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맑음속초-1.1℃
  • 맑음-10.5℃
  • 맑음철원-11.9℃
  • 맑음동두천-8.4℃
  • 맑음파주-11.0℃
  • 구름많음대관령-10.6℃
  • 맑음백령도-1.9℃
  • 맑음북강릉-2.5℃
  • 구름조금강릉-1.1℃
  • 구름많음동해1.3℃
  • 맑음서울-6.6℃
  • 맑음인천-5.9℃
  • 맑음원주-5.7℃
  • 구름많음울릉도1.3℃
  • 맑음수원-6.5℃
  • 맑음영월-7.1℃
  • 구름많음충주-8.6℃
  • 구름많음서산-5.7℃
  • 구름많음울진-1.0℃
  • 구름많음청주-3.6℃
  • 구름많음대전-4.4℃
  • 흐림추풍령-4.0℃
  • 흐림안동-4.1℃
  • 흐림상주-3.0℃
  • 흐림포항0.4℃
  • 흐림군산-1.8℃
  • 흐림대구-0.7℃
  • 흐림전주-2.6℃
  • 흐림울산0.3℃
  • 흐림창원0.6℃
  • 구름많음광주-5.0℃
  • 흐림부산1.8℃
  • 흐림통영2.8℃
  • 흐림목포0.8℃
  • 흐림여수0.9℃
  • 흐림흑산도2.9℃
  • 흐림완도1.2℃
  • 흐림고창-2.1℃
  • 흐림순천-1.5℃
  • 구름많음홍성(예)-4.9℃
  • 구름조금제주4.3℃
  • 흐림고산4.0℃
  • 흐림성산3.4℃
  • 흐림서귀포7.6℃
  • 흐림진주1.4℃
  • 맑음강화-8.7℃
  • 맑음양평-5.1℃
  • 맑음이천-5.5℃
  • 맑음인제-9.6℃
  • 맑음홍천-8.8℃
  • 흐림태백-6.8℃
  • 맑음정선군-7.2℃
  • 맑음제천-10.9℃
  • 흐림보은-5.2℃
  • 흐림천안-4.7℃
  • 구름많음보령-3.4℃
  • 구름많음부여-4.8℃
  • 흐림금산-3.7℃
  • 흐림-4.0℃
  • 흐림부안-1.3℃
  • 흐림임실-2.9℃
  • 흐림정읍-1.9℃
  • 흐림남원-2.7℃
  • 흐림장수-4.3℃
  • 흐림고창군-1.8℃
  • 흐림영광군
  • 흐림김해시0.7℃
  • 흐림순창군-1.4℃
  • 흐림북창원1.9℃
  • 흐림양산시3.0℃
  • 흐림보성군0.6℃
  • 흐림강진군0.3℃
  • 흐림장흥0.2℃
  • 흐림해남-0.8℃
  • 흐림고흥0.1℃
  • 흐림의령군-1.5℃
  • 흐림함양군-1.1℃
  • 흐림광양시0.4℃
  • 흐림진도군1.6℃
  • 구름많음봉화-5.8℃
  • 구름많음영주-4.0℃
  • 구름많음문경-3.6℃
  • 흐림청송군-4.4℃
  • 구름많음영덕-1.0℃
  • 구름많음의성-5.9℃
  • 흐림구미-1.4℃
  • 흐림영천-1.6℃
  • 흐림경주시-0.7℃
  • 흐림거창-1.9℃
  • 흐림합천-1.3℃
  • 흐림밀양1.1℃
  • 흐림산청-0.6℃
  • 흐림거제2.6℃
  • 흐림남해1.6℃
기상청 제공
김정숙, 안동지역 여성사역의 개척자(2)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숙, 안동지역 여성사역의 개척자(2)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9)
김승학 목사의 논문 연재(9) - 김정숙, 안동지역 여성사역의 개척자(2)

김정숙, 안동지역 여성사역의 개척자(2) 

 

 

김승학목사(서재).jpg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김정숙 전도사.jpg

김정숙 전도사

(金貞淑, 1880~1969)

 

 

목차

서론

1. 출생과 결혼

2. 최초의 순교를 목도한 시댁(媤宅)

3. 여성 복음전도의 선구자

4. 평양여자성경학원의 유학생

5. 담임목사의 부재(不在)를 메꾼 여성교역자

...................................................

