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금)

  • 맑음속초8.0℃
  • 맑음-0.3℃
  • 맑음철원-0.6℃
  • 맑음동두천1.6℃
  • 맑음파주0.5℃
  • 맑음대관령-3.8℃
  • 맑음백령도12.5℃
  • 맑음북강릉8.5℃
  • 맑음강릉6.7℃
  • 구름조금동해7.4℃
  • 맑음서울6.0℃
  • 맑음인천7.7℃
  • 맑음원주2.5℃
  • 맑음울릉도10.6℃
  • 맑음수원4.1℃
  • 맑음영월1.2℃
  • 맑음충주1.1℃
  • 맑음서산2.8℃
  • 흐림울진8.9℃
  • 맑음청주5.4℃
  • 맑음대전3.5℃
  • 맑음추풍령-0.1℃
  • 구름조금안동3.1℃
  • 맑음상주1.7℃
  • 맑음포항9.3℃
  • 맑음군산5.0℃
  • 박무대구5.5℃
  • 맑음전주5.1℃
  • 구름조금울산9.6℃
  • 맑음창원9.9℃
  • 구름많음광주6.5℃
  • 맑음부산11.7℃
  • 맑음통영11.3℃
  • 맑음목포9.7℃
  • 맑음여수12.9℃
  • 맑음흑산도14.1℃
  • 구름조금완도9.8℃
  • 맑음고창3.5℃
  • 맑음순천2.3℃
  • 맑음홍성(예)1.8℃
  • 구름조금제주14.5℃
  • 구름많음고산14.6℃
  • 구름많음성산12.4℃
  • 구름조금서귀포13.3℃
  • 맑음진주3.5℃
  • 맑음강화3.3℃
  • 맑음양평2.4℃
  • 맑음이천1.2℃
  • 맑음인제-0.5℃
  • 맑음홍천0.4℃
  • 맑음태백2.3℃
  • 맑음정선군0.9℃
  • 맑음제천-1.2℃
  • 맑음보은-0.7℃
  • 맑음천안0.8℃
  • 맑음보령5.6℃
  • 맑음부여2.2℃
  • 맑음금산0.1℃
  • 맑음3.1℃
  • 맑음부안4.5℃
  • 맑음임실1.4℃
  • 맑음정읍4.0℃
  • 맑음남원2.4℃
  • 맑음장수-0.8℃
  • 맑음고창군3.9℃
  • 맑음영광군4.3℃
  • 맑음김해시9.2℃
  • 맑음순창군2.8℃
  • 맑음북창원8.8℃
  • 구름조금양산시8.3℃
  • 맑음보성군5.5℃
  • 맑음강진군5.5℃
  • 맑음장흥3.7℃
  • 맑음해남2.1℃
  • 맑음고흥3.3℃
  • 맑음의령군3.8℃
  • 맑음함양군0.6℃
  • 맑음광양시9.9℃
  • 맑음진도군10.4℃
  • 구름많음봉화0.3℃
  • 맑음영주1.3℃
  • 맑음문경2.1℃
  • 맑음청송군1.6℃
  • 구름조금영덕7.2℃
  • 맑음의성0.6℃
  • 맑음구미3.5℃
  • 맑음영천3.0℃
  • 맑음경주시4.3℃
  • 맑음거창0.9℃
  • 맑음합천3.2℃
  • 흐림밀양4.7℃
  • 맑음산청2.0℃
  • 맑음거제8.8℃
  • 맑음남해9.3℃
기상청 제공
진상권 목사의 시 - 그 리 움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계/지역교회

진상권 목사의 시 - 그 리 움

그 리 움

 

진상권 목사(양무리교회).png

진 상 권 목사

 양무리교회

 

 

주님

그리움이 그리운 날입니다.

 

올 가을은

유난히

더욱

다 그립습니다.

 

        지난 6개월

        일정 · 시간 · 계획 · 얼굴 · 악수.

 

        웃음 · 자유 · 식사 · 소리 · 음성

        기도 · 찬송 · 예배, 그리고 성찬 ······.

 

주님

오늘은

저를 이 땅에 보내신 날입니다.

 

이 아름다운

내 주님의 가을날

그 문턱에 선 채

주님의 얼굴을

바라봅니다.

 

        주님은

        내 생각의 정점입니다.

        주님은

        제 바라봄의 신비입니다.

 

주님,

욥의 말이 생각납니다.

내가 주께 대하여 귀로 듣기만 하였사오나

이제는 눈으로 주를 뵈옵나이다.”(42:5)

다윗의 말도 떠오릅니다.

여호와여 나의 영혼이 주를

우러러 보나이다.”(25:1)

 

        코로나 때문에

        주님의 얼굴이 더 빛이 납니다.

        그래서 더 그립습니다.

        연약함 때문에

        주님의 품이 그립습니다.

        무력함 때문에

        주님의 말씀이

        허기진 제 마음을 채웁니다.

 

주님

저 하늘

울 아버지 우편에 계시면서,

오늘은

제 안에 머무시는 주님.

 

         그리고

         ,

         언제나

         항상 나와 함께 하시는 주님.(28:20)

 

오늘밤은

주님 품에서

그리움을 채우렵니다.

내 주님의 손, 꼭 붙잡고

생일날 밤,

축제를 즐기렵니다.

에녹처럼

좀 오래 동행할 겁니다.

나의 주님,

내 모든 것의 모든 것 되시는 주님.

 

편집부 www.gbhana.com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