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영적 싸움 -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으라 > 뉴스 | 경북하나신문 하나굿뉴스

기사상세페이지

우리의 영적 싸움 -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으라

기사입력 2018.04.12 17:03

SNS 공유하기

fa tw gp
  • ba
  • ks url
    발행인 칼럼

    [크기변환]윤형구 장로님 사진.png

     윤형구 장로

    경북하나신문 발행인

    구미시장로총연합회 증경회장

     

    요즈음 우리 주변에서 이단이라는 말을 자주 듣게 된다. 한국의 주요 기독교 교단에는 이단대책위원회가 조직되어 있으며, 교회 입구에 이단 출입금지라는 문구를 붙여 놓은 교회들도 많다. 우리가 쉽게 접하는 SNS에도 이단들의 접근 방법, 이단 분별법 등, ‘이단 사이비 경계에 관한 글과 정보들은 넘쳐난다.

     

    그런데 과연 이단은 우리가 피하거나 두려워해야할 존재일까? 사실 이단은 에덴동산에서부터 활동하지 않았던가. 이단의 실체는 마귀가 아니던가. 따라서 교회를 무너뜨리고자 하는 마귀는 교회 밖에서만 활동하는 것이 아니라 교회 안에서도 얼마든지 성도들을 공격해서 혼란을 일으키고 있음에 우리는 주목해야 한다.

        

    그러면 마귀는 어떤 일을 하는가? 마귀는 자기에게 주어진 능력을 이용하여 하나님의 일을 하는 사람을 훼방하고 사람들을 죄로 미혹한다. 따라서 마귀의 종이 된 사람은 거짓말하고, 속이며, 이간질한다. 또한, 시기하며, 질투하며, 교만하며, 쉽게 분을 내며 죄를 죄로 깨닫지도 못한다. 심지어는 형제를 거짓으로 참소하여 쫓아내거나 교회 안에 파당을 짓기도 한다. 만약 교회 내에 이런 현상들이 있다면 우리는 즉시 마귀의 활동을 인지하고 그에 대해 영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다.

        

    교회 밖의 이단은 당연히 경계하며 대적해야 한다. 그러나 교회 안에서도 마귀는 얼마든지 거짓의 옷을 입고 교회를 분열시킬 수 있다. 그런 측면에서 교회 지도자들의 책임은 막중하다. 영적인 분별력이 있어야 하고 성도들을 바르게 가르치며 훈련해야 한다. 또한, 본인 스스로가 먼저 말씀 앞에 무흠(無欠)하여 성도들에게 본이 되어야 할 것이다.

        

    바울은 우리에게 마귀의 궤계를 능히 대적하기 위하여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으라’(6:11)고 권면했다. 마귀를 이길 수 있는 방법이 여기에 있기 때문이다. 우리가 날마다 성령 안에서 깨어 기도하며 하나님 말씀으로 무장한다면 우리의 영적 싸움은 승리로 끝날 것이다.

    backward top ho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