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4 (일)

  • 맑음속초8.0℃
  • 맑음3.5℃
  • 맑음철원4.0℃
  • 맑음동두천4.7℃
  • 맑음파주5.0℃
  • 맑음대관령-1.3℃
  • 맑음백령도5.8℃
  • 맑음북강릉6.9℃
  • 맑음강릉7.2℃
  • 맑음동해6.8℃
  • 맑음서울5.1℃
  • 맑음인천5.8℃
  • 맑음원주4.5℃
  • 구름조금울릉도7.0℃
  • 맑음수원7.5℃
  • 맑음영월2.0℃
  • 맑음충주3.6℃
  • 맑음서산6.5℃
  • 맑음울진7.5℃
  • 맑음청주5.2℃
  • 맑음대전5.9℃
  • 맑음추풍령3.0℃
  • 맑음안동3.6℃
  • 맑음상주5.0℃
  • 맑음포항6.8℃
  • 맑음군산6.7℃
  • 맑음대구5.2℃
  • 맑음전주5.8℃
  • 맑음울산6.7℃
  • 맑음창원5.7℃
  • 맑음광주5.2℃
  • 맑음부산6.4℃
  • 맑음통영7.4℃
  • 구름조금목포6.2℃
  • 맑음여수6.0℃
  • 맑음흑산도8.6℃
  • 맑음완도6.7℃
  • 맑음고창6.5℃
  • 맑음순천5.7℃
  • 맑음홍성(예)6.5℃
  • 맑음제주7.8℃
  • 맑음고산6.8℃
  • 맑음성산7.8℃
  • 맑음서귀포9.0℃
  • 맑음진주5.8℃
  • 맑음강화6.8℃
  • 맑음양평4.4℃
  • 맑음이천4.6℃
  • 맑음인제3.0℃
  • 맑음홍천3.4℃
  • 맑음태백1.7℃
  • 맑음정선군2.6℃
  • 맑음제천2.0℃
  • 맑음보은4.2℃
  • 맑음천안5.5℃
  • 맑음보령6.2℃
  • 맑음부여5.8℃
  • 맑음금산4.9℃
  • 맑음부안7.6℃
  • 맑음임실5.4℃
  • 맑음정읍5.6℃
  • 맑음남원4.1℃
  • 맑음장수3.6℃
  • 맑음고창군6.4℃
  • 맑음영광군6.1℃
  • 맑음김해시6.2℃
  • 맑음순창군4.7℃
  • 맑음북창원6.0℃
  • 맑음양산시7.3℃
  • 맑음보성군6.5℃
  • 맑음강진군6.6℃
  • 맑음장흥6.5℃
  • 맑음해남5.5℃
  • 맑음고흥5.9℃
  • 구름조금의령군7.1℃
  • 맑음함양군5.7℃
  • 맑음광양시6.4℃
  • 맑음진도군6.6℃
  • 맑음봉화3.4℃
  • 맑음영주3.0℃
  • 맑음문경4.7℃
  • 맑음청송군3.4℃
  • 맑음영덕6.4℃
  • 맑음의성5.1℃
  • 맑음구미6.4℃
  • 맑음영천6.7℃
  • 맑음경주시6.5℃
  • 맑음거창4.3℃
  • 맑음합천7.0℃
  • 맑음밀양6.4℃
  • 맑음산청6.5℃
  • 맑음거제7.6℃
  • 맑음남해6.5℃
기상청 제공
나의 출애굽기(5)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애굽기(5)

북한선교현장

드보라

 

(지난호에 이어)

 

14. 남편과 단란한 가정을 꾸리다.

지난날을 생각해보면 고난이 유익이라는 고백이 내 마음 깊은 곳에서부터 흘러나온다. 고난을 통해서 하나님을 만났기 때문이다. 북한에서의 일들도 그 당시에는 괴롭고 끔찍한 일이었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그 아픔 속에 절망한 나를 구하시고 인도하시는 하나님의 손길이 있었다. 지난 이야기에서 나누었던 것 같이 친부모와 가족들에게는 천덕꾸러기였던 나지만 남편과는 사이가 좋았고 큰 사랑을 받았다. 남편을 통해 채움 받으려고 했다. 아마 남편이 계속 함께 있었다면 나는 절대 탈북하지 않았을 것이다. 남편은 성품도 보통의 북한 사람처럼 우락부락하지 않고 속 깊고 따뜻한 사람이었다. 그렇게 우리는 서로를 의지하며 절대적으로 먹을 것이 부족했던 그 어려운 상황을 이겨냈다.

