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일)

  • 구름많음속초12.1℃
  • 흐림3.6℃
  • 흐림철원4.7℃
  • 흐림동두천5.4℃
  • 흐림파주5.9℃
  • 구름많음대관령1.3℃
  • 비백령도9.3℃
  • 흐림북강릉11.1℃
  • 구름조금강릉10.7℃
  • 구름많음동해9.9℃
  • 흐림서울8.3℃
  • 흐림인천9.2℃
  • 흐림원주5.6℃
  • 구름조금울릉도13.5℃
  • 비수원9.5℃
  • 흐림영월5.4℃
  • 흐림충주5.6℃
  • 흐림서산10.5℃
  • 구름많음울진7.8℃
  • 박무청주6.8℃
  • 흐림대전8.2℃
  • 흐림추풍령7.0℃
  • 흐림안동5.3℃
  • 흐림상주4.5℃
  • 흐림포항10.8℃
  • 흐림군산11.4℃
  • 박무대구7.7℃
  • 흐림전주14.6℃
  • 흐림울산11.7℃
  • 박무창원11.0℃
  • 흐림광주12.6℃
  • 흐림부산14.7℃
  • 흐림통영14.5℃
  • 흐림목포14.5℃
  • 흐림여수15.1℃
  • 흐림흑산도15.7℃
  • 흐림완도15.5℃
  • 흐림고창14.4℃
  • 흐림순천9.2℃
  • 박무홍성(예)6.8℃
  • 구름많음제주17.3℃
  • 구름많음고산20.6℃
  • 구름많음성산20.9℃
  • 흐림서귀포21.2℃
  • 흐림진주10.3℃
  • 흐림강화7.7℃
  • 흐림양평5.2℃
  • 흐림이천4.9℃
  • 구름많음인제3.8℃
  • 흐림홍천3.1℃
  • 구름조금태백2.4℃
  • 구름많음정선군3.7℃
  • 흐림제천4.8℃
  • 흐림보은5.2℃
  • 흐림천안5.6℃
  • 흐림보령13.0℃
  • 흐림부여8.7℃
  • 흐림금산6.3℃
  • 흐림부안10.7℃
  • 흐림임실7.8℃
  • 흐림정읍14.9℃
  • 흐림남원8.9℃
  • 흐림장수7.5℃
  • 흐림고창군16.2℃
  • 흐림영광군13.3℃
  • 흐림김해시12.0℃
  • 흐림순창군8.6℃
  • 흐림북창원8.8℃
  • 흐림양산시11.9℃
  • 흐림보성군12.4℃
  • 흐림강진군14.1℃
  • 흐림장흥13.4℃
  • 흐림해남16.3℃
  • 흐림고흥13.6℃
  • 흐림의령군9.2℃
  • 흐림함양군7.2℃
  • 흐림광양시13.6℃
  • 흐림진도군18.5℃
  • 구름많음봉화1.4℃
  • 흐림영주3.6℃
  • 흐림문경4.5℃
  • 흐림청송군3.6℃
  • 흐림영덕10.0℃
  • 흐림의성5.4℃
  • 흐림구미7.5℃
  • 흐림영천7.0℃
  • 흐림경주시7.5℃
  • 흐림거창6.4℃
  • 흐림합천7.9℃
  • 흐림밀양8.7℃
  • 흐림산청7.2℃
  • 흐림거제15.2℃
  • 흐림남해12.4℃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 ‘거짓과 진실’… 때가 되면 밝혀져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 ‘거짓과 진실’… 때가 되면 밝혀져

‘거짓과 진실’… 때가 되면 밝혀져

 

박은숙-22 수정.jpg

박 은 숙 기자

 

우리는 살면서 수많은 선택을 한다. 선택은 우리의 미래를 결정하기에 매우 중요하다. 그런데 우리의 선택들은 모두 연결되어 있다. 타협으로 점철된 시간을 살아온 사람들은 작은 타협에서 큰 타협으로 곧잘 넘어간다. 그리고 올곧게 마음을 지켜온 사람들은 더 큰 위협의 순간에도 단호하게 의로운 목소리를 낸다. 그리고 우리의 선택들은 어딘가에 다 기록되어 있다. 본인들의 기억에는 잊혀졌을지 몰라도 하나님의 기록물은 빈틈이 없으시다. 그것이 언젠가 때가 되어 드러나게 될 때, 우리는 그것을 진실이라 부른다.

 

최근 지역의 한 목회자에게 전화를 한 통 받았다. 소속된 노회에서 몇 년 전에 불미스러운 사건이 있었고, 그 사건의 관련자 일부는 사회 법정에서 징계를 받았지만, 나머지 관련자들에 대해서는 교회법에서조차 어떠한 처벌도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용서와 관용도 필요하지만, 잘못한 부분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 징벌을 자처하는 태도, 그런 것이 없는데 어떻게 이 일을 덮겠느냐, “올바른 노회로 바로 세우기 위해 이 사건을 처음부터 모두 밝히고 싶다고 그분은 말했다. 그분은 언론이 진실에 접근해주기를 바랐다.

 

그렇다. 아무리 3년 전, 5년 전, 10년 전에 묻힌 사건이라 해도 하나님은 때가 되면 꼭 진실을 밝히시는 것 같다. 어떤 사람을 통해서든, 어떤 방법으로든. 하나님은 잘못에 대한 뉘우침이 없는 사람, 계속 사망의 길로 걷는 사람을 더는 두고 볼 수 없을 때 그 사건을 다시 드러내신다. 그리고 드러난 사실을 통해 숨은 진실까지 모두 밝혀내신다. 대부분의 경우 불의한 자가 덮으려했던 진실뒤에는 그들의 탐욕스러운 의도가 숨어있는 경우가 많다.

 

교회법이 점점 자정 능력을 잃어가고 있다. 교회를 올바로 이끌어주기 위해 제정된 법이지만, 언제부턴가 그 법을 집행하는 소수 사람에 의해 교회법이 악용되면서 점점 교회 내 사건들이 사회법정으로 달려가고 있다. 매우 마음이 아픈 일이다. 그러나 사회법정을 통해 우리가 얻을 수 있는 것은 사실 확인일 뿐이다. 그럼에도 교회들이 계속 침묵하며 방관한다면, 하나님은 그 사실 확인을 통해서 거짓과 진실을 밝히실 것이다. 그것이 하나님의 심판이요, 사랑이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