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맑음속초-1.1℃
  • 맑음-10.5℃
  • 맑음철원-11.9℃
  • 맑음동두천-8.4℃
  • 맑음파주-11.0℃
  • 구름많음대관령-10.6℃
  • 맑음백령도-1.9℃
  • 맑음북강릉-2.5℃
  • 구름조금강릉-1.1℃
  • 구름많음동해1.3℃
  • 맑음서울-6.6℃
  • 맑음인천-5.9℃
  • 맑음원주-5.7℃
  • 구름많음울릉도1.3℃
  • 맑음수원-6.5℃
  • 맑음영월-7.1℃
  • 구름많음충주-8.6℃
  • 구름많음서산-5.7℃
  • 구름많음울진-1.0℃
  • 구름많음청주-3.6℃
  • 구름많음대전-4.4℃
  • 흐림추풍령-4.0℃
  • 흐림안동-4.1℃
  • 흐림상주-3.0℃
  • 흐림포항0.4℃
  • 흐림군산-1.8℃
  • 흐림대구-0.7℃
  • 흐림전주-2.6℃
  • 흐림울산0.3℃
  • 흐림창원0.6℃
  • 구름많음광주-5.0℃
  • 흐림부산1.8℃
  • 흐림통영2.8℃
  • 흐림목포0.8℃
  • 흐림여수0.9℃
  • 흐림흑산도2.9℃
  • 흐림완도1.2℃
  • 흐림고창-2.1℃
  • 흐림순천-1.5℃
  • 구름많음홍성(예)-4.9℃
  • 구름조금제주4.3℃
  • 흐림고산4.0℃
  • 흐림성산3.4℃
  • 흐림서귀포7.6℃
  • 흐림진주1.4℃
  • 맑음강화-8.7℃
  • 맑음양평-5.1℃
  • 맑음이천-5.5℃
  • 맑음인제-9.6℃
  • 맑음홍천-8.8℃
  • 흐림태백-6.8℃
  • 맑음정선군-7.2℃
  • 맑음제천-10.9℃
  • 흐림보은-5.2℃
  • 흐림천안-4.7℃
  • 구름많음보령-3.4℃
  • 구름많음부여-4.8℃
  • 흐림금산-3.7℃
  • 흐림-4.0℃
  • 흐림부안-1.3℃
  • 흐림임실-2.9℃
  • 흐림정읍-1.9℃
  • 흐림남원-2.7℃
  • 흐림장수-4.3℃
  • 흐림고창군-1.8℃
  • 흐림영광군
  • 흐림김해시0.7℃
  • 흐림순창군-1.4℃
  • 흐림북창원1.9℃
  • 흐림양산시3.0℃
  • 흐림보성군0.6℃
  • 흐림강진군0.3℃
  • 흐림장흥0.2℃
  • 흐림해남-0.8℃
  • 흐림고흥0.1℃
  • 흐림의령군-1.5℃
  • 흐림함양군-1.1℃
  • 흐림광양시0.4℃
  • 흐림진도군1.6℃
  • 구름많음봉화-5.8℃
  • 구름많음영주-4.0℃
  • 구름많음문경-3.6℃
  • 흐림청송군-4.4℃
  • 구름많음영덕-1.0℃
  • 구름많음의성-5.9℃
  • 흐림구미-1.4℃
  • 흐림영천-1.6℃
  • 흐림경주시-0.7℃
  • 흐림거창-1.9℃
  • 흐림합천-1.3℃
  • 흐림밀양1.1℃
  • 흐림산청-0.6℃
  • 흐림거제2.6℃
  • 흐림남해1.6℃
기상청 제공
회개를 위한 사랑의 채찍(아모스 4장 1~13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회개를 위한 사랑의 채찍(아모스 4장 1~13절)

말씀의 강단 - 장재효 목사

장재효 목사1.jpg

장재효 목사

(서울성은장로교회 )

 