10. 평신도 사역자

결론

 

 

 

2. 김정숙, 최초의 순교를 목도한 시댁(媤宅)(2)

 

김정숙의 시조부인 김승걸은 토마스 선교사의 처형 현장 가까이에서 순교당하는 것을 직접 목격했다고 한다. 토마스 선교사가 죽어가면서도 평안한 얼굴로 박춘권에게 성경책을 건네주면서 “예수 믿으라”고 한 모습을 그는 잊을 수 없었다고 하면서 당시의 현장을 생생하게 가족들에게 전했다. 그러나 김승걸과 그의 가족은 사울처럼 좀처럼 하나님의 품으로 돌아오지 않았다. 하지만 이들을 향한 하나님의 구원의지는 강렬했다. 김승걸의 후손이 스스로 예수를 믿지 않자 하나님께서는 외부 사람을 동원하셨다. 이들을 구원하기 위해 하나님께서 도구로 사용하신 사람이 김정숙이었다.

 

예수를 믿기 시작한 김정숙은 시댁의 구원을 위해 쉬지 않고 기도하면서 복음을 전하며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하는 일에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가정의 복음화는 요원한 듯 보였다. 남편이 세상을 떠난 후 집을 떠나 평양에서 5년 동안의 신학공부를 마친 김정숙은 고향으로 내려왔다. 김정숙은 이전보다 더 열정을 갖고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복음을 전하는 일에 마음과 정성을 다했다. 김정숙은 삶 속에서 식구들에게 헌신하며 예수님을 믿어야 한다고 날마다 전도했다. 그 결과 구원의 빛이 김정숙의 시댁에 비추기 시작했다. 결국, 그의 시댁은 복음을 수용하였고, 오늘날 6대에 이르기까지 하나님과 교회를 위해 충성스럽게 헌신하고 있다.

 

      사진2.png

▲1909년 선교지 분할로 사역지인 강원도를 떠나야했던 오월번 선교사 가족은 안동선교부로 임명을 받은 후 대구로 갔다가 1910년 6월 현재 안동교회 부지 내에 있던 선교사 사택으로 이사했다.(사진2) 

 

 

3. 김정숙, 여성 복음전도의 선구자

 

아낌없이 자신의 손가락을 잘라서라도 남편을 살리려고 했던 김정숙은 남편이 죽자 그 이듬해부터 예수를 믿기 시작했다. 29세인 1908년, 예수를 믿게 된 김정숙은 1911년 당시 안동선교부 선임 오월번 선교사에게 세례를 받았다. 오월번 선교사는 미국 북장로교 파송 선교사로 1900년 10월 내한했다. 그의 사역지는 호남과 함경도 지역을 제외한 평양, 서울, 황해도, 강원도, 경기북부, 안동, 영주 등으로 거의 한국 전역을 망라했으며, 그는 어느 지역에서나 자신에게 맡겨진 사역에 최선을 다했다. 그러다 한국에 파송된 선교사들이 1909년 선교지 분할을 했고, 1909년 가을 오월번 선교사는 신설이 확정된 안동선교부로 임명을 받고 그해부터 사역을 시작했으며, 가족은 1910년 6월 안동으로 이주했다.

 

1909년 안동에 도착한 오월번 선교사의 사역지는 봉화, 순흥, 풍기, 예천, 문경, 함창, 상주 북편, 영주 등 안동의 서북지역이었다. 오월번 선교사는 어떤 때는 하루 40㎞씩 보름 동안 4백여 명을 전도할 만큼 쉼 없이 복음을 전하며 교회를 개척했고, 개척한 교회들을 돌보았다. 그가 돌본 교회로는 고창교회(현 풍산교회), 흥안교회(현 안흥교회), 내매교회, 녹전교회, 장사리 교회, 척곡교회, 풍기교회, 순흥교회, 영주제일교회 등이며 그의 헌신으로 이 교회들은 든든히 뿌리내릴 수 있었다. 오월번 선교사가 소백산 기슭의 풍기 등지에서 복음을 전하고 교회를 돌보았을 때인 1911년은 김정숙이 세례를 받은 해와 일치한다.

