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0 (월)

  • 맑음속초-0.9℃
  • 맑음-2.8℃
  • 맑음철원-3.6℃
  • 맑음동두천-0.5℃
  • 맑음파주-1.4℃
  • 맑음대관령-5.0℃
  • 구름많음백령도0.8℃
  • 맑음북강릉0.1℃
  • 맑음강릉1.0℃
  • 맑음동해3.1℃
  • 맑음서울1.5℃
  • 맑음인천1.0℃
  • 맑음원주-0.4℃
  • 흐림울릉도3.0℃
  • 맑음수원-1.4℃
  • 맑음영월-0.3℃
  • 맑음충주-2.4℃
  • 맑음서산0.2℃
  • 맑음울진2.4℃
  • 맑음청주1.5℃
  • 맑음대전0.5℃
  • 맑음추풍령-1.1℃
  • 맑음안동1.0℃
  • 맑음상주-0.4℃
  • 구름조금포항5.2℃
  • 구름조금군산2.6℃
  • 맑음대구2.9℃
  • 구름조금전주1.9℃
  • 맑음울산5.0℃
  • 맑음창원2.6℃
  • 구름조금광주3.0℃
  • 맑음부산5.6℃
  • 맑음통영4.9℃
  • 맑음목포2.7℃
  • 맑음여수5.4℃
  • 구름많음흑산도4.4℃
  • 흐림완도4.7℃
  • 구름조금고창1.1℃
  • 맑음순천1.1℃
  • 맑음홍성(예)0.0℃
  • 구름많음제주8.5℃
  • 흐림고산7.3℃
  • 흐림성산7.8℃
  • 구름많음서귀포8.2℃
  • 맑음진주1.3℃
  • 맑음강화-2.0℃
  • 맑음양평-1.3℃
  • 맑음이천-1.8℃
  • 맑음인제-4.2℃
  • 맑음홍천-2.4℃
  • 맑음태백-2.5℃
  • 맑음정선군-2.8℃
  • 맑음제천-2.8℃
  • 맑음보은-1.7℃
  • 맑음천안0.2℃
  • 구름조금보령0.9℃
  • 구름조금부여1.2℃
  • 맑음금산-1.8℃
  • 구름조금부안0.6℃
  • 구름많음임실-1.1℃
  • 흐림정읍1.0℃
  • 구름많음남원2.4℃
  • 맑음장수-1.3℃
  • 구름많음고창군1.1℃
  • 구름조금영광군0.5℃
  • 맑음김해시4.9℃
  • 흐림순창군2.0℃
  • 맑음북창원4.0℃
  • 맑음양산시3.7℃
  • 맑음보성군1.4℃
  • 구름많음강진군2.6℃
  • 맑음장흥0.7℃
  • 흐림해남1.9℃
  • 맑음고흥0.4℃
  • 맑음의령군0.8℃
  • 구름조금함양군-1.0℃
  • 구름조금광양시4.8℃
  • 흐림진도군4.0℃
  • 맑음봉화-2.4℃
  • 맑음영주-2.1℃
  • 맑음문경-1.4℃
  • 맑음청송군-1.4℃
  • 구름조금영덕2.4℃
  • 맑음의성-1.0℃
  • 맑음구미0.0℃
  • 맑음영천2.2℃
  • 맑음경주시1.9℃
  • 구름조금거창0.3℃
  • 맑음합천1.8℃
  • 맑음밀양1.8℃
  • 구름조금산청1.1℃
  • 맑음거제2.5℃
  • 맑음남해1.8℃
기상청 제공
심장에 전도의 불을 지핀 사람, 정재순 목사(2)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장에 전도의 불을 지핀 사람, 정재순 목사(2)

김승학 목사의 논문 연재(3)-정재순 목사

심장에 전도의 불을 지핀 사람, 정재순 목사(2)


f1865ee7dfaa57754324ee690c47aa0d_1535445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 교육학

