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흐림속초1.2℃
  • 구름많음-2.6℃
  • 구름많음철원-2.9℃
  • 구름많음동두천-2.3℃
  • 구름많음파주-3.3℃
  • 흐림대관령-5.1℃
  • 흐림백령도2.2℃
  • 흐림북강릉1.0℃
  • 흐림강릉2.7℃
  • 구름많음동해2.5℃
  • 구름많음서울-1.0℃
  • 구름많음인천-0.8℃
  • 구름조금원주-0.2℃
  • 흐림울릉도3.5℃
  • 흐림수원0.2℃
  • 구름많음영월0.0℃
  • 흐림충주-0.2℃
  • 흐림서산2.1℃
  • 흐림울진2.9℃
  • 흐림청주1.6℃
  • 흐림대전2.5℃
  • 흐림추풍령0.4℃
  • 구름많음안동0.6℃
  • 흐림상주1.3℃
  • 구름많음포항4.2℃
  • 흐림군산3.9℃
  • 구름많음대구3.2℃
  • 흐림전주2.8℃
  • 구름많음울산3.2℃
  • 구름많음창원3.8℃
  • 흐림광주4.1℃
  • 맑음부산4.5℃
  • 구름조금통영5.0℃
  • 흐림목포5.5℃
  • 구름많음여수4.1℃
  • 눈흑산도6.7℃
  • 흐림완도5.6℃
  • 구름조금고창3.2℃
  • 흐림순천2.6℃
  • 흐림홍성(예)2.6℃
  • 흐림제주8.1℃
  • 흐림고산8.3℃
  • 흐림성산7.0℃
  • 흐림서귀포8.0℃
  • 흐림진주4.0℃
  • 흐림강화-1.2℃
  • 구름많음양평-0.4℃
  • 구름많음이천-0.7℃
  • 흐림인제-0.9℃
  • 구름조금홍천-1.8℃
  • 구름많음태백-2.7℃
  • 구름많음정선군-1.9℃
  • 구름많음제천-3.3℃
  • 흐림보은0.7℃
  • 흐림천안1.4℃
  • 흐림보령2.8℃
  • 흐림부여2.9℃
  • 흐림금산2.0℃
  • 흐림2.0℃
  • 흐림부안3.9℃
  • 흐림임실1.6℃
  • 흐림정읍2.8℃
  • 흐림남원2.3℃
  • 흐림장수0.2℃
  • 흐림고창군3.2℃
  • 구름조금영광군4.9℃
  • 구름많음김해시3.5℃
  • 흐림순창군2.9℃
  • 구름많음북창원4.7℃
  • 흐림양산시5.5℃
  • 흐림보성군4.9℃
  • 흐림강진군4.6℃
  • 흐림장흥4.2℃
  • 흐림해남4.3℃
  • 흐림고흥3.6℃
  • 흐림의령군4.2℃
  • 흐림함양군2.8℃
  • 흐림광양시3.9℃
  • 흐림진도군6.1℃
  • 흐림봉화-0.9℃
  • 흐림영주0.0℃
  • 흐림문경0.4℃
  • 흐림청송군0.7℃
  • 흐림영덕3.3℃
  • 흐림의성1.5℃
  • 흐림구미2.8℃
  • 흐림영천3.1℃
  • 흐림경주시3.4℃
  • 흐림거창2.1℃
  • 흐림합천4.7℃
  • 흐림밀양3.6℃
  • 흐림산청2.9℃
  • 맑음거제5.5℃
  • 구름많음남해4.2℃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 위드유(With You)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 위드유(With You)

위드유(With You)

 

 

박은숙 사진.jpg

박은숙 기자  

 

   

 신문사의 기자로 근무하면서, 기자가 하는 일이란 무엇일까에 대해 최근 생각해 본 적이 있다. 그러다가 '위드유(With You)'라는 단어를 만났다. 이 단어가 주는 의미는 당신과 함께 해요라는 의미로 대체로 통용되고 있다. 기자는 즐거운 현장이든 아픈 현장이든 취재가 있는 곳이면 달려간다. 그리고 현장을 살피고, 이야기를 들어주고, 그것을 최대한 그들의 입장을 대변해서 다른 이들에게 전달하려고 애를 쓴다. , 위로를 주는 것이 기자의 임무이다. 그 첫걸음이 위드유’, 당신과 함께한다에서 출발되어지는 것이다.

 

 

2월 초에 부산에 취재를 간 적이 있다. 부산 모 교회의 장로님이 장로 파송 유보를 당했다는 제보를 받고서 였다. ‘장로 파송 유보는 장로교 교단에서 자란 필자에게는 다소 생소한 단어이다. 그러나 그 단어가 주는 중압감과 아픔은 짐작되고도 남음이 있었다. 부산에 찾아가서 만난 장로님은 대화 도중 두꺼운 서류철을 꺼내 보이셨다. 그간의 사건의 전말이 고스란히 문서로 정리돼 있는 서류들이었다. 장로님은 최근 몇 년간 교회 내부에서 일어난 일들을 천천히 설명해주고 다시 서류를 가방에 넣으셨다. 교회가 바로 서는 것을 원해서 잘못된 것들을 되돌려 놓자고 주장했을 뿐인데, 결국은 교회 훼방죄로 몰리게 됐다고 했다.

 

 

장로님이 원하는 것은 법적인 해결이 아니라 잘못된 것을 서로 시인하고 앞으로 교회가 바른 길로 가는 것뿐이라고 했다. 그러나 상황이 본인을 벼랑 끝으로 몰고가니 하나님께서 본인을 통해 원하시는 것이 진정 무엇인지 그것을 찾기 위해 요즘은 더 기도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취재를 마치고 돌아오는 내내 나의 마음은 무거웠다. 나는 이것을 기사화 할 수 있을까? 내게는 하나님의 지혜와 용기가 아직은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러나 이제부터라도 매일 조금씩 연습해보려 한다. ‘위드유라고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