는 길이 한세월이었다. 한참 가던 중 남편은 목마르다고 이야기도 하고 뒤에 달구지가 흔들리니까 앓는 소리를 내며 아파했다. 남편은 아픈데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마땅치 않고 물도 가지고 오질 못해서 내 속만 타들어 갔다. 그나마 달구지가 산기슭을 지날 때 산에 흐르는 물을 남편에게 조금 먹일 수 있었다. 차디찬 물을 한 모금 먹은 남편은 더 먹지 않고 됐다고 했다.

 

17. 남편의 죽음

 

남편은 물을 먹은 후에는 아프다는 신음도 내지 않고 조용하게 있었다. 계속 길을 가는데 갑자기 하늘이 새카매지더니 우박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비와 우박이 섞어서 우수수 떨어지고 남편의 얼굴에도 물방울이 맺혔다. 그런데 비가 내리고 우박이 치는데도 남편은 춥다는 말이 없었다. 마음에 왠지 모를 불안감이 스멀스멀 퍼져갔다. 나는 급한 대로 옷을 남편에게 덮어주었다. 그리고는 불안한 마음에 더 빨리 갈 수 없느냐고 넷째 시형을 다그쳤다.

 

한참이 걸려 드디어 병원에 도착했다. 진찰을 받기 위해 신랑을 업었는데 아무 반응이 없었다. 의사는 남편을 한참 살펴보더니 그만 고개를 저었다. “남편은 이미 죽었습니다.” “아니 죽기는 왜 죽어요. 금방까지 물도 먹였는데. 다시 한 번 잘 진찰해 보시라요!” “이미 맥이 끊어졌습니다. 돌아가셨습니다.”

 

남편은 죽기 전에 비명 한번 크게 지르지 못하고 길 위에서 생을 마감했다.

 


(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