사마리아의 산에 있는 바산의 암소들아 이 말을 들으라 너희는 힘없는 자를 학대하며 가난한 자를 압제하며 가장에게 이르기를 술을 가져다가 우리로 마시게 하라 하는도다(1)

 

내가 너희 모든 성읍에서 너희 이를 깨끗하게 하며 너희의 각 처소에서 양식이 떨어지게 하였으나 너희가 내게로 돌아오지 아니하였느니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6)

 

내가 너희 중에 전염병 보내기를 애굽에서 한 것처럼 하였으며 칼로 너희 청년들을 죽였으며 너희 말들을 노략하게 하며 너희 진영의 악취로 코를 찌르게 하였으나 너희가 내게로 돌아오지 아니하였느니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10)

 

아모스 선지자는 원래 양을 수천 마리 목축하는 생업을 가진 사람이었고 땅이 많아서 뽕나무 재배를 하는 농부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이 그를 택하시고 성령으로 충만하게 하셔서 하나님의 말씀을 대언하는 선지자로 세우셨습니다. 본문 말씀은 이 아모스라는 선지자를 통하여 이스라엘의 완악한 죄에 대해 지적하고 하나님의 심판을 선포하신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재앙의 징조가 나타날 때 우리는 어떤 자세를 가져야 할지 말씀을 통해 살펴봅시다.

 

1. 가난한 자를 학대하고 압제한 자들에 대한 심판 예언

 

먼저 아모스 선지자는 하나님이 주신 말씀을 강력하게 선포하고 있습니다. “사마리아의 산에 있는 바산의 암소들아 이 말을 들으라 너희는 힘없는 자를 학대하며 가난한 자를 압제하며 가장에게 이르기를 술을 가져다가 우리로 마시게 하라 하는도다. 주 여호와께서 자기의 거룩함을 두고 맹세하시되 때가 너희에게 이를지라 사람이 갈고리로 너희를 끌어가며 낚시로 너희의 남은 자들도 그리하리라. 너희가 성 무너진 데를 통하여 각기 앞으로 바로 나가서 하르몬에 던져지리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1~3)고 심판을 예언했습니다.

 

여기서 사마리아에 있는 바산 암소라고 비유적인 표현을 하는 자는 누구를 말하고 있을까요? 이는 비옥한 바산 들의 암소처럼 힘없는 백성들을 착취한 사람들을 일컫습니다. 그 당시 권력을 잡은 사람들, 부유한 사람들은 너무 사치하고 호화롭게 살면서도 가난하고 힘없는 사람들을 학대하고 압제한 죄를 범하였습니다. 하나님은 그들에게 진노하시고 아모스 선지자를 통하여 하나님의 뜻을 선포하도록 예언하게 하신 것입니다.

 

이 심판의 예언은 말씀하신 그대로 이루어지게 됩니다. 북쪽에 위치한 앗수르라는 나라가 이스라엘을 쳐들어 왔는데 이때 죄악을 즐기던 그들에게 갈고리로 귀를 뚫어서 거기에 귀고리처럼 만들어서 밧줄로 쭉 꿰어 끌고 갔던 것입니다. 결국, 그들은 B.C.720년경에 역사 속에서 영원히 패망하고 말았습니다.

 

2. 이스라엘의 거짓된 예배와 그에 대한 심판

 

