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4 (일)

기상청 제공
‘새로운 도전’으로 나아가는 구미상모교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계/지역교회

‘새로운 도전’으로 나아가는 구미상모교회

임직식 통해 75명의 장로‧집사‧권사 세워

임직식 통해 75명의 장로집사권사 세워

 

KakaoTalk_20201127_172514207.jpg

김재경 장로가 안수기도를 받고 있다.

 

예장합동 구미상모교회(담임목사 조준환)가 지난 1031일 본 성전에서 임직은퇴 감사예배를 드리고 총 75명의 신실한 사명자를 세웠다.

 

2년 전 조준환 목사가 새로 부임하여 김승동 원로목사와 아름다운 세대교체를 이뤄낸 구미상모교회는 경북을 넘어 전 세계를 향한 선교의 비전을 품고 나아가는 모범이 되는 교회이다.

 

무엇보다 이날 새로운 사명과 마주한 임직자들은 하나님의 부르심에 대한 순종과 책임을 공감하고, 교회가 새로운 비전을 향해 도약하는 일에 선한 청지기의 사명을 끝까지 감당할 것을 다짐했다.

 

임직은퇴식에 앞서 드려진 예배는 조준환 목사의 사회로 드려졌으며, 최성도 장로(구미노회 장로부노회장)의 기도 후, 김승동 목사(구미상모교회 원로)새로운 도전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김 목사는 지난날 은퇴한 선배들의 눈물과 기도로 세워진 거룩한 교회이기에 그것을 잊어서는 안 되며, 이제 그 희생을 딛고 일어서서 새로운 세계와 미래를 향해 비전을 품고 뜻을 펼쳐나가는 아름다운 교회, 신실한 일꾼들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임직식에서는 김재경 장로의 장로장립과 안수, 조재화 임상조 김만승 집사의 집사취임, 김민수 집사를 비롯한 20명의 집사장립과 안수, 강수정 권사를 비롯한 51명의 권사취임 예식이 진행됐다.

 

이어 은퇴식에서는 박민규 전하섭 송준남 장재수 집사의 집사은퇴, 김분연 권사를 비롯한 9명의 권사은퇴 예식이 진행됐고, 이들의 헌신과 수고를 되새기며 치하했다.

 

이날 예식에서는 안재호 목사(구미노회 남시찰장), 이기택 목사(구미노회 증경노회장)가 권면을, 정래화 목사(구미노회 증경노회장), 정순봉 목사(구미노회 증경노회장)가 축사를, 구미노회장 강경구 목사가 예배 축도 순서를 맡았다.

 

예식에서는 구미노회 남시찰장 안재호 목사와 증경노회장 이기택 목사가 권면을, 증경노회장 정래화 목사와 정순봉 목사가 축사를, 구미노회장 강경구 목사가 축도 순서를 맡았다.

 

KakaoTalk_20201127_172516803.jpg

구미상모교회의 장로집사권사로 새롭게 세워진 75명의 직분자가 서약하고 있다.

 

박은숙 기자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