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구름조금속초8.4℃
  • 안개2.6℃
  • 흐림철원0.1℃
  • 흐림동두천3.0℃
  • 흐림파주2.0℃
  • 흐림대관령-0.5℃
  • 구름많음백령도13.5℃
  • 구름많음북강릉8.4℃
  • 구름많음강릉5.6℃
  • 구름많음동해7.4℃
  • 연무서울7.0℃
  • 연무인천9.0℃
  • 흐림원주3.7℃
  • 구름많음울릉도12.6℃
  • 박무수원6.0℃
  • 흐림영월3.3℃
  • 흐림충주1.7℃
  • 구름많음서산4.7℃
  • 구름많음울진6.3℃
  • 박무청주5.9℃
  • 박무대전4.8℃
  • 구름많음추풍령1.5℃
  • 안개안동4.5℃
  • 구름많음상주2.5℃
  • 맑음포항8.8℃
  • 구름조금군산6.1℃
  • 박무대구4.8℃
  • 맑음전주5.7℃
  • 맑음울산7.7℃
  • 맑음창원7.5℃
  • 맑음광주6.5℃
  • 맑음부산11.2℃
  • 맑음통영9.2℃
  • 구름조금목포7.1℃
  • 구름조금여수11.1℃
  • 맑음흑산도11.7℃
  • 맑음완도7.8℃
  • 맑음고창3.7℃
  • 맑음순천2.1℃
  • 박무홍성(예)4.0℃
  • 구름조금제주12.1℃
  • 구름조금고산13.5℃
  • 맑음성산10.6℃
  • 맑음서귀포13.1℃
  • 맑음진주3.3℃
  • 맑음강화6.3℃
  • 흐림양평3.4℃
  • 흐림이천1.6℃
  • 구름많음인제1.2℃
  • 흐림홍천2.1℃
  • 구름많음태백-0.1℃
  • 흐림정선군1.3℃
  • 흐림제천0.4℃
  • 흐림보은0.9℃
  • 흐림천안2.3℃
  • 구름많음보령7.3℃
  • 흐림부여2.8℃
  • 구름많음금산1.2℃
  • 맑음부안5.7℃
  • 맑음임실0.7℃
  • 맑음정읍4.6℃
  • 맑음남원3.4℃
  • 맑음장수-0.1℃
  • 맑음고창군4.5℃
  • 맑음영광군3.5℃
  • 맑음김해시7.4℃
  • 맑음순창군2.0℃
  • 맑음북창원4.5℃
  • 맑음양산시5.4℃
  • 구름많음보성군4.8℃
  • 맑음강진군5.7℃
  • 맑음장흥4.0℃
  • 맑음해남3.7℃
  • 구름조금고흥4.3℃
  • 맑음의령군3.0℃
  • 맑음함양군1.2℃
  • 맑음광양시9.9℃
  • 구름조금진도군5.5℃
  • 구름많음봉화0.6℃
  • 구름많음영주0.8℃
  • 흐림문경1.8℃
  • 흐림청송군2.7℃
  • 구름많음영덕8.3℃
  • 맑음의성0.7℃
  • 흐림구미3.9℃
  • 구름조금영천1.9℃
  • 맑음경주시4.7℃
  • 맑음거창1.8℃
  • 맑음합천2.5℃
  • 맑음밀양3.6℃
  • 맑음산청2.6℃
  • 맑음거제7.6℃
  • 구름조금남해8.3℃
기상청 제공
안동지역 최초의 순교자, 소텔 선교사(1)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지역 최초의 순교자, 소텔 선교사(1)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6)
김승학 목사 논문 연재(6)- 소텔 선교사(1)

한국기독역사의 발자취(6)
김승학 목사 논문 연재(6)- 소텔 선교사(1)

 

김승학목사(서재).jpg

김승학 목사

신학과 교수/기독교교육학

안동교회 담임목사

소텔 선교사.jpg

소텔 선교사

Chase C. Sawtell, 1881-1909)

 

 

목차

1. 서론

2. 소텔 선교사의 가정(家庭)

3. 소텔 가정의 신앙(信仰)

4. 소텔 선교사의 소명(召命)

5. 소텔 선교사의 성품(性品)

6. 소텔 선교사의 파송(派送)

7. 소텔 선교사의 사역(使役)

8. 소텔 선교사의 순교(殉敎)

9. 소텔 선교사의 부인, 캐더린

10. 캐더린 선교사의 특별한 공헌(貢獻)

11. 결론

 

 

 

1. 서론

 

남북 전쟁이 끝났을 때 미국은 분열된 상태였다. 1865년부터 1918년까지의 미국의 역사는 남북 전쟁 후에 미국 재건이 시작되어, 산업화가 진전된 시대였다. 사회의 급격한 변화로 많은 노동조합이 탄생했고 파업이 이어졌다. 특히 약 50여 년 동안(1865~1918) 유럽을 중심으로 다른 대륙에서 2,750만 명이나 되는 이민자가 미국으로 몰려들어 저렴한 노동력을 제공했고, 캘리포니아주와 같이 개발되지 않은 지역에 다양한 지역사회가 형성됐다. 대부분의 인디언 부족은 작은 거류지로 이주당했고, 백인 농장주와 목장주의 소유가 되었다. 공장 노동자는 학대와 폭력에 시달렸고, 그것에 수반하여 노동 운동을 낳게 되었다.

