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 ‘미투(Me Too)’운동의 확산, 교회는 안전한가? > 뉴스 | 경북하나신문 하나굿뉴스

기사상세페이지

사설 - ‘미투(Me Too)’운동의 확산, 교회는 안전한가?

기사입력 2018.02.21 13:59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s url

    지난달 29일 한 여검사가 JTBC ‘뉴스룸에 출연해, 2010년 어느 장례식장에서 검찰 간부로부터 치욕스런 성추행을 당한 뒤 8년 동안 정신적인 고통에 시달렸던 사실을 용기있게 폭로해 사회적으로 큰 파문이 일었다. 여검사의 증언에 따르면 그 검찰 간부는 그 이후로 단 한마디의 사과도 없었으며, 오히려 문제를 제기한 여검사에게는 이해할 수 없는 인사 불이익 조치가 이루어졌다고 한다. 그녀는 더 이상 자신과 같은 피해자가 생기길 바라지 않는 마음으로 출연을 결심했다고 했다. 이후 대검찰청은 진상 파악에 나섰으며 이제는 사회 전반적인 미투운동 확산에 이르게 됐다.

     

     

    미투(Me Too)’운동이란 나도 겪었다는 뜻으로, 피해자들에게 당신은 혼자가 아니며 우리는 함께 연대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현재 한국의 미투운동은 SNS 등에 성범죄 관련 피해를 밝히며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방식으로 사회 전반에 확대되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성범죄 문제 앞에 과연 한국 교회는 안전하다고 떳떳하게 말할 수 있을까? 더구나 간간이 언론에 보도되는 교회 내 성추행·성폭력 기사들을 떠올려볼 때, 한국 교회 역시 미투운동의 물결에 자유롭지 못하다. 예전보다 많이 나아졌다고는 하나 아직도 교회 내에는 성차별적인 발언이나 관행이 존재하고 있다. 또한 지위와 권력의 구조가 교회 내에서도 적용되는 한, 교회 구성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여성들은 권력형 성범죄에 무방비하게 노출되어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한국 교회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더 엄중히 내부를 점검함으로 자정의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아울러 사회 정의를 실현하는 문제에도 앞장서야 할 것이다. “오직 정의를 물같이, 공의를 마르지 않는 강 같이 흐르게 할지어다”(5:24)라는 말씀처럼 부패한 사회 속에서 그들의 실패와 수치를 씻어주는 정화 기능을 감당해야 할 것이다. 창조의 원리대로 남녀를 동등하게 존중하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 일에 교회가 주도적인 역할을 감당하길 바란다.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