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구름많음속초1.7℃
  • 구름많음-1.8℃
  • 흐림철원-2.0℃
  • 흐림동두천-1.9℃
  • 구름많음파주-2.8℃
  • 흐림대관령-4.5℃
  • 흐림백령도2.1℃
  • 흐림북강릉0.5℃
  • 흐림강릉3.2℃
  • 흐림동해2.8℃
  • 구름많음서울-0.7℃
  • 구름많음인천-0.4℃
  • 흐림원주0.4℃
  • 구름많음울릉도3.0℃
  • 구름많음수원0.7℃
  • 구름많음영월0.5℃
  • 구름많음충주-0.3℃
  • 흐림서산2.0℃
  • 구름많음울진3.0℃
  • 흐림청주1.7℃
  • 흐림대전2.5℃
  • 흐림추풍령0.5℃
  • 흐림안동1.1℃
  • 흐림상주1.3℃
  • 흐림포항4.7℃
  • 흐림군산3.6℃
  • 흐림대구3.7℃
  • 흐림전주2.9℃
  • 구름많음울산3.8℃
  • 구름많음창원4.4℃
  • 흐림광주4.1℃
  • 구름많음부산4.9℃
  • 구름많음통영5.7℃
  • 흐림목포5.3℃
  • 구름조금여수4.1℃
  • 흐림흑산도6.8℃
  • 흐림완도5.4℃
  • 흐림고창3.3℃
  • 흐림순천2.6℃
  • 흐림홍성(예)2.7℃
  • 흐림제주8.1℃
  • 흐림고산8.4℃
  • 흐림성산6.9℃
  • 흐림서귀포7.8℃
  • 흐림진주4.8℃
  • 구름많음강화-1.5℃
  • 구름조금양평0.1℃
  • 구름조금이천-0.7℃
  • 흐림인제-1.2℃
  • 구름많음홍천-0.8℃
  • 구름많음태백-2.7℃
  • 흐림정선군-1.5℃
  • 흐림제천-1.3℃
  • 흐림보은0.8℃
  • 흐림천안1.5℃
  • 흐림보령3.2℃
  • 흐림부여3.1℃
  • 흐림금산1.8℃
  • 흐림2.0℃
  • 흐림부안3.9℃
  • 흐림임실1.8℃
  • 흐림정읍2.9℃
  • 흐림남원2.4℃
  • 흐림장수0.2℃
  • 흐림고창군3.2℃
  • 흐림영광군4.6℃
  • 구름많음김해시3.9℃
  • 흐림순창군3.1℃
  • 구름많음북창원5.4℃
  • 구름많음양산시4.8℃
  • 흐림보성군4.9℃
  • 흐림강진군4.6℃
  • 흐림장흥4.2℃
  • 흐림해남4.4℃
  • 흐림고흥3.8℃
  • 흐림의령군5.1℃
  • 흐림함양군2.8℃
  • 흐림광양시3.6℃
  • 흐림진도군6.2℃
  • 흐림봉화-0.6℃
  • 흐림영주0.4℃
  • 흐림문경0.5℃
  • 흐림청송군0.8℃
  • 흐림영덕3.6℃
  • 흐림의성0.7℃
  • 흐림구미3.0℃
  • 흐림영천3.4℃
  • 구름많음경주시3.8℃
  • 흐림거창2.8℃
  • 흐림합천5.2℃
  • 구름많음밀양4.9℃
  • 흐림산청2.8℃
  • 구름조금거제6.2℃
  • 흐림남해4.4℃
기상청 제공
사설 - 저출산 문제, 이제 한국교회가 나설 차례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사설 - 저출산 문제, 이제 한국교회가 나설 차례다

최근 한국고용정보원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국 228개 지자체 중 3분의 1 이상은 30년 후 없어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그리고 그 가능성이 큰 지자체 TOP10 안에 경북이 6곳이나 속해 있다. 

 

 

저출산은 인구절벽으로 이어지며 고령사회(65세 이상 노인 인구 14% 이상)에 접어든 우리나라의 장래를 더욱 어둡게 한다. 따라서 출산의 문제는 이제 개인의 일로 치부할 수 없는 국가적으로 중대 사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저출산의 주된 원인은 젊은층의 일자리와 소득문제로 인한 결혼연령의 지체이다. 또한, 젊은층의 자유주의적 결혼관과 자녀관, 여성의 사회 참여 확대, 자녀양육 및 교육비의 부담 등이 주된 이유로 지적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문제 해결을 위해 수 백조 원의 예산을 투입했으나 가시적 성과가 없고 지표개선도 되지 않고 있다.

 

 

이러한 저출산 문제에 이제는 한국 교회가 발 벗고 나서야 할 때이다. 그동안 한국 교회는 국가의 위기 앞에 그리스도의 정신으로 애국에 앞장서 온 전례가 많다. 일제 강점기 때 독립운동에 선도적 역할을 한 사람 중 대부분은 기독교인들이었다. 또한, 초기 기독교인들은 학교와 병원을 세워 젊은 세대를 가르치고 환자를 보살피며 가난한 자를 구제하는 등 국가와 사회를 위한 활동을 활발히 전개했다. 그러한 정신을 이어받아 이제 한국 교회는 국가와 사회를 도와야 한다. 미래의 국가의 존폐를 같이 염려해야 한다. 교회 안에서도 청년들과 아이들이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다음 세대를 준비하지 않는다면 머지않아 한국 교회도 유럽처럼 텅 빈 교회에 노인 성도들만 남게 되는 비극이 일어날지도 모른다.

 

 

생육하고 번성하여 땅에 충만하라”(1:28)는 하나님의 말씀에 근거한 출산의 당위성을 가르쳐야 한다. 소속 교인들을 독려하고, 각 교단과 기독교 연합회가 머리를 맞대어 출산 장려 운동을 전국적으로 전개해 나가야 한다. 육아 돌봄 자원봉사단, 교회를 활용한 지역 아동 돌봄 센터 운영, 교회 차량과 성도 차량에 한 자녀 더 낳기 운동’(가칭) 스티커 붙이기 등은 하나의 대안이 될 것이다.

 

 

각 지자체의 출산장려금과 육아장려금은 해마다 치솟고 있다. 고용과 복지정책 개선에도 국가는 안간힘을 쓰고 있다. 그러나 젊은이들의 마음을 돌리기에는 역부족임을 인구지표가 보여준다. 이제는 기독교가 나서야 한다. 건강한 가정의 모델이 필요하다. 그리스도의 사랑과 섬김도 필요하다. 그것이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 한국 교회가 마땅히 감당해야할 사명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