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8 (토)

  • 구름많음속초3.8℃
  • 맑음-2.9℃
  • 맑음철원-2.1℃
  • 맑음동두천-1.6℃
  • 맑음파주-0.9℃
  • 맑음대관령-4.1℃
  • 구름많음백령도1.8℃
  • 구름조금북강릉3.1℃
  • 구름조금강릉4.0℃
  • 맑음동해4.4℃
  • 맑음서울0.3℃
  • 맑음인천1.2℃
  • 맑음원주1.0℃
  • 흐림울릉도4.1℃
  • 맑음수원0.1℃
  • 맑음영월0.9℃
  • 맑음충주-0.2℃
  • 구름많음서산3.8℃
  • 구름많음울진4.7℃
  • 맑음청주2.2℃
  • 맑음대전2.3℃
  • 맑음추풍령1.3℃
  • 맑음안동0.8℃
  • 맑음상주2.1℃
  • 구름많음포항4.5℃
  • 흐림군산3.8℃
  • 맑음대구3.3℃
  • 맑음전주2.9℃
  • 맑음울산4.0℃
  • 맑음창원3.4℃
  • 흐림광주6.1℃
  • 맑음부산4.4℃
  • 맑음통영4.9℃
  • 흐림목포7.2℃
  • 맑음여수5.2℃
  • 흐림흑산도8.0℃
  • 흐림완도7.5℃
  • 흐림고창6.1℃
  • 맑음순천3.8℃
  • 맑음홍성(예)3.2℃
  • 흐림제주9.2℃
  • 흐림고산9.1℃
  • 흐림성산8.2℃
  • 흐림서귀포8.4℃
  • 맑음진주0.8℃
  • 맑음강화0.6℃
  • 맑음양평0.8℃
  • 맑음이천-0.9℃
  • 맑음인제-0.3℃
  • 맑음홍천-1.8℃
  • 맑음태백-1.6℃
  • 맑음정선군-1.3℃
  • 맑음제천-0.6℃
  • 맑음보은2.0℃
  • 구름조금천안1.9℃
  • 흐림보령3.8℃
  • 맑음부여2.0℃
  • 맑음금산2.0℃
  • 맑음2.6℃
  • 흐림부안4.6℃
  • 맑음임실1.7℃
  • 흐림정읍4.0℃
  • 맑음남원1.9℃
  • 맑음장수-0.6℃
  • 흐림고창군4.5℃
  • 흐림영광군6.4℃
  • 맑음김해시3.7℃
  • 흐림순창군3.9℃
  • 맑음북창원5.0℃
  • 맑음양산시4.8℃
  • 맑음보성군6.8℃
  • 흐림강진군6.9℃
  • 흐림장흥6.5℃
  • 흐림해남6.3℃
  • 흐림고흥5.6℃
  • 맑음의령군0.5℃
  • 맑음함양군3.2℃
  • 맑음광양시4.4℃
  • 흐림진도군7.7℃
  • 맑음봉화1.3℃
  • 맑음영주1.2℃
  • 맑음문경0.9℃
  • 맑음청송군0.6℃
  • 구름많음영덕4.0℃
  • 맑음의성-1.8℃
  • 맑음구미2.1℃
  • 맑음영천2.9℃
  • 맑음경주시3.6℃
  • 맑음거창-0.8℃
  • 맑음합천0.5℃
  • 맑음밀양3.3℃
  • 맑음산청3.3℃
  • 맑음거제5.2℃
  • 맑음남해5.3℃
기상청 제공
외부기고 - 일제 36년을 보는 2분법적 시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우 목사 칼럼

외부기고 - 일제 36년을 보는 2분법적 시각

달제교회 김원식 목사.jpeg

김원식 목사

의성 달제교회

 

제국주의가 최고조에 달한 20세기 초, 일본을 비롯 서양의 몇몇 강대국들은 지구 표면적의 80%를 식민지 혹은 보호령의 이름으로 지배하고 있었다. 대영제국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영국은 혼자만도 전 세계 인구와 지표의 4분의 1을 포괄하였다. 이는 현재 지구 상에 거주하는 인구 대다수가 식민주의를 경험한 사회에 살았으며 그들의 삶의 많은 부분이 아직 식민 지배가 남겨놓은 족적(足跡)에 의해 영향받고 있다는 말이 된다.

 

식민 지배는 본질상 협력자를 필요로 한다. 이방인 지배자들은 아무리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있다 할지라도 소수이기 때문에 식민지 통치를 위해서는 반드시 현지인들의 협력이 필요로 했다. 그럼 현지인들 가운데 누가 협력자가 되었을까? 그 가운데는 일신상의 영달을 위해 협조한 사람들도 있었지만, 일부는 외세의 힘을 빌려서라도 자기 사회를 근대의 단계로 끌어올리는 것이 시급하다고 믿었던 근대론 자들도 있었다.

