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0 (수)

  • 구름많음속초0.5℃
  • 박무-0.4℃
  • 흐림철원0.0℃
  • 흐림동두천0.1℃
  • 흐림파주0.6℃
  • 흐림대관령-3.9℃
  • 흐림백령도1.7℃
  • 구름많음북강릉3.4℃
  • 구름많음강릉3.3℃
  • 구름많음동해1.7℃
  • 눈서울0.7℃
  • 박무인천1.0℃
  • 흐림원주1.3℃
  • 비울릉도4.5℃
  • 눈수원1.1℃
  • 흐림영월1.6℃
  • 구름많음충주0.6℃
  • 흐림서산1.4℃
  • 구름많음울진3.1℃
  • 비 또는 눈청주0.5℃
  • 비 또는 눈대전0.0℃
  • 흐림추풍령0.4℃
  • 박무안동0.0℃
  • 맑음상주1.4℃
  • 박무포항2.5℃
  • 구름많음군산0.9℃
  • 연무대구1.9℃
  • 비 또는 눈전주1.2℃
  • 맑음울산2.4℃
  • 박무창원1.8℃
  • 박무광주1.2℃
  • 맑음부산3.3℃
  • 흐림통영4.0℃
  • 박무목포1.8℃
  • 맑음여수3.7℃
  • 흐림흑산도4.6℃
  • 흐림완도2.6℃
  • 구름많음고창0.1℃
  • 맑음순천1.4℃
  • 흐림홍성(예)2.0℃
  • 구름많음제주5.6℃
  • 구름많음고산5.9℃
  • 맑음성산4.8℃
  • 구름조금서귀포7.2℃
  • 맑음진주1.6℃
  • 흐림강화1.0℃
  • 흐림양평1.6℃
  • 흐림이천0.2℃
  • 흐림인제0.5℃
  • 흐림홍천0.7℃
  • 흐림태백-1.5℃
  • 흐림정선군0.5℃
  • 흐림제천0.0℃
  • 흐림보은0.7℃
  • 흐림천안0.7℃
  • 흐림보령0.8℃
  • 맑음부여0.0℃
  • 흐림금산-0.8℃
  • 흐림부안1.0℃
  • 맑음임실0.0℃
  • 맑음정읍-0.1℃
  • 맑음남원-0.2℃
  • 흐림장수-0.7℃
  • 맑음고창군-0.3℃
  • 흐림영광군-0.5℃
  • 맑음김해시1.7℃
  • 맑음순창군-0.6℃
  • 맑음북창원1.9℃
  • 맑음양산시2.5℃
  • 맑음보성군1.0℃
  • 구름조금강진군1.5℃
  • 흐림장흥0.0℃
  • 흐림해남-0.9℃
  • 맑음고흥0.4℃
  • 맑음의령군0.0℃
  • 구름많음함양군3.0℃
  • 맑음광양시4.1℃
  • 흐림진도군1.7℃
  • 흐림봉화0.0℃
  • 흐림영주1.1℃
  • 구름조금문경1.8℃
  • 흐림청송군0.3℃
  • 구름조금영덕2.4℃
  • 흐림의성-1.3℃
  • 흐림구미2.7℃
  • 구름많음영천1.6℃
  • 맑음경주시1.3℃
  • 흐림거창-1.1℃
  • 맑음합천-0.2℃
  • 맑음밀양-0.2℃
  • 맑음산청3.7℃
  • 흐림거제3.6℃
  • 흐림남해3.9℃
기상청 제공
브라더 앤드류 칼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더 앤드류 칼럼

"오늘날 하나님께 구해야 할 것은 무엇인가?"

"오늘날 하나님께 구해야 할 것은 무엇인가?"

브라더 앤드류 목사.png

브라더 앤드류 

오픈도어 설립자

 

몇 년 전 한 여성 기자가 나에게 익숙하고도 생각을 불러일으키는 질문을 했다. “당신이 24시간 후에 죽는다면, 이 세상 마지막 날을 어떻게 보내시겠습니까?” 그 질문을 받고 나는 오늘이 마지막 날인 것처럼 매일 산다면, 언젠가 훌륭한 사람이 될 수 있겠지!”라고 말한 친구 생각이 나서 미소를 지었다.

