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속초1.1℃
  • 맑음-6.8℃
  • 맑음철원-6.5℃
  • 맑음동두천-4.8℃
  • 구름많음파주-6.5℃
  • 맑음대관령-6.2℃
  • 맑음백령도4.9℃
  • 맑음북강릉1.9℃
  • 맑음강릉0.6℃
  • 맑음동해1.9℃
  • 맑음서울-2.5℃
  • 맑음인천-0.8℃
  • 맑음원주-3.3℃
  • 구름많음울릉도3.1℃
  • 맑음수원-1.9℃
  • 맑음영월-4.2℃
  • 맑음충주-4.6℃
  • 맑음서산-1.7℃
  • 맑음울진-0.6℃
  • 맑음청주0.4℃
  • 맑음대전-0.8℃
  • 맑음추풍령-0.9℃
  • 맑음안동-1.4℃
  • 맑음상주-0.1℃
  • 맑음포항2.0℃
  • 맑음군산0.5℃
  • 맑음대구1.6℃
  • 맑음전주1.8℃
  • 맑음울산2.0℃
  • 맑음창원0.9℃
  • 구름조금광주2.9℃
  • 맑음부산2.6℃
  • 구름조금통영2.6℃
  • 비목포3.8℃
  • 구름조금여수3.3℃
  • 비흑산도8.1℃
  • 흐림완도5.8℃
  • 맑음고창1.6℃
  • 맑음순천1.4℃
  • 맑음홍성(예)-2.0℃
  • 흐림제주9.3℃
  • 흐림고산9.4℃
  • 구름많음성산7.5℃
  • 흐림서귀포8.2℃
  • 맑음진주1.3℃
  • 맑음강화-4.3℃
  • 맑음양평-2.1℃
  • 맑음이천-2.7℃
  • 맑음인제-4.7℃
  • 맑음홍천-5.5℃
  • 맑음태백-5.7℃
  • 맑음정선군-3.9℃
  • 맑음제천-3.3℃
  • 맑음보은-2.4℃
  • 맑음천안-3.3℃
  • 맑음보령0.2℃
  • 맑음부여-2.6℃
  • 맑음금산-2.8℃
  • 맑음-0.5℃
  • 맑음부안0.0℃
  • 맑음임실0.4℃
  • 맑음정읍0.8℃
  • 맑음남원-1.6℃
  • 맑음장수-0.5℃
  • 맑음고창군2.5℃
  • 구름많음영광군2.2℃
  • 맑음김해시0.6℃
  • 맑음순창군0.0℃
  • 맑음북창원1.2℃
  • 맑음양산시2.6℃
  • 구름많음보성군4.3℃
  • 맑음강진군4.3℃
  • 구름조금장흥3.7℃
  • 구름많음해남3.9℃
  • 구름많음고흥3.5℃
  • 맑음의령군-2.5℃
  • 맑음함양군-0.9℃
  • 맑음광양시2.8℃
  • 구름많음진도군6.4℃
  • 맑음봉화-4.4℃
  • 맑음영주-0.7℃
  • 맑음문경-0.2℃
  • 맑음청송군-3.7℃
  • 맑음영덕-0.2℃
  • 맑음의성-5.4℃
  • 맑음구미1.9℃
  • 맑음영천0.4℃
  • 맑음경주시1.4℃
  • 맑음거창0.7℃
  • 맑음합천3.4℃
  • 맑음밀양2.0℃
  • 맑음산청1.8℃
  • 맑음거제3.4℃
  • 맑음남해4.0℃
기상청 제공
사설 - 신천지의 공개적인 대규모 집회, 어찌할 것인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사설 - 신천지의 공개적인 대규모 집회, 어찌할 것인가?

지난해 연말 크리스마스이브인 24신천지 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신도 25000여 명이 서울 광화문 광장에 모여 대규모 기독교 규탄 집회를 열었다. 그 자리에서 그들은 기독교의 대표적 단체 중 하나인 한기총과 기독교방송 ‘CBS`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CBS가 한기총의 사주를 받아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을 제작해 신천지를 반국가·반사회·반종교라고 뒤집어씌워 놓고, 정정 보도하라는 법원의 판결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는 것이다.

 

 

신천지의 목소리가 언제부터 이렇게 당당해지고 커졌는가? 비단 신천지의 교세가 몇 년 새 커졌기 때문이라고만 할 수 있을까? 신천지는 처음에는 신분을 속이고 교회에 들어가 성도들을 성경공부 장소에 데려가거나 교회 내에 분란을 야기함으로 정통교회의 경계의 대상이었다. 그러나 언제부턴가 온·오프라인을 총동원해 언론을 이용하여 기독교를 맹공격하고 있다. 일부 한국교회나 기독 단체, 혹은 목회자 잘못된 부분이 이슈화되면 앞다투어 비난하고 있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신천지만이 참진리인 것처럼 호도하며 사회봉사활동 등을 통해 신천지의 부정적 이미지를 씻어내려 애쓰고 있다.

 

 

그러면 이에 대응하는 한국교회는 어떠한가? 물론 최근 들어 한국 교계가 유독 한국 사회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더구나 개혁과 자정의 목소리가 높아지며 드러낸 우리의 민낯은 오히려 한국교회의 위상을 떨어뜨리는 데 일조를 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금이 어느 시점인가? 진리가 왜곡 당하고 전도의 문이 막히고 있다. ‘신천지 출입 금지’ 문구를 교회 입구에 붙이거나 홈페이지에 게시하면서 내 교회만 안전하면 된다는 생각은 버려야 한다. 작은 꼬투리라도 잡으면 앞으로도 얼마든지 신천지는 이런 대규모 집회를 통해 세를 과시하며 기독교를 광장에 끌어다 놓을 것이다. 이제는 교회적으로 지역적으로 더욱 적극적인 공동대응이 마련됐으면 한다. 협력과 지혜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