 

식민주의가 문명과 야만이라는 구도를 가지고 주변 국가에 침투해왔을 때 조국의 근대화를 갈망하는 지식인들은 식민주의가 수반한 근대의 이상에 현혹될 수밖에 없었다. 그렇다고 그들이 무작정 식민주의에 협력한 것은 아니었다. 그들은 주저하는 협력자들이었다. 이들 지식인은 식민주의자들의 근대성을 일정 부분 받아들이면서 그들을 적절히 이용하고 통제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믿었다. 그리고 그 길이 조국을 위한 길이라고 확신했다. 그들의 낙관적 이상은 결국 허상임이 판명되었지만, 당시 상황에서 그들은 그 길이 최선이라고 생각해서 그 길을 갔을 것이다.

 

우리 사회에서 친일파 문제는 자주 정치적 맥락(脈絡)에서 제기되고 이용되고 있다. 그러나 친일파라고 일괄적으로 매도당하는 사람들 가운데는 분명 주저하는 협력자들이 있었을 것이다. 일제시대를 살고 있는 한국인들 가운데 자신과 가족을 희생하고 독립 투쟁에 헌신하는 영웅적 삶을 살은 사람이 있는가 하면, 식민주의가 가져다주는 근대적·물질주의적 혜택에 매료되어 일제의 지배를 찬양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그리고 이 양극단(兩極端) 사이에는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식민시기 일상사(植民時期 日常史)’가 있다.

 

그러나 우리 사회는 식민 지배에 대해 다양한 대응과 입장이 있었음을 인정하려 하지 않는다. 우리 사회는 이것 아니면 저것 식의 이분법적 인식에 길들어져 있어 일제시대를 바라볼 때도 이런 흑백론 시각이 압도적이다. 그러나 식민시기에 있었던 다양한 정치적 스펙트럼을 외면하고, 이분법적 시각으로만 일제 36년을 바라보면 우리의 사고는 경직(硬直)하게 된다. 경직된 사고는 사물의 중층적면(中層的面)을 보지 못하게 만들기 때문에 국론 분열은 여전(如前)하게 된다. 매사에는 시()가 있으면 비()가 있는 법이다. 그렇기에 시와 비를 함께 보고 사안을 파악하는 안목이 절대 필요하다.

 

인간 사회는 복잡성(複雜性)과 복합성(複合性)을 가지고 있다. 사람은 삶을 복잡다단(複雜多端)한 과정에서 때로는 가해자가 되고 피해자가 되기도 하면서 살아간다. 인간의 삶을 이분법으로 두부 자르듯이 잘라 이거 아니면 저거라고 단순화시킬 수 없다. 일제 36년을 살은 사람의 삶도 마찬가지다. 그렇기에 다원적 시각에서 한 인물의 생애 전체를 조망하지 않고 일정 단계의 행위만을 문제시하는 것이나, ()은 인정하지 않고 과()만 강조하는 것은 올바른 접근법이 될 수 없다. 그들의 삶을 구체적으로 들여다보는 작업이 필요하다. 그리고 난 후에 일제시대에 대해 포괄적인 판단을 해야 한다.

 

이를테면 윤치호(尹致昊)의 경우, 그는 조국의 독립을 준비하기 위해서는 교육과 계몽이 급선무하고 확신했다. 그 일에 일제가 제공할 수 있는 이기(利器)를 이용하려 했다. 그것은 간과한 채 친일 행위만 부각시키는 것은 그를 전체적으로 이해하는 방식이 아니다. 민족주의자였던 그가 그것으로 옥고까지 치른 사람이 어떠한 사상적 궤적(軌跡)을 통해 민족주의로부터 친일에 이르렀는지 제대로 알려 하지도 않고 아주 간단히 그를 친일파로 치부해버린다.

 

우리는 일제 36년을 이분법적 단순 선()에서 벗어나야 한다. 역사는 단선적(單線的) 하나의 역사가 아니라 서로 상충하고 모순되기도 하는 복수의 역사로 이루어진다. 단순함으로는 인간 사회도 인간 역사도 바로 이해할 수 없다. 색깔은 검은색과 흰색만 있는 것이 아니다. 빨강, 주황, 노랑, 초록, 파랑, 남색, 보라 여러 색이 있다. 이분법적(二分法的) 해석이 명쾌해 보이고, 올곧은 사람으로 보인다는 유혹에 빠져서는 안 된다. 이분법에서 벗어날수록 이제껏 보지 못한 측면이 드러나게 되고 타인에 대한 이해와 관용도 깊어진다. 그때 우리 사회 증오와 갈등은 해소되고 화합의 길로 가게 될 것이다.

 

편집부 www.gbhan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