안동교회 담임  

 

f1865ee7dfaa57754324ee690c47aa0d_1535445 

정재순 목사

(鄭在淳, 1878~1948)

 

 

4. 선교사의 동역자인 조사(助事), 정재순

 

 

부해리 선교사의 전도로 회심하고 예수를 믿게 된 정재순은 기독교 학교의 교사로 활동하다가 교회를 돌보는 조사로 사역하게 된다. 1908년에는 방혜법 선교사의 조사가 되어 상주 속산교회, 사산교회, 금혼교회, 등 상주지역에서 시무했다. 1909년에는 안의와 선교사의 조사가 되어 경산 삼복교회(현 경산교회), 사월교회, 전지교회(현 남산교회), 금곡교회, 복사교회(현 자인교회)를 섬겼으며, 1912년 경산 사월교회, 전지교회, 복사교회, 대구신정교회(현 서문교회)에서 조사로 활동했다.

 

 

그 당시 조사(助事, Helper)는 초기 한국교회가 든든히 세워지는 데 큰 공헌을 했다. 그들은 선교사의 가옥, 선교사들이 설립한 학교나 병원에서 일했으며 선교사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기도 했다. 이들 중에 적지 않은 사람들이 선교사들의 따뜻한 사랑과 헌신을 발견하고 최초의 교인이 되었다. 그리고 그들은 실제적으로 복음전파에 핵심적인 역할을 감당했다. 선교사들의 통역자 역할을 했고, 선교사 대신 일정 지역을 순회하면서 복음을 전했다. 훗날 많은 조사들이 교회를 전적으로 섬기는 주의 종으로 부름을 받고 목회자가 되었다. 장로교 선교사의 조사요 지역 교회의 장로로 수년 동안 이미 교회사역에 충성을 다하고 있던 정재순도 이 공식에 예외 없이 평양신학교에 입학하게 된다.

 

 

5. 평양신학교에 입학한 노()학생, 정재순

 

 

정재순은 1912년 봄, 35세 나이로 평양신학교에 입학했다. 평양신학교에 입학하기 위해 정재순은 191236일 대구남문교회당에서 모인 제1회 경상노회에 입학을 청원하였고, 허락을 받았다. 이때 경상노회에 신학입학을 청원하여 허락을 받은 사람은 정덕생, 김기원, 서성오, 김공명, 박영조, 정재순, 김상삼, 박성애, 박덕일, 김응진 제씨였다. 평양신학교에 입학한 정재순은 3년간의 신학 교육을 받았으며, 1915615일 평양신학교 제8회로 졸업하였다.

 

 

평양신학교는 신령(神靈)한 목사라는 교육목표처럼 교역자 양성을 위하여 1901년 평양 대동문 옆 마포삼열 자택에서 개교되었다. 19381학기를 끝으로 폐교되기까지 34회 졸업식이 거행되었는데, 37년 동안 총 798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였다. 8회 평양신학교 졸업생은 28명이다. 이때 뛰어난 인물들이 배출됐는데, 이자익, 방효원, 정재순 제씨가 바로 그들이다.

 

f1865ee7dfaa57754324ee690c47aa0d_1535445
1915년 제8회 평양신학교 졸업 앨범으로 사진 중앙에 교사로 수고한 선교사들이 있고, 그 주위로 졸업생들의 얼굴을 볼 수 있다. 정재순 목사는 맨 아래 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이다.

 

6. 대구·경북지역의 복음 전도자(前導者), 정재순

 

 

정재순 목사는 조사로 사역할 때도 복음 전파에 최선을 다했다. 1901년부터 1906년까지 칠곡 지역에 설립된 16곳 교회 중 2곳이 정재순 목사가 개척한 교회이다.

