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8 (토)

  • 구름조금속초9.7℃
  • 구름많음5.8℃
  • 구름많음철원6.6℃
  • 구름조금동두천6.9℃
  • 맑음파주7.1℃
  • 흐림대관령6.1℃
  • 구름많음춘천8.1℃
  • 맑음백령도11.3℃
  • 구름많음북강릉10.3℃
  • 구름조금강릉11.4℃
  • 구름조금동해11.8℃
  • 구름조금서울11.2℃
  • 구름조금인천12.0℃
  • 맑음원주8.4℃
  • 맑음울릉도12.4℃
  • 구름조금수원12.0℃
  • 구름많음영월8.3℃
  • 맑음충주9.7℃
  • 맑음서산9.4℃
  • 구름조금울진11.3℃
  • 맑음청주11.5℃
  • 맑음대전10.4℃
  • 맑음추풍령7.3℃
  • 안개안동8.5℃
  • 구름많음상주10.1℃
  • 맑음포항13.9℃
  • 맑음군산11.0℃
  • 맑음대구10.3℃
  • 맑음전주10.8℃
  • 맑음울산13.7℃
  • 구름많음창원13.6℃
  • 구름조금광주12.2℃
  • 구름많음부산14.4℃
  • 구름조금통영14.3℃
  • 구름많음목포13.3℃
  • 구름많음여수15.1℃
  • 구름많음흑산도15.3℃
  • 흐림완도15.0℃
  • 구름조금고창9.6℃
  • 구름조금순천7.9℃
  • 구름조금홍성(예)7.5℃
  • 맑음8.6℃
  • 비제주15.7℃
  • 흐림고산15.7℃
  • 흐림성산16.8℃
  • 비서귀포16.2℃
  • 맑음진주11.9℃
  • 구름조금강화8.5℃
  • 구름많음양평9.3℃
  • 맑음이천7.9℃
  • 흐림인제8.7℃
  • 구름많음홍천8.9℃
  • 흐림태백7.1℃
  • 흐림정선군8.3℃
  • 맑음제천5.6℃
  • 맑음보은7.5℃
  • 맑음천안9.1℃
  • 맑음보령9.3℃
  • 맑음부여9.4℃
  • 맑음금산6.8℃
  • 맑음10.3℃
  • 맑음부안9.5℃
  • 맑음임실7.1℃
  • 맑음정읍8.5℃
  • 구름조금남원11.9℃
  • 구름조금장수6.5℃
  • 맑음고창군10.5℃
  • 맑음영광군9.1℃
  • 구름조금김해시12.8℃
  • 구름조금순창군8.6℃
  • 구름조금북창원13.6℃
  • 구름조금양산시14.7℃
  • 구름많음보성군11.0℃
  • 구름많음강진군12.4℃
  • 구름많음장흥11.3℃
  • 흐림해남12.0℃
  • 구름많음고흥13.9℃
  • 맑음의령군10.5℃
  • 맑음함양군6.8℃
  • 구름조금광양시14.1℃
  • 흐림진도군14.2℃
  • 맑음봉화5.7℃
  • 맑음영주7.3℃
  • 구름조금문경7.8℃
  • 맑음청송군7.1℃
  • 맑음영덕9.7℃
  • 맑음의성6.9℃
  • 맑음구미8.9℃
  • 맑음영천7.5℃
  • 맑음경주시9.0℃
  • 맑음거창7.4℃
  • 맑음합천8.8℃
  • 맑음밀양11.9℃
  • 맑음산청8.7℃
  • 구름조금거제14.4℃
  • 구름많음남해14.3℃
기상청 제공
나의 출애굽기(5)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애굽기(5)

나의 출애굽기(5)

 

드보라

 

14. 남편과 단란한 가정을 꾸리다.

 

지난날을 생각해보면 고난이 유익이라는 고백이 내 마음 깊은 곳에서부터 흘러나온다. 고난을 통해서 하나님을 만났기 때문이다. 북한에서의 일들도 그 당시에는 괴롭고 끔찍한 일이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그 아픔 속에 절망한 나를 구하시고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이 있었다. 지난 이야기에서 나누었던 것 같이 친부모와 가족들에게는 천덕꾸러기였던 나지만 남편과는 사이가 좋았고 큰 사랑을 받았다. 남편을 통해 채움 받으려고 했다. 아마 남편이 계속 함께 있었다면 나는 절대 탈북하지 않았을 것이다. 남편은 성품도 보통의 북한 사람처럼 우락부락하지 않고 속 깊고 따뜻한 사람이었다. 그렇게 우리는 서로를 의지하며 절대적으로 먹을 것이 부족했던 그 어려운 상황을 이겨냈다.

 

15. 시댁에 불어닥친 줄초상

 

그러던 어느 단옷날이었다. 명절이라고 친척들이 셋째 시형네 모였다. 우리 집은 막내였다. 사실 고난 행군의 기근이 시작된 이후 우리 시댁은 큰 어려움을 겪었다. 첫째 시형네는 아이가 무엇을 잘못 먹었는지 정신이 이상해져서 고생하다가 죽었다. 슬퍼할 새 없이 시형도 배고픔에 풀을 뜯어 죽을 쑤어먹다가 배앓이를 해서 일주일 만에 못 일어나고 돌아가셨다. 가정이 풍비박산 났다. 가정의 비극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첫째 시형께서 돌아가시고 2개월 후에 둘째 시형이 돌아가셨다. 농장에서 감자농사를 했었는데 너무 먹을 것이 없어서 감자 껍질 발라먹다가 결국 영양실조로 사망했다. 집안에 줄초상이 났다. 멀리 있던 우리를 포함한 다른 형제들은 깊은 촌에 살아서 제때 소식을 듣지 못하고 장례에 가보지도 못했다. 알았다면 없는 살림이지만 조금이라도 도왔을 텐데비통하고 안타깝기 그지없었다.

 

집안에 어려운 일이 있다 보니 일단 남은 형제들이 단옷날을 맞아서 모이긴 했지만, 흥이 날 리가 없었다. 그렇게 우울한 분위기 속에 원체 술을 좋아하는 집안이라 그래도 없는 살림에 명절이라고 어디서 술을 구해왔다. 남은 세 형제가 술을 마셨는데 남편을 제외한 나머지 두 분 시형은 술버릇이 고약했다. 넷째 시형은 술만 먹으면 동네 사람을 패고 다니는 것으로 악명이 높았고 다섯째 시형은 밖으로 돌아다니지는 않았지만 대신 아내를 팼다. 고약한 술버릇 때문에 문제가 많았다. 이번에도 오랜만에 가족끼리 술자리가 만들어진 데다 집안에 안 좋은 일이 많았던지라 금세 술잔이 비워지고 다들 얼큰하게 취하셨다. 그런데 그때 고약한 버릇대로 넷째 시형이 또 동네 거리로 박차고 나갔다. 우리 남편은 형님이 또 누구와 싸우는 건 아닌가 싶어서 급하게 따라나섰다. 그러고 한 시간 정도 지났을까

 


(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