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구름많음속초8.6℃
  • 흐림5.5℃
  • 흐림철원4.0℃
  • 흐림동두천4.3℃
  • 흐림파주4.6℃
  • 흐림대관령4.4℃
  • 구름조금백령도8.2℃
  • 구름많음북강릉8.9℃
  • 흐림강릉9.9℃
  • 흐림동해9.2℃
  • 흐림서울5.9℃
  • 흐림인천6.0℃
  • 흐림원주7.7℃
  • 흐림울릉도10.4℃
  • 구름조금수원8.1℃
  • 흐림영월8.3℃
  • 흐림충주7.0℃
  • 구름많음서산8.4℃
  • 흐림울진10.8℃
  • 구름많음청주8.5℃
  • 구름많음대전9.6℃
  • 구름많음추풍령9.0℃
  • 흐림안동8.1℃
  • 흐림상주9.1℃
  • 구름조금포항12.7℃
  • 맑음군산10.3℃
  • 맑음대구12.1℃
  • 맑음전주9.5℃
  • 구름조금울산14.2℃
  • 맑음창원12.5℃
  • 맑음광주11.8℃
  • 맑음부산15.6℃
  • 맑음통영13.2℃
  • 맑음목포10.0℃
  • 맑음여수13.1℃
  • 구름조금흑산도11.0℃
  • 맑음완도12.3℃
  • 맑음고창10.3℃
  • 맑음순천11.5℃
  • 구름많음홍성(예)8.6℃
  • 맑음제주12.2℃
  • 맑음고산11.2℃
  • 구름조금성산11.9℃
  • 구름조금서귀포14.5℃
  • 구름조금진주13.3℃
  • 흐림강화5.7℃
  • 흐림양평8.2℃
  • 흐림이천8.1℃
  • 흐림인제6.1℃
  • 흐림홍천6.5℃
  • 흐림태백7.4℃
  • 흐림정선군8.3℃
  • 흐림제천7.3℃
  • 흐림보은9.3℃
  • 구름많음천안8.8℃
  • 구름많음보령9.0℃
  • 구름많음부여10.6℃
  • 구름많음금산10.4℃
  • 흐림9.0℃
  • 맑음부안9.6℃
  • 구름많음임실9.7℃
  • 맑음정읍8.9℃
  • 구름조금남원11.5℃
  • 구름조금장수9.4℃
  • 맑음고창군10.0℃
  • 맑음영광군9.8℃
  • 맑음김해시14.1℃
  • 구름조금순창군10.6℃
  • 맑음북창원14.1℃
  • 맑음양산시14.4℃
  • 맑음보성군13.9℃
  • 맑음강진군12.5℃
  • 구름조금장흥12.2℃
  • 맑음해남11.2℃
  • 맑음고흥12.6℃
  • 구름조금의령군13.3℃
  • 구름조금함양군13.2℃
  • 맑음광양시13.5℃
  • 맑음진도군10.5℃
  • 흐림봉화9.2℃
  • 흐림영주8.7℃
  • 흐림문경9.0℃
  • 흐림청송군9.3℃
  • 구름많음영덕11.4℃
  • 흐림의성9.8℃
  • 흐림구미11.1℃
  • 구름많음영천11.7℃
  • 구름조금경주시13.0℃
  • 구름조금거창12.4℃
  • 구름많음합천12.7℃
  • 구름조금밀양13.4℃
  • 구름많음산청12.5℃
  • 맑음거제11.8℃
  • 맑음남해11.8℃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 하나님이 찾는 사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 하나님이 찾는 사람

하나님이 찾는 사람

 

박은숙 사진.jpg

 

박은숙 기자

 

연말이 지나고 새해가 밝았다. 예상외로 너무나 많은 크고 작은 행사들이 신년에 있었다. 모두 찾아가서 인사도 드리고 취재도 하고 싶었지만, 행사가 겹치는 경우도 있고 거리가 너무 멀어서 가지 못한 경우도 있었다. 그래도 나름 열심히 다녔던 것 같다.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일이라 생각하니 피곤하지도 않고 즐겁게 다닐 수 있었다.

 

지난 18, 경주시기독교연합회 행사를 취재하기 위해 경주에 갔다가 올라오는 길이었다. 1시간 30분 동안을 쉬지 않고 달리는 차 안에서 창밖의 스치는 풍경을 보며 경상북도 땅이 참 넓구나 생각했다. 그러다 갑자기 그 시간에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심히 경북 땅을 누비고 있을 도지사 후보들의 일상이 떠올랐다. 매일 올라오는 보도 자료를 보면 그분들은 하루에도 몇 개 시·군을 순회하는 강행군을 한 달 넘게 해내고 있는 것이다. 경북 전체를 아우르는 것은 현실적으로 공간적·지리적인 면에서는 쉬운 일이 아닐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다 며칠 후 경북도지사 후보 중 두 분을 단독으로 인터뷰할 기회가 이틀 간격으로 뜻하지 않게 찾아왔다. 마음은 있었지만 내 능력으로는 안 되는 일이라 생각하고 기대도 못 했는데 하나님께서 갑자기 그런 상황들을 만들어 주셨다. 아직 경험도 부족한 기자인데 내가 잘할 수 있을까 떨리고 긴장됐다. 그런데 알고 보니 두 분 모두 신실한 기독교인이었다. 인터뷰라기보다는 신앙 간증을 듣는 것에 가까웠다. 독자를 대신해서 궁금한 것들을 물어보고 그것을 신문에 실어서 알리는 것도 언론사가 할 일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 많은 분들과 인터뷰할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하나님이 찾는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 생각해본다. 하나님의 눈은 온 땅을 두루 감찰하사 전심으로 자기에게 향하는 자를 위하여 능력을 베푸신다고 하셨다(대하 16:8). 누구나 맡겨진 사명도 그 달란트도 다를 것이다. 그러나 자기의 사명을 정확히 알고 말씀에 순종하며 주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면 그를 통해 하나님은 일하실 것이다. 그리고 그 걸음들을 통해 하나님께서 영광 받으실 것이다. 앞으로 있을 6.13 지방선거에 대해 모두가 한마음으로 기도했으면 한다. 공의와 사랑으로 지역민들을 살필 수 있는 신실한 사람이 새로운 지도자로 세워지기를 간절히 바란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