 

 

평양신학교를 졸업한 정재순 목사는 1915년부터 1922년까지 대구 신정교회 위임목사로 시무하면서 대구 침산교회, 남산교회, 대구 범어교회에서도 사역을 감당했다. 1919년 대구 3·1만세운동으로 체포되어 투옥되어 있다가 출옥한 후에는 신정교회를 사임하고 1922년 안동교회 제3대 담임목사로 부임하였다.

 

 

19255월 안동교회를 사임하고 다시 대구로 돌아온 정재순은 1925년부터 1938년까지 대구 동산병원(현 대구 동산의료원) 직원 전도회 담당 목사로 시무했다. 비교적 주일에 자유로웠던 정재순 목사는 한 교회에 매여 있지 않고 약한 교회들을 섬기는 일에 최선을 다했다. 그가 섬긴 교회는 경산 고모교회(폐지), 영천 사창교회(폐지), 영일 기계교회, 달성 덕지교회, 금릉 봉곡교회, 성주 구릉교회, 영천 삼귀교회(폐지), 청도 예리교회, 칠곡 금암교회(현 동명교회), 달성 조암교회(폐지), 달성 방촌교회, 청도 구촌교회(폐지), 청도 대천교회, 영천 대제교회(폐지), 칠곡 기성교회, 월성 입실교회, 상주 양촌교회, 경주 유담교회, 경산 경동교회, 고령 유동교회(현 운수제일교회), 외동교회(폐지), 군위 삼산교회(폐지), 고령 평지교회(폐지), 선산 석우교회, 청도 음지교회(폐지), 상주 화령교회, 의성서제교회, 오로교회 등이다. 이후 정재순 목사는 1938년부터 1946년까지 신정교회에서 두 번째 위임목사로 시무하였다.

 

 

한편 정재순 목사는 기존의 경상노회에서 분리된 경북노회에서 1919, 1939, 1945년 세 번에 걸쳐 노회장을 역임하며 대구지역의 기독교 지도자로 영적 리더십을 발휘했다.

 

 

7. 대구 3·8만세운동의 주역(主役), 정재순

 

 

대구지역의 3·1만세운동은 191938, 310, 330일에 걸쳐 총 세 차례 있었다. 당시 기독교 지도자인 남성정교회의 이만집 목사와 신정교회의 담임목사이며 당시 경북노회장인 정재순 목사, 남산교회의 김태련 조사, 백남채 장로, 계성학교 교감선생인 김영서 등이 시위를 주도했다.

 

 

이 만세운동으로 많은 사람이 체포되었는데, 당시 동원 담당이었던 정재순 목사도 체포되어 2년형을 선고받았다. 또한 정재순의 아들인 정원조도 6개월의 형을 받았다. 정원조는 당시 계성학교 학생이었는데, 일제에 의해 심한 고문과 구타를 당하고 6개월 동안의 징역으로 오래 살지 못하였다. 부자가 함께 3·1만세운동에 참여했고, 체포되어 징역형을 선고받아 옥고를 치렀다는 것은 한국 기독교 역사에 남을 역사적 사건이었다.

 

 

그러나 정재순 목사는 일제 말엽, 친일(親日)에 가담하게 된다. 19386월 중순경, 총독부의 종용에 따라 자발적인 총후봉사활동을 내세우며 조직한 친일단체인 국민정신총동원 조선예수교장로회 연맹에서 활동한 적이 있다. 그는 기독교에 대한 일제의 간섭과 탄압이 절정에 이르렀던 1939년을 지나면서 노회장이란 직함으로 인해 이 단체에 참석할 수밖에 없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 활동은 정재순 목사의 분명한 과오이지만 그는 회심한 이후 40여 년 동안 신앙, 사역과 헌신을 통해 교회와 민족과 역사에 긍정적인 기여도 했음을 부정할 수 없다.

 

 


f1865ee7dfaa57754324ee690c47aa0d_1535445
초창기 대구에 소재한 교회의 지도들로 좌측으로부터 박영조, 이만집, 김기원, 정재순 목사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