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속초23.3℃
  • 흐림25.1℃
  • 구름많음철원25.6℃
  • 구름많음동두천24.7℃
  • 구름조금파주25.2℃
  • 흐림대관령20.1℃
  • 맑음백령도22.9℃
  • 흐림북강릉22.7℃
  • 흐림강릉24.2℃
  • 흐림동해21.4℃
  • 흐림서울25.5℃
  • 흐림인천24.6℃
  • 구름많음원주23.6℃
  • 비울릉도21.2℃
  • 흐림수원25.2℃
  • 흐림영월21.4℃
  • 흐림충주22.3℃
  • 흐림서산23.6℃
  • 흐림울진20.8℃
  • 비청주23.7℃
  • 비대전23.4℃
  • 흐림추풍령21.5℃
  • 비안동20.8℃
  • 흐림상주21.2℃
  • 비포항22.5℃
  • 흐림군산23.4℃
  • 비대구23.2℃
  • 비전주24.1℃
  • 비울산24.4℃
  • 비창원24.1℃
  • 비광주23.8℃
  • 천둥번개부산24.7℃
  • 흐림통영25.6℃
  • 비목포26.0℃
  • 비여수25.2℃
  • 비흑산도24.8℃
  • 흐림완도26.9℃
  • 흐림고창24.4℃
  • 흐림홍성(예)23.8℃
  • 흐림제주30.1℃
  • 흐림고산26.7℃
  • 흐림성산27.1℃
  • 비서귀포26.5℃
  • 흐림진주24.2℃
  • 흐림강화24.9℃
  • 흐림양평22.7℃
  • 흐림이천23.5℃
  • 흐림인제24.3℃
  • 흐림홍천25.0℃
  • 흐림태백19.8℃
  • 흐림정선군20.4℃
  • 흐림제천21.9℃
  • 흐림보은21.6℃
  • 흐림천안22.2℃
  • 흐림보령23.8℃
  • 흐림부여23.4℃
  • 흐림금산22.6℃
  • 흐림23.1℃
  • 흐림부안24.3℃
  • 흐림임실22.7℃
  • 흐림정읍24.1℃
  • 흐림남원23.3℃
  • 흐림장수22.2℃
  • 흐림고창군24.5℃
  • 흐림영광군25.0℃
  • 흐림김해시24.1℃
  • 흐림순창군23.4℃
  • 흐림북창원24.8℃
  • 흐림양산시24.6℃
  • 흐림보성군26.9℃
  • 흐림강진군26.0℃
  • 흐림장흥26.1℃
  • 흐림해남26.3℃
  • 흐림고흥25.9℃
  • 흐림의령군24.0℃
  • 흐림함양군22.9℃
  • 흐림광양시25.2℃
  • 흐림진도군26.2℃
  • 흐림봉화19.9℃
  • 흐림영주20.7℃
  • 흐림문경21.1℃
  • 흐림청송군21.2℃
  • 흐림영덕21.2℃
  • 흐림의성21.9℃
  • 흐림구미22.2℃
  • 흐림영천22.5℃
  • 흐림경주시23.3℃
  • 흐림거창22.4℃
  • 흐림합천23.2℃
  • 흐림밀양24.2℃
  • 흐림산청23.0℃
  • 흐림거제26.0℃
  • 흐림남해25.9℃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 하나님의 개입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 하나님의 개입

 하나님의 개입   


박은숙 사진.jpg

박은숙 기자

  

 

신문 발행 날짜가 잡히면 마감 시간이라는 틀이 주는 중압감에 기자들은 일 분 일 초가 아까울 때가 있다. 그런데 이번 139호는 12월 마지막 주로 일정이 잡혔고, 연말이 가까울수록 행사와 취재가 많아 심적인 부담감이 그 어느 때보다 컸다. 그러나 내 마음 한 켠에는 이번에도 하나님께서 여러 가지 상황 속에 개입하셔서 그분의 뜻을 나타낼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었다.

 

 

경북도청(예천 소재) 청사에 취재가 잡힌 날 아침이었다. 갑자기 여러 상황이 맞물리면서 출발이 힘들게 돼버렸다. 취재를 가는 것은 무리한 일정이요 비효율적인 시간관리가 돼버렸다. 더구나 몸의 컨디션도 최악이었다. 하지만 그래도 도청 청사에 꼭 가야할 것 같은 아쉬움을 떨치지 못하고 있을 때, 갑자기 한 가지 생각이 스쳐갔다. 그 근처에 안동이 있으니 안동 쪽 교회에 들러 취재를 하고 오면 하루를 소비한 그 시간이 아깝지 않을 것 같은 생각이었다. 그러자 어디선가 없던 힘이 생기면서 자신있게 핸들을 잡게 되었다. 어려운 여건들 속에 드러나는 하나님의 미세한 음성을 붙잡은 느낌이었다.

 

 

가는 길에 안동서부교회와 안동교회 사무국에 전화를 걸었다. 성사 가능성이 0%인 갑작스러운 인터뷰 요청이었다. 그런데 기적처럼 두 분 목사님과의 인터뷰가 순차적으로 다 예약되었다. 바쁘신 목사님들께서 베푼 배려에 그저 감사할 뿐이었다. 도청 취재 후 점심을 먹고, 먼저는 그동안 수차례 목회칼럼을 기고해주신 안동서부교회 이정우 목사님을 찾아갔다. 지역사회를 품어나가면서 행복하게 목회하시는 목사님과의 대화는 오래도록 따뜻하게 남았다. 교회의 시대적 사명에 대해 언급할 때는 한 손에는 신문, 한 손에는 성경이라는 칼 바르트 목사의 멋진 명언을 인용하며 그 의미를 짚어주셨다. 뒤이어 안동교회 김승학 목사님과의 인터뷰 역시 큰 울림이 있었다. 목사님과의 대화를 통해 안동지역의 기독교 전래 과정을 비롯한 초기 한국기독교 역사에 주춧돌을 놓았던 인물들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갖게 되었다. 그리고 기독언론이 그 문제에 관해 메시지 전달자의 사명이 있음을 점검하는 시간이 되었다. 기독역사에 대해 다루고 싶은 나의 오랜 숙제 중 하나가 해결되는 순간이었다.

 

 

두 분 목사님과의 만남을 통해 평범할 수도 있는 어느 하루의 오후 몇 시간이 내게는 소중한 선물로 바뀌었다. 하나님의 특별하신 개입 외에는 설명이 불가능한 대목이다. 날마다 우리의 부족함을 고백하고 주의 도우심을 간구할 때, 주께서는 그분만의 방식으로 우리를 이끄신다. 우리의 연약함을 통해 그분의 강함이 드러나시도록 우리를 내어드리는 일, 그것만이 우리가 할 일임을 다시 한번 깨닫는 계기였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