 

이러한 복잡하고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소텔(史佑大, Chase C. Sawtell) 선교사는 188119, 네브라스카주 소재 티케이마에서 출생했다. 그는 환경이 좋지 못한 가정에서 태어났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주의 종으로 불러 선교사로 보내시려고 했을 때 소텔은 하나님의 부르심에 무조건 순종했다. 네브라스카 주의 밸리뷰 대학을 졸업한 소텔은 오마하 신학교에 입학하여 1907년 졸업했다. 그해 목사 안수를 받고 파송 받아 19071016일 한국에 도착했다. 소텔 선교사 부부는 처음에 대구선교부에서 사역을 시작했다. 여러 면에서 뛰어난 재목이었던 그는 대구선교부에 있던 선교사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1908년 안동선교부가 신설되었을 때 소텔 선교사는 자원하여 대구보다 열악한 환경인 안동 땅으로 이사했다. 안동선교부의 초대 주재 선교사가 된 그는 헌신했다. 특히 19091116일 순교하기 전까지 1년 동안 그를 통해 안동 땅에 의미 있는 전도와 새신자 양육이 이루어졌다. 복음전도의 전형적인 패러다임인 양육, 파송, 전도를 통해 안동지역 부흥의 기초를 마련했다. 하지만 소텔 선교사는 풍토병인 장티푸스에 걸려 28세의 젊은 나이로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았다. 소텔 선교사는 무려 109년 동안 한국교회 속에서 잃어버린 선교사였다. 이 글을 통해 우리의 뇌리 속에서 잊혀진 소텔 선교사의 삶과 사역을 살펴보고자 한다.

 

2. 소텔 선교사의 가정(家庭)

 

소텔 선교사는 1881년 미국 네브라스카주 티케이마에서 출생했다. 소텔의 아버지 해리 소텔은 두 번째로 결혼한 제시 소텔과의 사이에서 소텔 선교사와 리트를 낳았다. 소텔 선교사의 동생인 리트는 몬타나주 아나콘다 시에서 척추 전문의로 활동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텔 선교사의 부친은 1885, 티케이마 북쪽 실버 크릭으로 이사해서 농사를 지었으며, 이후 오하이오주의 댄빌로 이사해 살았다.

 

소텔 선교사 부친의 직업은 여전히 농부였는데, 상대적으로 다른 농부에 비해 가난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텔 가정은 다시 네브라스카주의 오마하로 이주했고, 그 이후에는 오마하 인근에서 계속 거주했다. 소텔 선교사는 웨스트버지니아, 몬타나, 오하이오, 아이오와주를 전전하다가 오마하에 정착하였던 것이다. 그런데 소텔 가정은 믿음의 가정이었다. 비교적 자주 이사했음에도 불구하고 정착한 지역에 있는 교회에 등록하고 출석했기 때문이다.

 

오마하 제2장로교회.jpg

위 사진은 소텔 선교사가 어린 시절 출석하고 19079월 한국으로 파송한 것으로 알려진 오마하 제2장로교회의 전경과 예배당 내부 모습이다.

 

3. 소텔 가정의 신앙(信仰)

 

대구와 경북지역에서 선교 사역을 감당한 선교사의 삶과 사역을 추적하여 연구하고 있는 손상웅 목사에 의하면 소텔이 최초로 섬긴 교회는 네브라스카주의 티케이마 교회일 가능성이 가장 크다. 어렸을 때 소텔은 여러 주()를 옮겨 다니며 생활했다. 4살 때인 1885, 소텔의 가정은 실버 크릭으로 이주했다. 소텔은 시골의 작은 교회인 실버 크릭 감리교회에서 189711, 낙스 본디 목사로부터 세례를 받았다. 당시 실버 크릭에는 장로교회가 없었기 때문에 그의 가정은 감리교회를 다닐 수밖에 없었다. 소텔은 오마하로 이사한 후에 오마하 제2장로교회를 다녔다. 오마하 제2장로교회는 1888년 오마하 제1장로교회로 이름이 변경되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소텔 선교사의 부친은 세 차례 결혼한 사람이었다. 소텔 선교사의 모친 제시 소텔은 두 번째 부인으로 좋은 신앙을 갖고 있었다. 소텔 선교사는 좋지 못한 가정환경에서 성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믿음 안에서 잘 성장하여 한국으로 파송 받은 선교사로 살다가 안동지역 선교사 중에서 최초로 순교(殉敎)를 당했던 것이다.

 

기독역사 흑백 사진.png

1917311일에 준공된 오마하 제1장로교회의 모습으로 1959년엔 교회 역사상 최고 2,188명이 등록하고 있을 정도로 오마하에서는 최고의 부흥한 교회였다.

 

 

/논문 발췌‧정리=박은숙 기자/
<논문 원본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