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9 (목)

  • 구름많음속초9.9℃
  • 박무-0.6℃
  • 구름많음철원1.3℃
  • 흐림동두천2.3℃
  • 흐림파주1.7℃
  • 구름많음대관령-1.2℃
  • 흐림백령도8.0℃
  • 구름많음북강릉10.3℃
  • 구름많음강릉8.2℃
  • 구름많음동해10.2℃
  • 흐림서울5.1℃
  • 구름많음인천6.4℃
  • 흐림원주1.7℃
  • 구름조금울릉도10.0℃
  • 구름많음수원6.6℃
  • 구름많음영월0.5℃
  • 흐림충주2.2℃
  • 구름많음서산5.6℃
  • 구름조금울진7.9℃
  • 박무청주4.5℃
  • 구름많음대전4.9℃
  • 구름많음추풍령4.5℃
  • 흐림안동1.9℃
  • 구름많음상주1.8℃
  • 구름많음포항8.9℃
  • 구름많음군산7.1℃
  • 구름많음대구4.7℃
  • 구름많음전주7.9℃
  • 구름많음울산10.4℃
  • 맑음창원7.6℃
  • 구름많음광주7.8℃
  • 구름조금부산13.8℃
  • 구름조금통영10.9℃
  • 구름많음목포8.3℃
  • 구름많음여수9.4℃
  • 흐림흑산도12.3℃
  • 흐림완도9.9℃
  • 구름많음고창5.2℃
  • 구름많음순천5.8℃
  • 박무홍성(예)3.8℃
  • 흐림제주14.3℃
  • 구름조금고산13.1℃
  • 구름많음성산16.5℃
  • 흐림서귀포14.7℃
  • 구름많음진주6.1℃
  • 흐림강화6.3℃
  • 흐림양평0.6℃
  • 흐림이천1.4℃
  • 흐림인제-0.6℃
  • 구름많음홍천-1.3℃
  • 구름조금태백-0.8℃
  • 구름많음정선군-0.4℃
  • 흐림제천1.0℃
  • 흐림보은3.5℃
  • 흐림천안2.3℃
  • 흐림보령8.5℃
  • 구름많음부여3.3℃
  • 구름많음금산0.2℃
  • 흐림4.6℃
  • 흐림부안6.1℃
  • 구름많음임실3.1℃
  • 구름많음정읍5.2℃
  • 구름많음남원2.7℃
  • 구름많음장수2.5℃
  • 구름많음고창군8.6℃
  • 구름많음영광군6.7℃
  • 구름조금김해시9.0℃
  • 구름많음순창군1.0℃
  • 맑음북창원8.9℃
  • 구름조금양산시10.6℃
  • 구름많음보성군8.2℃
  • 구름많음강진군6.2℃
  • 구름조금장흥5.6℃
  • 흐림해남6.7℃
  • 구름많음고흥9.9℃
  • 구름조금의령군5.4℃
  • 구름많음함양군2.0℃
  • 구름조금광양시10.4℃
  • 구름많음진도군10.4℃
  • 구름많음봉화1.6℃
  • 구름많음영주3.4℃
  • 흐림문경3.4℃
  • 흐림청송군0.3℃
  • 구름많음영덕9.1℃
  • 구름많음의성1.7℃
  • 구름많음구미4.1℃
  • 흐림영천2.4℃
  • 흐림경주시5.3℃
  • 구름많음거창1.4℃
  • 구름조금합천3.4℃
  • 구름조금밀양6.1℃
  • 구름많음산청1.9℃
  • 구름조금거제10.4℃
  • 구름많음남해7.8℃
기상청 제공
사설 - 종교개혁 500주년의 해, 나부터 회개하고 개혁해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사설 - 종교개혁 500주년의 해, 나부터 회개하고 개혁해야

올해는 마르틴 루터가 종교개혁을 부르짖은 지 500주년이 되는 해이다. 한국 교회들은 앞다투어 한국 교회 이대로는 안 된다며 자성의 목소리를 높이고, 강한 어조로 교회와 목회자를 비판해 왔다. 또한, 낡은 제도를 새롭게 고치며 개혁하려고 많은 노력을 해온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도 어찌 된 일인지 좋아지기보다는 오히려 더 부끄러운 일만 부각되고 있다.

 

 

·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교회가 교회를, 목사가 목사를 서로 비방하고 정죄하며 자신만이 진리라고 말하고 있다. 몇몇 기득권자들은 법을 자의적으로 해석함은 물론, 즉석에서 법을 바꾸면서까지 자신들이 원하는 안건을 통과시키는 일을 공공연히 벌이고 있다. 급기야는 이런 분열과 갈등을 보며 교회를 아예 떠나는 성도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이러한 상황들을 비판의 시선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다시 회복하기 위한 필수 과정으로 이해할 필요도 있다. 썩은 것은 감추는 것보다 드러내어야 속히 치유될 수 있다고 했다. 그런 점에서 하나님은 어쩌면 한국 교회의 부패한 실상을 낱낱이 드러내고 계신지도 모른다. 종교개혁이 루터를 비롯한 몇몇 믿음의 사람들에 의해 이루어진 것으로 알고 있지만, 그 모든 것을 허락하신 분이 하나님이시라는 걸 부인할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 하나님을 믿는다면 너무 조급한 마음으로 무언가를 뿌리 뽑을 기세로 판단하고 정죄하기보다는 더욱 겸손한 마음으로 자신의 위치를 지켜나갈 필요가 있다.

 

 

진정한 개혁은 남이 아니라 나부터 먼저 회개하고 개혁하는 데서 출발해야 한다. 나는 그대로인데 그저 남 탓만 하고 있으면 달라질 것은 아무것도 없다. 하나님이 받으시는 제사는 상한 심령이라 하셨으니 통회하는 마음으로 나부터 회개하고 엎드리는 것이 내가 사는 길이요 한국 교회가 사는 길이다.

 

 

감사하게도 우리 주변에는 크게 알려지지 않지만 묵묵히 자신의 사명을 충성스럽게 감당하고 있는 신실한 믿음의 사람들이 많다. 혼자 남은 것으로 알고 절망한 엘리야 선지자에게 바알에게 무릎 꿇지 않은 7,000명이 남겨져 있다고 말씀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기억하자. 이 시대에도 남겨진 그루터기를 일으켜 하나님은 새롭게 개혁해 나가실 것이다. 남은 한 해 말씀으로 돌아가서 먼저 나를 살피고 첫사랑을 회복하자.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