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구름많음속초4.2℃
  • 구름많음-3.5℃
  • 구름조금철원-3.8℃
  • 흐림동두천-1.4℃
  • 구름많음파주-1.3℃
  • 흐림대관령-4.5℃
  • 구름많음백령도4.6℃
  • 흐림북강릉5.2℃
  • 흐림강릉4.2℃
  • 흐림동해3.9℃
  • 구름많음서울1.6℃
  • 연무인천2.1℃
  • 흐림원주-0.1℃
  • 흐림울릉도7.5℃
  • 구름조금수원2.1℃
  • 흐림영월0.6℃
  • 흐림충주1.2℃
  • 구름많음서산2.6℃
  • 흐림울진6.0℃
  • 흐림청주3.0℃
  • 흐림대전2.8℃
  • 흐림추풍령0.5℃
  • 비안동0.4℃
  • 흐림상주0.6℃
  • 비포항7.3℃
  • 맑음군산5.1℃
  • 비대구2.9℃
  • 흐림전주3.9℃
  • 비울산7.2℃
  • 비창원3.9℃
  • 흐림광주6.5℃
  • 비부산8.6℃
  • 구름많음통영7.6℃
  • 박무목포4.0℃
  • 비여수7.0℃
  • 박무흑산도6.5℃
  • 흐림완도8.4℃
  • 구름많음고창3.3℃
  • 맑음순천5.5℃
  • 박무홍성(예)0.4℃
  • 박무제주11.6℃
  • 흐림고산11.2℃
  • 구름많음성산11.9℃
  • 구름많음서귀포12.2℃
  • 구름조금진주5.0℃
  • 구름많음강화2.3℃
  • 흐림양평-1.1℃
  • 흐림이천-1.8℃
  • 구름많음인제-2.5℃
  • 구름많음홍천-2.2℃
  • 흐림태백0.8℃
  • 흐림정선군-0.7℃
  • 흐림제천-0.1℃
  • 흐림보은2.0℃
  • 흐림천안0.9℃
  • 맑음보령3.0℃
  • 맑음부여4.3℃
  • 흐림금산2.0℃
  • 흐림부안4.1℃
  • 흐림임실3.3℃
  • 맑음정읍2.9℃
  • 흐림남원
  • 흐림장수1.5℃
  • 맑음고창군3.0℃
  • 흐림영광군3.2℃
  • 구름많음김해시4.8℃
  • 구름조금순창군4.8℃
  • 맑음북창원3.5℃
  • 흐림양산시8.9℃
  • 흐림보성군7.1℃
  • 흐림강진군7.6℃
  • 흐림장흥7.1℃
  • 흐림해남6.2℃
  • 흐림고흥6.5℃
  • 구름많음의령군3.6℃
  • 흐림함양군3.4℃
  • 흐림광양시7.0℃
  • 흐림진도군6.7℃
  • 흐림봉화2.1℃
  • 흐림영주1.9℃
  • 흐림문경0.9℃
  • 구름많음청송군0.9℃
  • 맑음영덕4.9℃
  • 흐림의성2.0℃
  • 흐림구미2.1℃
  • 흐림영천3.8℃
  • 구름많음경주시4.8℃
  • 흐림거창2.8℃
  • 흐림합천3.5℃
  • 맑음밀양4.8℃
  • 흐림산청2.8℃
  • 구름많음거제6.5℃
  • 흐림남해5.5℃
기상청 제공
회제의 인물 인터뷰 - 최록 화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제의 인물 인터뷰 - 최록 화가

만나고 싶었습니다!
화가 최록(崔綠) CHOI ROK

 

만나고 싶었습니다! 

화가 최록(崔綠) CHOI ROK


2017을 이제 며칠 남겨두지 않은 시점, 여류화가 최록 선생의 개인전이 열린다는 소식이 들렸다. 이에 그녀의 작품 세계와 인생관 등에 대해서 궁금해 하는 독자들을 위해 인터뷰를 했다. 그녀는 전시회를 앞둔 바쁜 시점임에도 어렵게 시간을 내주어서 약속한 시간에 그녀의 작업실을 찾아가 문을 두드렸다. 화사한 미소로 맞아주며 미리 준비해둔 다과를 내어주는 그녀의 따뜻함은 햇빛이 풍성하게 들어오는 그녀의 작업실만큼이나 따뜻하고 평화로웠다. 30여 분에 걸쳐 대화는 부드럽게 이어졌고, 그녀의 진솔한 답변을 통해 그녀의 작품 세계와 인생관에 대해 잘 알 수 있었다. 다음은 그녀와 나눈 대화를 문답식으로 정리한 것이다. (지면 관계상 최록 화가는 로 표기)

    

기자 :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궁금한 것 중심으로 몇 가지 여쭙겠습니다. 먼저 전시회는 언제 어디서 열리며 전시회를 열게 된 특별한 계기가 있는지요? 