 

예수 믿기로 결심한 김정숙은 거침없는 믿음의 행보를 이어갔다. 세례받은 후 1년이 지난 1912년부터 김정숙은 생활의 근거지를 풍기에서 안동으로 옮겨 본격적으로 선교사들의 복음 사역을 도왔다. 김정숙은 사명감에 불타는 복음의 증인이었다. 특히 농민들이 논밭에서 일하는 시간, 비어있는 집에 가서 밥을 해놓고 저녁 때 일터에서 귀가하는 농민들에게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했을 정도로 복음을 전하는 일에 열심을 내었다. 그는 일회성 전도를 지양하고 생활 속에서 맺는 관계를 통해 복음을 전도하는 창의적이고 선진적인 전도방식을 취했다고 할 수 있다.

 

특히 김정숙은 안동선교부에 속한 선교사들의 조사로 경상북도 북부지역에 소재한 교회들을 순회(巡廻)하면서 복음을 전했다. 참고로 1914년 인노절 선교사가 안동에 부임한 이후에 오월번은 북쪽 지역을, 권찬영 선교사는 동쪽 지역인 예안, 청송, 영양, 영덕 등지를, 남쪽은 인노절 선교사가 담당하였다. 안동지역의 여러 교회들은 김정숙을 초청하기도 했다. 실제로 김정숙과 종질이지만 김정숙이 아들로 생각한 김학준 장로는 조사(助事)로서 김정숙이 손수 짚신을 만들어 신고 예천, 용궁, 함창, 상주, 문경, 풍기, 순흥, 봉화, 영주, 예안, 영양, 영해, 영덕, 청송, 의성, 비안 등 경상북도 북부지방 거의 전 지역을 순회하며 복음을 전한 복음전도자였다고 증언한 바 있다.

 

1911년부터 1916년 사이 안동지역 초기 대표적 조사로는 김성삼, 김병, 엄응삼, 서화선, 권수백, 김익현, 박영화, 김인옥 등으로 이들과 함께 김정숙은 이름도 빛도 없이 헌신함으로써 이 지역의 복음화가 앞당겨 질 수 있었다.

 

사진3.png

1897년 처음으로 단기성경학원으로 시작한 평양여자성경학원은 1907년 본격적으로 여성 교역자를 양성했고, 1923년에는 평양여자고등성경학교로, 1938년에는 평양여자신학원으로 개명하여 한국교회 여성 교역자의 산실이 되었다.(사진3)

 

4. 김정숙, 평양여자성경학원의 유학생(1)

 

안동에서 3년 동안 조사로 활동하던 김정숙은 비교적 늦은 나이인 36세가 되던 해인 1915년, 자신을 하나님께 드리기로 결심하고 평양으로 출발했다. 평양에 있는 여자성경학원에 입학하여 신학수업을 받기 위함이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그의 시조부 김승걸은 남편이 죽으니 정신이 돌았다고 하면서 “그냥 두라”고 했다고 한다. 하지만 김정숙이 공부를 마치고 5년 만에 안동으로 돌아왔을 때 그의 시아버지는 “네가 정신이 돌은 줄 알았는데 집에 돌아와 주어서 고맙다”며 반갑게 맞아 주었다. 이러한 사실로 미루어 볼 때 김정숙은 집안 어른들의 허락을 받지 않고 평양으로 떠났던 것 같다. 하지만 김정숙은 시댁으로부터 버림받지 않고 여전히 가족의 일원으로 인정을 받은 것으로 보아 평소 좋은 인상을 주었던 것 같다.

      

/논문 발췌‧정리=박은숙 기자/

<논문 원본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