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흐림22.7℃
  • 비백령도21.5℃
  • 흐림북강릉18.4℃
  • 흐림서울23.0℃
  • 흐림인천23.3℃
  • 흐림울릉도19.5℃
  • 흐림수원23.6℃
  • 흐림청주23.7℃
  • 흐림대전22.5℃
  • 흐림안동21.5℃
  • 흐림포항23.2℃
  • 흐림대구22.7℃
  • 구름많음전주23.8℃
  • 흐림울산21.6℃
  • 흐림창원23.8℃
  • 구름많음광주24.9℃
  • 흐림부산22.9℃
  • 흐림목포25.2℃
  • 구름많음여수24.0℃
  • 흐림흑산도23.0℃
  • 흐림홍성(예)21.9℃
  • 구름많음제주26.0℃
  • 구름많음서귀포24.8℃
  • 흐림강화21.9℃
기상청 제공
주님의 얼굴로 삽시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님의 얼굴로 삽시다.

이정우 목사의 목회칼럼

안동서부교회 이정우 담임목사.jpg

이정우 목사

안동서부교회

 

 

희망찬 새해를 맞이했습니다. 2019년은 기해년 황금돼지해입니다. 지난 한 해를 뒤돌아보면 은혜와 감사가 아닌 것이 없습니다. 한 해 동안 누구와 만났는지, 어디를 갔었는지, 무엇을 했었는지, 지난 시간들을 되돌아보면 무엇보다 하나님의 은혜 앞에 감사뿐입니다.

 

감사는 생각의 산물입니다. 지난 일 년을 생각해 보면 살게 하신 것도 감사하고, 일하게 하신 것도 감사하고, 하나님이 써 주신 것도 감사합니다. 이리저리 생각해 봐도 감사뿐입니다. 물론 힘들고 어려운 때도 있었지만 감사한 일이 더 많습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로 한 해를 마무리하고 2019년을 힘차게 비상했으면 합니다.

 

아우구스티누스(St. Augustinus)시간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서 시간을 현재적으로 설명했습니다. “우리에게는 세 가지 현재만 있을 따름이다. 과거의 현재, 현재의 현재, 미래의 현재이다. 과거의 현재는 기억이라는 형태로 존재하며, 현재의 현재는 통찰하는 것이며, 미래의 현재는 기대감으로 존재한다.”고 했습니다.

 

이 세상에는 과거의 좋은 것을 기억하고 지금도 좋은 상태로 지내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어떤 사람은 과거의 나쁜 것을 기억하고 마음에 담아 둔 채 지금도 나쁘게 지내는 사람이 있습니다. 옛날에 상처받아 속상했던 일, 미워했던 것 등을 잊지 못하고 계속 기억하면서 현재에도 상한 마음을 가지고 사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런 사람은 불쌍한 사람입니다. 여러분은 지난날의 어떤 것들을 끄집어내어 기억하며 살고 계십니까?

 

미래는 기대감을 가지고 바라보는 것으로 알 수 있는 현재라고 합니다. 여러분은 여러분의 장래를, 2019년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계십니까? 우리는 2019년을 예측할 수 있고 기대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어떤 사람은 사람이나, 일에 대해서 부정적으로 예측합니다. “나는 안 돼. 나는 틀렸어.” “우린 안 돼. 우리 애는 틀렸어.” “그 사람은 안 돼.” “이 일 안 돼. 그 일 안 돼. 소용없어.”하며 사람과 일에 대해 절망적으로 예측하고 말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을 바울은 패배의식과 구습을 따르는 옛사람의 모습들이라 말했습니다. “오직 너희는 심령을 새롭게 되어 하나님을 따라 의와 진리의 거룩함으로 지으심을 받은 새 사람을 입으라.”(4:24) 우리의 현재는 옛 사람의 옷을 벗어버리고 새 사람의 옷을 입히는 새해가 되게 해야 합니다.

 

그런즉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라 이전 것이 지나갔으니 보라 새것이 되었도다.”(고후5:17) 여기서 말씀하시는 새로운 피조물하나님의 작품 인생임을 뜻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의 영광을 드러내며 살아야 합니다. 또한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선한 일을 행하여야 합니다. 이 때 우리의 얼굴은 하나님의 형상을 나타내는 빛나는 얼굴이 됩니다. 우리의 삶은 내 마음이 어떤 생각을 품고 있느냐에 따라 우리 얼굴은 달라집니다. 마음속에 평안이 넘치고 기쁨이 있는 사람은 자연히 그 얼굴에 기쁨이 넘칩니다. 미국의 사상가 랄프 왈도 에머슨(Ralph Waldo Emerson)아름다움을 찾기 위해 세상을 돌아다니더라도 아름다움을 지니고 다녀야지 그렇지 않으면 찾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화려하고 반짝이는 보석 같은 얼굴을 꿈꾸지만 진정한 아름다움은 내면의 평안과 행복으로부터 시작이 된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우리는 최고로 아름다운 예수님의 사랑을 가슴에 품고 새해에는 옛 사람을 벗고, 새 사람을 입어 가장 빛난 주님의 얼굴로 한 해를 살아내는 새해가 되길 소망합니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