: 20171219()~24(), 구미예술회관 2전시실에서 열립니다. 2017년은 저에게 특별한 해입니다. 그동안 단체전은 1년에 2번 정도씩 했는데, 개인전은 한 번도 못했어요. 그래서 특별한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시점이기에 개인전을 준비했습니다.

    

기자 : 작품 활동은 언제부터 시작하셨는지 궁금합니다.

: 저는 미술 전공이 아니고 경영학 전공입니다(대구대 대학원 석사, 마케팅 전공). 하지만, 그림은 어려서부터 좋아했고 그 꿈이 마음에 남아있었던 듯해요. 그러던 중 1990년부터 시간 여유가 있을 때마다 조금씩 그림을 다시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그 당시 미술에 대한 기초는 맹일형 교수(당시 효가대 교수)께 사사를 받았어요. 처음엔 취미로 시작했기에 본격적으로 작품 활동을 한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기자 : 작업실을 둘러보니 오랫동안 작업 활동을 하신 것 같은 연륜이 묻어나는데 너무 겸손하신 듯 합니다.(웃음) 그림들을 보니 주로 화초나 과일 등 자연물을 소재로 많이 쓰시는 것 같습니다. 추구하시는 작품 세계가 있으신지요? 

: 맞습니다. 저는 있는 그대로의 자연을 표현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첫째는 자연을 바라보면 하나님의 놀라운 창조 솜씨를 더 감탄하게 되구요, 이러한 자연을 허락하신 하나님께 감사하는 마음이 들어서 평화로운 시간들을 맛보게 됩니다. 또한, 전원주택에 살고 있다 보니 자연을 접하기가 쉬워서 그리 된 것 같습니다. 저는 아름다운 자연을 제 손으로 표현할 수 있어서 오히려 제가 더 감사한 마음입니다.

    

기자 : 그러시군요. 그 감동이 작품을 보는 저희들에게 그대로 전달되는 것 같습니다. 이번 전시회에는 몇 작품이 전시되는지, 그리고 혹시 특별히 애착이 가는 작품이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 40~42점 정도 전시될 예정입니다. 특별히 마음이 가는 작품이 있다면 지난 2015년과 2016년에 대한민국 미술대상전과 대한민국 여성미술대전 등에 출품해서 상을 받은 작품들이 더 애착이 갑니다. 열심히 활동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준 작품들이기에 그런 듯싶습니다.

    

기자 : 불과 1~2년 전에 상을 받으셨다면, 지금이 왕성한 활동시기인 것 맞지요?(웃음) 현재 주로 활동하는 무대나 소속 협회가 있으신지요? 

: 현대미술협회 회원이고 금미회와 금화회에 소속되어 활동하고 있습니다. 아직도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배우고 있습니다.

    

기자 : 꿈을 포기하지 않고 결국은 그것을 이루셨다는 점이 무엇보다 존경스럽습니다. 생활에 얽매여 살다보니 자신의 꿈을 잊어버린 채 살고 있는 사람들, 특히 여성들에게 많은 도전과 용기를 줄 것 같습니다. 

: 저야말로 날마다 하나님께 감사하고 살고 있습니다. 건강도 주시고 이렇게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셔서 감사하고요...

    

기자 : 오늘 화가님을 통해서 감동과 도전을 받고 갑니다. 1219일 전시장에서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네 부족한 점이 많아 부끄러운 저를 이렇게 찾아주셔서 저도 영광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최록 화가의 인터뷰가 끝날 때 쯤 그녀의 남편인 성기태 장로(구미제일교회)가 작업실로 들어오셔서 인사를 나누었다. 최록 화가의 말에 따르면 남편은 작품 활동을 편히 할 수 있도록 많이 외조를 해주신다고 했다. 돌아오는 내내 두 분의 평화로운 모습이 오래 인상에 남았다.)

 

/대담·정리=박은숙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