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목)

기상청 제공
하나님의 전신갑주(2) - 의의 호심경을 붙이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님의 전신갑주(2) - 의의 호심경을 붙이고

발행인 칼럼

[크기변환]윤형구 장로님 사진.png

  윤형구 장로

본지 발행인


우리는 영적 싸움을 하기 위해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어야 한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마귀의 간계를 능히 대적하기 위하여 “진리의 허리띠를 띠고 의의 호심경을 붙이라”(엡 6장14절)고 말씀하신다. 여기서 “의의 호심경”은 우리가 하나님께로부터 의롭다고 인정함을 받은 것이다.


“모든 사람이 죄를 범하였으매 하나님의 영광에 이르지 못하더니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속량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은혜로 값없이 의롭다 하심을 얻은 자 되었느니라.”(롬 23~24)


하나님은 우리에게 벌써 예수로 말미암아 “의로운 자”라고 인정해 주셨다. 예수를 믿는 나는 의로운 자라고 확신을 가지고 사는 것이 의의 호심경을 붙이는 것이리라.


우리 예수를 믿는 사람들은 믿음으로 천국에 가는 것을 믿고 산다. 구원의 확실한 믿음을 가지고 살아야 우리는 담대하게 살아갈 수 있다.


그러나 마귀는 우리의 믿음을 흔들어서 무너지게 하려고 온갖 수단을 동원한다. 마귀는 언제든지 우리를 죄인으로 몰고 가면서 끊임없이 우리를 정죄하고 있다.


우리가 말씀 안에 굳게 서야하는 이유는 마귀의 간계를 능히 대적하기 위함이다. 의의 호심경은 누가 내게 붙여 주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 말씀을 믿고 내가 스스로 자신에게 붙여야 하는 것이다. 하나님의 전신갑주는 누가 내게 입혀주는 것이 아니라 내가 찾아 입어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예수그리스도의 구원의 복음을 믿는 우리들은 하나님께서 “의로운 자”라고 인정하셨다는 사실을 굳게 믿으며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 그럴 때에 마귀는 우리 앞에서 무력해 질 수밖에 없다. 우리의 영적 싸움은 승리로 나아갈 것이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