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5 (월)

  • 맑음속초15.8℃
  • 맑음15.3℃
  • 맑음철원15.8℃
  • 맑음동두천16.4℃
  • 맑음파주16.7℃
  • 맑음대관령11.4℃
  • 맑음백령도15.8℃
  • 연무북강릉14.6℃
  • 맑음강릉17.2℃
  • 맑음동해16.8℃
  • 연무서울18.0℃
  • 연무인천17.4℃
  • 맑음원주16.2℃
  • 맑음울릉도15.4℃
  • 박무수원16.8℃
  • 맑음영월14.7℃
  • 맑음충주14.5℃
  • 구름많음서산15.9℃
  • 맑음울진15.3℃
  • 연무청주18.6℃
  • 맑음대전17.8℃
  • 맑음추풍령15.3℃
  • 맑음안동17.2℃
  • 맑음상주15.6℃
  • 맑음포항18.2℃
  • 구름많음군산17.0℃
  • 맑음대구19.1℃
  • 맑음전주18.3℃
  • 맑음울산16.0℃
  • 구름조금창원17.0℃
  • 연무광주18.2℃
  • 구름조금부산17.1℃
  • 구름조금통영18.2℃
  • 연무목포18.1℃
  • 구름조금여수19.1℃
  • 박무흑산도15.9℃
  • 구름많음완도16.9℃
  • 구름조금고창16.1℃
  • 구름많음순천15.0℃
  • 연무홍성(예)17.2℃
  • 구름많음제주18.7℃
  • 구름많음고산18.0℃
  • 구름많음성산17.5℃
  • 구름많음서귀포19.0℃
  • 구름조금진주16.3℃
  • 구름조금강화15.6℃
  • 맑음양평16.1℃
  • 맑음이천15.7℃
  • 맑음인제12.2℃
  • 맑음홍천14.8℃
  • 맑음태백12.2℃
  • 맑음정선군12.6℃
  • 맑음제천14.1℃
  • 맑음보은13.6℃
  • 구름조금천안16.1℃
  • 구름조금보령16.9℃
  • 구름조금부여17.2℃
  • 맑음금산13.9℃
  • 구름조금부안16.5℃
  • 구름조금임실14.6℃
  • 맑음정읍16.4℃
  • 구름조금남원17.1℃
  • 구름많음장수12.4℃
  • 구름조금고창군15.2℃
  • 구름조금영광군16.3℃
  • 구름많음김해시17.0℃
  • 구름조금순창군16.6℃
  • 구름많음북창원17.5℃
  • 구름조금양산시17.2℃
  • 구름조금보성군16.3℃
  • 구름많음강진군18.6℃
  • 구름많음장흥15.8℃
  • 구름조금해남17.1℃
  • 구름많음고흥14.9℃
  • 구름조금의령군15.2℃
  • 구름조금함양군14.0℃
  • 구름많음광양시17.5℃
  • 구름많음진도군17.8℃
  • 맑음봉화12.6℃
  • 맑음영주13.8℃
  • 맑음문경13.7℃
  • 맑음청송군13.1℃
  • 맑음영덕13.9℃
  • 맑음의성15.7℃
  • 맑음구미16.5℃
  • 맑음영천16.1℃
  • 맑음경주시15.4℃
  • 구름조금거창13.7℃
  • 맑음합천15.7℃
  • 맑음밀양16.9℃
  • 맑음산청15.3℃
  • 구름조금거제17.1℃
  • 구름조금남해16.6℃
기상청 제공

일반사회

전체기사 보기

‘안동 여성의 삶과 문화’ 전시 개막

안동민속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내년 2월 17일까지

‘안동 여성의 삶과 문화’ 전시 개막

안동민속박물관은 2018년 하반기 특별기획전 ‘안동 여성의 삶과 문화’를10월 12일부터 내년 2월 17일까지 안동민속박물관 본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개최한다. 이번 기획전은 안동민속박물관이 올해 여성문화와 관련된 유물을 구입해관람객에게 공개하는 자리다. 안동은 오천년이란 유구한 역사 속에서 창조적이고 독특한 문화개성을 띤 곳으로 오늘날 세계유산도시, 세계역사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한국정신문화의 수도’로 불리는 문화도시이다. 그러나 ‘안동을 안동답게’ 만드는 데에는 안동 여성들의 값진희생이 뒷받침됐다. 이들은 엄격하고 절제된 가정교육을 통해 자녀들이 벼슬길에 나아가기보다는 학문을 연구하고 덕성을 기르는 인격의 완성이 더 중요하다는 학자적 긍지를 지니도록 교육했다. 특히 선비가 지녀야 할 덕목으로써 인의예지신(仁義禮智信)을 생활화하며 선비의 높은 도덕률로 양반의 체통을 지켜나갈 교육에 힘썼다. 이번 전시는 모두 4부로 나뉜다. “제1부, 여성의 지위와 교육”에서는 남성과 어느 정도 동등한 지위에서 여성으로서의 삶을 보여주는 교지와 교첩, 그리고 다양한 여성 교육 교재를 전시한다. “제2부, 여성의 삶”에서는 여성의 삶과 관련된 도구와 의식주생활을 보여줄 수 있는 유물,“제3부, 여성의 솜씨와 맵시”에서는 여성들의 손끝을 거쳐 생활의 필요에 따라 실용적으로 만들어진 다양한 자수 유물과 생활공예품, “제4부, 여성 기록하다”에서는 남성 못지않게 많은 저술을 남긴 안동지역 여성들의 내방가사와 제문 등을 전시한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번 기획전은 안동의 여인이자 어머니였던 여성들의삶과 예술 그리고 그들이 꿈꾼 이상을 주제로 기획한 전시”라며, “여성이자 지아비를 내조하는 부인으로서, 자녀의 교육을 담당하는 교육자로서, 나아가 어머니로서의 여인의 삶을 재조명함으로써 오늘날안동을 있게 한 역사를 더듬어 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안동 한상덕 기자/

