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구름조금속초6.5℃
  • 구름많음1.7℃
  • 맑음철원0.5℃
  • 맑음동두천0.6℃
  • 맑음파주0.1℃
  • 구름조금대관령-0.5℃
  • 구름많음백령도9.8℃
  • 맑음북강릉6.2℃
  • 구름조금강릉7.1℃
  • 구름조금동해6.8℃
  • 맑음서울5.0℃
  • 맑음인천5.6℃
  • 맑음원주2.5℃
  • 구름많음울릉도10.1℃
  • 박무수원4.4℃
  • 흐림영월3.5℃
  • 구름많음충주3.4℃
  • 맑음서산2.3℃
  • 구름조금울진6.2℃
  • 박무청주5.0℃
  • 박무대전4.2℃
  • 맑음추풍령0.3℃
  • 안개안동4.4℃
  • 구름많음상주1.8℃
  • 구름많음포항8.7℃
  • 구름조금군산4.9℃
  • 구름많음대구6.5℃
  • 구름조금전주5.3℃
  • 구름조금울산9.6℃
  • 구름많음창원9.5℃
  • 구름많음광주6.8℃
  • 비부산12.2℃
  • 흐림통영12.4℃
  • 구름많음목포9.2℃
  • 흐림여수11.9℃
  • 구름많음흑산도13.6℃
  • 구름많음완도10.5℃
  • 구름많음고창4.1℃
  • 구름많음순천4.3℃
  • 안개홍성(예)1.3℃
  • 흐림제주14.2℃
  • 흐림고산14.2℃
  • 구름많음성산12.9℃
  • 흐림서귀포14.0℃
  • 흐림진주6.5℃
  • 구름조금강화1.3℃
  • 흐림양평4.3℃
  • 흐림이천1.8℃
  • 구름많음인제3.0℃
  • 흐림홍천2.4℃
  • 맑음태백-0.4℃
  • 흐림정선군4.7℃
  • 구름조금제천-0.1℃
  • 흐림보은0.4℃
  • 구름조금천안1.1℃
  • 맑음보령5.2℃
  • 구름조금부여3.0℃
  • 구름많음금산3.7℃
  • 흐림4.9℃
  • 구름많음부안5.4℃
  • 구름많음임실2.2℃
  • 구름많음정읍5.1℃
  • 구름많음남원3.1℃
  • 구름많음장수0.5℃
  • 구름많음고창군5.4℃
  • 구름많음영광군5.6℃
  • 흐림김해시9.8℃
  • 흐림순창군3.1℃
  • 흐림북창원9.5℃
  • 흐림양산시11.6℃
  • 구름많음보성군8.1℃
  • 구름많음강진군6.8℃
  • 구름많음장흥5.3℃
  • 흐림해남5.2℃
  • 구름많음고흥5.2℃
  • 흐림의령군5.3℃
  • 흐림함양군2.0℃
  • 흐림광양시8.2℃
  • 구름많음진도군8.0℃
  • 구름조금봉화-0.9℃
  • 맑음영주1.9℃
  • 맑음문경1.8℃
  • 흐림청송군3.4℃
  • 구름조금영덕6.7℃
  • 흐림의성3.2℃
  • 구름조금구미3.9℃
  • 구름조금영천3.9℃
  • 구름많음경주시6.2℃
  • 구름많음거창1.6℃
  • 흐림합천4.7℃
  • 구름많음밀양7.0℃
  • 흐림산청3.0℃
  • 흐림거제11.3℃
  • 흐림남해10.1℃
기상청 제공
나의 출애굽기(7)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애굽기(7)

나의 출애굽기(7)

 

드보라

 

18. 남편의 장례를 치르고

 

나는 너무나 원통했다. 빨리 병원에라도 데려왔으면 살았을 텐데 하는 원망과 후회, 안타까움이 내 마음을 휘저었다. 의사 선생님은 죽었는지 아닌지를 확인하는 차원에서 큰 침으로 남편의 발바닥을 찔렀다. 전혀 반응이 없었다. 의사 선생님은 남편이 죽은 지 이미 1시간 가까이 지났다고 했다. 남편이 이렇게 죽다니너무 허망했다.

 

근처에 있는 셋째 시형네서 남편의 장례를 치렀다. 장례를 치르자 아이들 생각이 났다. 아이들은 넷째 시형 집에 놓고 왔다. 갈 때만 해도 잠깐 병원 간다고 나왔는데 아빠가 돌아가셨다는 말을 아이들에게 어떻게 해야 할지마음이 미어지는 듯했다. 넷째 형님네를 와 보니 시어머니는 이미 드러누우셨다. 시어머니도 30대 때 과부가 되어 남편 없이 자식들을 키웠기에 며느리 된 나의 아픔을 잘 아시고 걱정하고 불쌍하게 여기셨다. 그동안 내가 시댁을 잘 섬긴 것을 감사하게 생각하시고 이제 내가 남이 된다는 데 안타까워하셨다.

 

우리는 시어머니와 함께 다섯째 시형 댁에 머물렀다. 다섯째 시형은 하도 술 먹고 부인을 패서 형님께서 그만 도망가버리셨다. 나를 중매해주셨던 형님이셨는데그래서 시어머니가 아들을 챙기신다고 그 집에 들어가셨고, 시어머니를 따라 우리 남은 가족도 자연스럽게 그 집에 살게 되었다. 삶은 여전히 고달팠다. 그 와중에 다섯째 시형은 제 버릇 못 고치고 술만 먹으면 아내 대신 엄마를 핍박했다.

 

19. 장사를 시작하다

 

살기 힘든 시기에 뭐라도 해서 먹고 살아야 했기에 다시 장사를 시작했다. 신랑도 없으니 거주지역도 옮겨야 하겠고 또 장사 거리도 얻어야겠다는 생각에 여행을 계획했다. 원래 집이 있던 마을에 가서 일을 처리하고, 그다음에는 언니네 집에 가서 도와달라 부탁을 해서 생선이라도 한 배낭 사서 팔면 옥수수 몇 킬로 살 수 있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시어머니께 말씀드렸다. 시어머니께서는 내가 떠나는 것이 못내 불안하신지 한사코 말리셨지만, 가만히 있다고 생계를 해결할 뾰족한 수가 없어 보였다.

 

말리시던 시어머니께서도 상황이 상황인지라 할 수 없이 내가 가는 것을 허락해주셨다. 길을 가려는데 다른 때는 할머니와 잘 있던 우리 애들이 그날따라 이상하게 내가 나가는 길에 졸졸 따라 나왔다. 그리고는 계속 엄마 한 달이면 오지하고 물어보았다. 한 달 뒤에 꼭 오겠노라며 약속하고 길을 가다가 집을 돌아보는데 아이는 계속 길에 서서 나를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그때는 몰랐지만, 그날 이후 나는 아이들의 모습을 예정보다 훨씬 오랫동안 보지 못하게 되고 말았다.

 

 

 

 

(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