 

그것은 중요하고도 좋은 질문이었다. 우리 그리스도인은 이 질문을 자신에게 정기적으로 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겨우 하루라는 시간 속에 모든 중요한 일을 압착시켜 넣어야 한다면, 우선순위를 어디에 두고 또 어떻게 재조정할 것인가? 무슨 일을 할 것인가? 어디를 갈 것이며, 귀한 마지막 시간을 누구와 함께 보낼 것인가? 더구나, 어떻게 기도할 것인가? 우리를 위해서 뿐 아니라 우리 없이 살아갈 사랑하는 사람들과 세상을 위하여 하나님께 무엇을 해 달라고 할 것인가? 하나님께 어떤 일에 대한 뜻을 돌이켜 달라고 구할 것인가? 그리스도의 재림이 가까운 이 마지막 때에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가를 결정하기 위하여 이러한 질문으로 시작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우리는 순간을 위해서 사는 것은 아니다. 그렇게 된다면 우리의 비전과 기도가 제한을 받을 것이다.

   

 우선 순위를 어디에 둘 것인가?

어떻게 기도할 것인가?

우리없이 살아갈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무엇을 구할 것인가?

 

 

그러나 우리가 사용하는 시간은 지금이다라는 격언에는 상당한 진리가 들어 있다. 성경이 말하듯이 지금은 구원의 날”(고후6:2)이다. 그러나 기도가 시간과 공간의 한계를 초월한다는 것은 참으로 놀라운 사실이다. 우리는 지금 기도할지라도, 그 파문은 계속 퍼져나갈 수 있다. 우리가 상상할 수도 없는 방식으로, 우리의 기도는 영원히 남아서 무덤을 넘어 미래의 삶과 사건을 변화시킬 수 있다.

 

알든지 모르든지 간에, 우리는 대부분 우리가 태어나기 훨씬 전에 이 세상을 떠난 사람들의 기도의 덕을 본 사람들이다. 신실하게 중보기도를 했으나 응답되는 것을 보지 못하고 죽은 사람들. 그 기도의 직접적인 결과로 역사는 이 세상 전역에서 날마다 변화되고 있다고 말해도 좋을 것이다. 히브리서에 기록된 믿음의 영웅들처럼 이 사람들이 다 믿음으로 말미암아 증거를 받았으나 약속을 받지 못하였으니 이는 하나님이 우리를 위하여 더 좋은 것을 예비하셨은즉 우리가 아니면 저희로 온전함을 이루지 못하게 하려 하심”(11:39)이다.

 

불가지론을 믿는 가정에서 자라난 한 친구가 자신의 그리스도인 할머니에 대하여 말한 적이 있다. 그는 할머니를 전혀 알지 못했다. 할머니는 그가 태어나기 몇 달 전에 죽었기 때문이다. 그 친구는 복음도 듣지 못했고 그리스도인을 한 사람도 알지 못했는데, 학창시절 학교에 있는 성경을 읽다가 그리스도께 돌아오게 되었다.

 

몇 년이 지나 그가 사역에 참여한 후 한 여성이 보낸 편지를 받았다. 그녀는 할머니가 죽기 전 수년 동안 할머니와 친분을 갖고 지내면서 함께 기도했던 사람이었다. 그녀는 네가 태어나는 것을 보지 못하고 죽을 것을 알게 된 네 할머니는 너의 구원을 위해 함께 기도로 도와 달라고 하셨단다라고 썼다. 할머니가 죽은 지 거의 15년 후 그 기도는 응답된 것이다. 그 이후로 그 기도의 파문은 계속되어 그 친구의 다른 가족들도 모두 주님을 알게 되었다.

 

우리의 기도의 파문은 계속 퍼져나갈 수 있다.

우리의 기도는 영원히 남아서 미래를 변화시킬 수 있다.

 


(오픈도어 제공)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