박명재 의원, “무기명 현금영수증 5년간 137조원, 발급건수 64%가…

“소액결제 발급 용이하도록 사용자 편의성 더 높여야” 강조

박명재 의원, “무기명 현금영수증 5년간 137조원,  발급건수 64%가 소득공제 못 받아”

▲박명재 자유한국당 의원(포항남·울릉) 박명재 의원실 제공 현금영수증을 발급받지 않아 소득공제 혜택을 받지 못한 금액이 최근 5년간 137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포항남·울릉)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간 무기명으로 발급된 현금영수증 건수는 전체의 63.7%에 달하고 그 금액을 합산하면 137조원이 넘는다. 최근 5년간 현금영수증 발급 현황 (단위: 백만건, 억원, %) 연도 계 실명발급 무기명발급 건수 금액 건수 비율 금액 비율 건수 비율 금액 비율 13년 5,227 855,152 1,873 35.8 621,263 72.6 3,354 64.2 233,889 27.4 14년 5,193 919,465 1,867 36.0 666,537 72.5 3,326 64.1 252,928 27.5 15년 5,046 965,562 1,831 36.3 687,082 71.2 3,215 63.7 278,480 28.8 16년 5,024 1,010,595 1,826 36.3 714,435 70.7 3,198 63.7 296,160 29.3 17년 4,793 1,086,553 1,757 36.7 772,904 71.1 3,036 63.3 313,649 28.9 ▲출처: 박명재의원실/ 국세청 현금영수증을 의무적으로 발급해야 하는 업체들은 소비자가 현금영수증을 요청하면 실명 영수증을, 요청하지 않으면 무기명 영수증을 발행한다. 무기명으로 발급된 영수증은 업체의 소득원으로는 잡히지만 소비자가 특정되지 않아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없다. 매년 27조원이 넘는 금액이 소득공제 혜택을 받지 못한 채 사라지고 있는 셈이다. 소액일수록 소비자들이 현금영수증 발급을 미룬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해 수치를 기준으로 실명 영수증의 1건당 평균 금액이 4만3,989원인 반면 무기명 영수증의 1건당 평균 금액은 1만330원으로 4분의1 수준에 불과하다. 국세청은 현금영수증 발급을 독려하기 위해 카드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을 활용하고 있지만 이용률이 저조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카드와 모바일 앱을 이용한 발급은 전체 건수의 1.9%에 불과할 뿐 아니라 이마저도 매년 감소하는 추세다. 최근 5년간 현금영수증 전용카드 및 앱 영수증 발급 현황 (단위: 백만건, 억원) 구 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건 수 167 154 138 115 89 금 액 46,047 43,430 39,672 33,146 25,874 박명재 의원은 “무기명발급이 매년 줄어들지 않고 있어 납세자들이 현금영수증 공제 혜택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소액결제라도 납세자들이 공제혜택을 쉽게 받을 수 있도록 현금영수증 어플 등의 활용도를 높이고,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해 납세자 권익 보호를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예진 기자/

제12회 상주 전통명주 국제패션페스티벌 개최

상주 전통명주의 대표적인 문화콘텐츠로 육성

제12회 상주 전통명주 국제패션페스티벌 개최

10월 11일 상주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한국 전통의 멋이 어우러진 명주를 소재로 한『2018 제12회 상주 전통명주 국제패션페스티벌』이 중국, 일본, 러시아 등에서 참여하는 국제 행사로 개최되어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상주시가 주최하고 경북대학교 산업디자인연구소가 주관한 이번 페스티벌은 천연염색 스카프 전시회, 전통한복 및 생활한복 패션쇼, 패션디자인 경진대회로 구성되었다. 전통한복 및 생활한복 패션쇼로 진행된 1부에서 전통한복 부분은 경상북도 한복 최고 장인이자 진선미한복 대표인 이봉이씨의 작품 20점을 선보여 전통한복의 우아한 선과 멋을 과시하였으며, 생활한복 부분은 함창명주 명품화 교육 강사이자 상주명주 연구원인 백현주씨의 현대적 감각이 어우러진 작품 21점이 선보였다. 2부 패션디자인 경진대회에서는 경북대학교를 비롯한 국내외 대학생 및 일반인이 출품한 작품 중 1차 심사를 거쳐 94점을 선정하였고, 1차 일러스트 심사 통과자의 무대심사를 통해 상주 전통명주에 스토리를 담아 명주를 재해석하고 명주의 포근함과 부드러움을 표현한 의상으로 패션쇼 무대를 화려하게 장식하였다. 이번 행사를 통해 상주 전통명주를 소재로 한 한복과 의상, 스카프 등의 상품들이 현대인의 감각에 맞게 많이 개발되고 생산․보급되면서 고부가가치 산업으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었고, 명주를 소재로 한 아름답고 실용적인 작품들이 많이 출품되어 상주 명주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였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황천모 시장은 “오랜 역사와 전통의 맥을 이어온 상주 전통명주가 지닌 문화적·경제적 가치를 더욱 높이고, 상주 전통명주 국제패션페스티벌을 상주의 대표적인 문화콘텐츠로 더욱 육성·발전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