 

15. 시댁에 불어닥친 줄초상

그러던 어느 단옷날이었다. 명절이라고 친척들이 셋째 시형네 모였다. 우리 집은 막내였다. 사실 고난 행군의 기근이 시작된 이후 우리 시댁은 큰 어려움을 겪었다. 첫째 시형네는 아이가 무엇을 잘못 먹었는지 정신이 이상해져서 고생하다가 죽었다. 슬퍼할 새 없이 시형도 배고픔에 풀을 뜯어 죽을 쑤어먹다가 배앓이를 해서 일주일 만에 못 일어나고 돌아가셨다. 가정이 풍비박산 났다. 가정의 비극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첫째 시형께서 돌아가시고 2개월 후에 둘째 시형이 돌아가셨다. 농장에서 감자농사를 했었는데 너무 먹을 것이 없어서 감자 껍질 발라먹다가 결국 영양실조로 사망했다. 집안에 줄초상이 났다. 멀리 있던 우리를 포함한 다른 형제들은 깊은 촌에 살아서 제때 소식을 듣지 못하고 장례에 가보지도 못했다. 알았다면 없는 살림이지만 조금이라도 도왔을 텐데비통하고 안타깝기 그지없었다.

 

집안에 어려운 일이 있다 보니 일단 남은 형제들이 단옷날을 맞아서 모이긴 했지만, 흥이 날 리가 없었다. 그렇게 우울한 분위기 속에 원체 술을 좋아하는 집안이라 그래도 없는 살림에 명절이라고 어디서 술을 구해왔다. 남은 세 형제가 술을 마셨는데 남편을 제외한 나머지 두 분 시형은 술버릇이 고약했다. 넷째 시형은 술만 먹으면 동네 사람을 패고 다니는 것으로 악명이 높았고 다섯째 시형은 밖으로 돌아다니지는 않았지만 대신 아내를 팼다. 고약한 술버릇 때문에 문제가 많았다. 이번에도 오랜만에 가족끼리 술자리가 만들어진 데다 집안에 안 좋은 일이 많았던지라 금세 술잔이 비워지고 다들 얼큰하게 취하셨다. 그런데 그때 고약한 버릇대로 넷째 시형이 또 동네 거리로 박차고 나갔다. 우리 남편은 형님이 또 누구와 싸우는 건 아닌가 싶어서 급하게 따라나섰다. 그러고 한 시간 정도 지났을까

 

16. 형님의 싸움에 휘말려 부상당한 남편

남편이 먼저 들어왔는데 표정이 심상치가 않았다. 계속 배가 아프다고 찡그리더니 방에 누워서는 끙끙 앓았다. 넷째 시형은 아직도 들어오지 않았다. 어찌 된 일인가 해서 자초지종을 알아봤더니, 넷째 시형은 버릇대로 동네 사람과 싸웠고 남편은 말리러 갔다가 싸움에 휘말려서 형과 함께 싸우다가 누군가에 의해 배를 심하게 가격당해서는 너무 아파서 집에 먼저 들어왔다고 한다. 남편의 상황은 점점 심각해졌고 나는 사태의 위급함을 깨닫고 어디 병원이라도 데리고 가려고 했지만, 우리 집 근처가 아니라 명절을 맞아 시형 댁에 온 터라 도통 지리를 몰라서 갈팡질팡했다. 알고 보니 그 동네에는 병원이 없고 60리 정도 떨어진 셋째 시형네가 사는 근처에 병원이 있다고 했다.

 

배가 아파 거동을 할 수 없는 남편을 데리고 가려니 차가 있어야 했지만, 차는커녕 뜨락또르(트랙터)도 구할 수 없었다. 사정사정해서 겨우 소달구지를 구해서 남편을 뒤에 눕히고 셋째 시형네까지 60리 길을 가기 시작했다. 넷째 시형이 소를 몰아주었다. 걸어서도 2~3시간 걸리는 거리인데 소 역시 걸음이 느려 가는 길이 한세월이었다. 한참 가던 중 남편은 목마르다고 이야기도 하고 뒤에 달구지가 흔들리니까 앓는 소리를 내며 아파했다. 남편은 아픈데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마땅치 않고 물도 가지고 오질 못해서 내 속만 타들어 갔다. 그나마 달구지가 산기슭을 지날 때 산에 흐르는 물을 남편에게 조금 먹일 수 있었다. 차디찬 물을 한 모금 먹은 남편은 더 먹지 않고 됐다고 했다. 남편은 물을 먹은 후에는 아프다는 신음도 내지 않고 조용하게 있었다. 계속 길을 가는데 갑자기 하늘이 새카매지더니 우박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비와 우박이 섞어서 우수수 떨어지고 남편의 얼굴에도 물방울이 맺혔다. 그런데 비가 내리고 우박이 치는데도 남편은 춥다는 말이 없었다. 마음에 왠지 모를 불안감이 스멀스멀 퍼져갔다. 나는 급한 대로 옷을 남편에게 덮어주었다. 그리고는 불안한 마음에 더 빨리 갈 수 없느냐고 넷째 시형을 다그쳤다.

 

(다음호에 계속)

(오픈도어 제공)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