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속초1.3℃
  • 맑음-2.6℃
  • 맑음철원-3.9℃
  • 맑음동두천-1.1℃
  • 맑음파주-2.8℃
  • 맑음대관령-5.0℃
  • 맑음백령도5.0℃
  • 맑음북강릉1.9℃
  • 구름조금강릉3.6℃
  • 구름많음동해2.2℃
  • 맑음서울1.9℃
  • 맑음인천2.7℃
  • 맑음원주1.1℃
  • 구름많음울릉도5.6℃
  • 맑음수원0.1℃
  • 맑음영월-0.1℃
  • 맑음충주-1.1℃
  • 맑음서산-1.4℃
  • 구름많음울진1.8℃
  • 맑음청주1.7℃
  • 맑음대전1.1℃
  • 맑음추풍령-1.8℃
  • 맑음안동0.6℃
  • 맑음상주0.3℃
  • 맑음포항6.1℃
  • 맑음군산0.7℃
  • 구름많음대구5.0℃
  • 맑음전주1.8℃
  • 맑음울산5.8℃
  • 맑음창원4.4℃
  • 맑음광주3.0℃
  • 맑음부산6.9℃
  • 맑음통영6.1℃
  • 맑음목포3.5℃
  • 구름많음여수7.5℃
  • 맑음흑산도5.0℃
  • 맑음완도4.0℃
  • 맑음고창-0.5℃
  • 맑음순천-1.4℃
  • 맑음홍성(예)-1.4℃
  • 맑음제주6.7℃
  • 맑음고산8.0℃
  • 구름많음성산8.4℃
  • 맑음서귀포7.2℃
  • 맑음진주0.9℃
  • 맑음강화-0.9℃
  • 맑음양평-0.2℃
  • 맑음이천-1.0℃
  • 맑음인제-2.5℃
  • 맑음홍천-1.4℃
  • 맑음태백-2.9℃
  • 맑음정선군-1.5℃
  • 맑음제천-2.1℃
  • 맑음보은-2.1℃
  • 맑음천안-1.9℃
  • 구름많음보령-0.3℃
  • 맑음부여-1.4℃
  • 맑음금산-1.9℃
  • 맑음0.8℃
  • 맑음부안0.4℃
  • 맑음임실-1.7℃
  • 맑음정읍-0.8℃
  • 맑음남원-1.0℃
  • 맑음장수-2.6℃
  • 맑음고창군-0.9℃
  • 맑음영광군-0.8℃
  • 맑음김해시4.9℃
  • 맑음순창군-1.5℃
  • 맑음북창원5.8℃
  • 맑음양산시6.1℃
  • 맑음보성군2.4℃
  • 맑음강진군0.6℃
  • 맑음장흥0.9℃
  • 맑음해남-2.2℃
  • 맑음고흥0.4℃
  • 맑음의령군1.5℃
  • 맑음함양군-1.2℃
  • 맑음광양시6.6℃
  • 구름조금진도군4.3℃
  • 맑음봉화-1.2℃
  • 맑음영주0.2℃
  • 맑음문경-0.3℃
  • 맑음청송군-1.1℃
  • 구름조금영덕2.6℃
  • 맑음의성-0.5℃
  • 맑음구미2.0℃
  • 맑음영천1.8℃
  • 맑음경주시2.6℃
  • 맑음거창-0.5℃
  • 맑음합천1.4℃
  • 맑음밀양2.8℃
  • 맑음산청0.0℃
  • 맑음거제5.2℃
  • 맑음남해5.2℃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 '세 겹 줄'의 의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 '세 겹 줄'의 의미

'세 겹 줄'의 의미

 

박은숙 사진.jpg

박은숙 기자

 

 

 지난 1115, 강도 5.4의 포항 지진은 생각보다 피해가 심각했다. 지진 이후, 인명과 재산 피해, 그리고 이재민의 집계 숫자는 커져만 갔고, 그에 못지않게 각계각층의 따뜻한 손길 또한 쉴 새 없이 매스컴에 보도됐다. 그런데 유독 마음을 끄는 뉴스는 포항 기쁨의교회가 이재민 대피소로 교회 건물을 개방하고 섬기고 있다는 소식이었다. 불과 며칠 전 한국의 대표적인 어느 대형교회의 父子세습 문제로 불편했던 마음들이 씻겨지는 기분이었다.

 

 

취재를 위해 현장을 방문하기로 했다. 기쁨의교회 사무국을 통해 박진석 담임목사님과의 인터뷰 요청을 했다. 지방의 작은 신문사 기자가 토요일 오전 인터뷰를 요청했는데도 흔쾌히 허락하신 박진석 목사님께 감사한 마음을 품고 포항으로 달려갔다. 목양실에서 인터뷰 도중 박 목사님으로부터 세 겹 줄이란 단어를 처음 들었다. 더불어 지진 당시 얼마나 큰 충격들이 있었는지, 어떻게 기쁨의교회에 포항 시민들이 몰려오게 됐는지, 어떤 정신으로 이재민들을 섬기고 있는지, 그 일을 통한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등 30여 분에 걸친 목사님의 말씀은 감동적인 한 편의 설교였다.

 

 

박 목사님은 이재민을 섬기는 과정에서 큰 재난을 이겨낼 수 있는 정신력과 단결력이 필요함을 깨달았고, 그 해답을 성경 말씀에서 찾았다고 했다.

 한 사람이면 패하겠거니와 두 사람이면 맞설 수 있나니 세 겹 줄은 쉽게 끊어지지 아니하느니라.’(4:12) 

 , , 이재민이 세 겹줄이 되어 재난을 지혜롭게 극복하자는 것이었다. “이재민들을 보호·관리하는 행정당국()과 이를 지원하고 이재민들을 섬기려는 교회공동체(), 그리고 피해당사자인 이재민들이 마음을 열고 신뢰 속에 함께 어우러져야 지역 사회의 치유와 회복의 길이 열린다고 보았다고 박 목사님은 강조했다.

 

 

이어서 기쁨의복지재단 이선종 이사장 및 임원들과의 인터뷰, 현장 취재 등 2시간여의 취재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그런데 그 이후로도 오랫동안 세 겹 줄이란 단어가 뇌리에서 떠나지 않았다. 하나님이 이 시대에 요구하시는 회복의 원리가 이 세 겹 줄정신에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조직(교회)에는 지도자(목회자)와 협력자(중직자)와 참여자(성도들)가 있다. 그리고 지도자의 영성과 협력자의 지성과 참여자의 순종이 세 겹 줄로 묶여 있을 때 그 조직(교회)은 어떤 위기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다.

 

 

위기가 기회라는 말이 있다.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만난 시민들은 모두가 침착하고 질서있게 행정 당국의 지시에 협력하고 있었다. 또한 박진석 목사님 이하 모든 성도들과 자원봉사자들은 피곤한 기색없이 가족처럼 그들을 잘 섬기고 있었다. 한국 교회가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를 알 것 같았다. ‘세 겹 줄정신은 희망의 메시지였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