당시의 종교지도자들은 어떠했을까요? “너희는 벧엘에 가서 범죄하며 길갈에 가서 죄를 더하며 아침마다 너희 희생을, 삼일마다 너희 십일조를 드리며 누룩 넣은 것을 불살라 수은제로 드리며 낙헌제를 소리내어 선포하려무나. 이스라엘 자손들아 이것이 너희가 기뻐하는 바니라 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4~5) 아모스 선지자는 종교지도자들의 그릇된 예배 의식에 대해 조롱하는 표현을 쓰고 있습니다. 이들은 하나님 앞에 관행을 따라 형식적인 예배를 드리고, 백성들도 하나님 아닌 다른 나라가 섬기는 다양한 여러 형태의 우상을 들여와 집에 신당을 만들고 복을 빌곤 했습니다. 살리시는 이는 하나님이셨는데 이렇게 나쁜 짓을 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이들을 심판하실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심판의 도구로 주변 나라들을 사용하셨습니다. 주변에 있는 나라들을 강국으로 만들어서 이스라엘이 범죄하면 그들을 몽둥이 삼아 쓰신 것입니다. “앗수르 사람은 화 있을진저 그는 내 진노의 막대기요 그 손의 몽둥이는 나의 분노라 내가 그를 보내어 경건하지 아니한 나라를 치게 하며 내가 그에게 명령하여 나를 노하게 한 백성을 쳐서 탈취하며 노략하게 하며 또 그들을 길거리의 진흙 같이 짓밟게 하려 하거니와.”(10:5~6) 이 말씀처럼 앗수르는 하나님의 도구로 이스라엘의 몽둥이가 되었습니다.

 

3. 재앙을 보고도 돌아오지 않는 백성들

 

아모스 선지자는 각종 자연 현상을 통한 재앙 7가지를 들어 이스라엘이 심판을 받을 수밖에 없는 상태에 있음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첫 번째 재앙은 기근으로 인해 양식이 떨어지게 하신 일이었습니다. “또 내가 너희 모든 성읍에서 너희 이를 깨끗하게 하며 너희 각처에서 양식이 떨어지게 하였으나 너희가 내게로 돌아오지 아니하였느니라.”(6) 그러나 이들은 양식이 떨어져 기근으로 굶어 죽어 가면서도 하나님께 회개하지 않았습니다. 회개할 기회를 주셨지만 이들은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두 번째 재앙은 비를 멈추게 하신 일이었습니다. “또 추수하기 석 달 전에 내가 너희에게 비를 멈추게 하여.”(7) 추수하기 석 달 전에 내리는 비는 이른 비에 해당합니다. 이 비는 추수를 앞두고 내리지 않으면 농작물에 큰 지장을 초래합니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비를 내리지 않으신 것입니다. 그럼에도 이스라엘 백성은 목마른 사슴처럼 비가 내린 성읍을 찾아 물을 얻어먹으러 헤매고 다니면서도 자신들의 죄를 회개하지도, 하나님께 돌아오지도 않았습니다.

 

세 번째와 네 번째 재앙은 사막의 뜨거운 열풍이 불어와서 자라는 곡식을 선 채로 말라서 죽게 만든 재앙이었습니다. 그리고 이삭이 새까맣게 재처럼 되고, 그 나머지를 메뚜기 떼가 다 먹어치운 재앙이 임했습니다. “내가 곡식을 마르게 하는 재앙과 깜부기 재앙으로 너희를 쳤으며 팥중이로 너희의 많은 동산과 포도원과 무화과나무와 감람나무를 다 먹게 하였으나 너희가 내게로 돌아오지 아니하였느니라.”(9) 그러나 이 백성들은 먹을 것이 없어져 죽을 지경인데도 하나님께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다섯 번째와 여섯 번째 재앙은 전염병과 전쟁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내가 너희 중에 전염병 보내기를 애굽에서 한 것처럼 하였으며 칼로 너희 청년들을 죽였으며 너희 말들을 노략하게 하며 너희 진영의 악취로 코를 찌르게 하였으나 너희가 내게로 돌아오지 아니하였느니라.”(10) 전염병이 돌아 사람들이 죽고, 전쟁이 일어나 젊은 군인들과 말들이 다 죽임을 당해 시체가 사방에 널브러져 있는데도 백성들은 하나님께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일곱 번째 재앙은 내가 너희 중의 성읍 무너뜨리기를 하나님인 내가 소돔과 고모라를 무너뜨림 같이 하였으므로 너희가 불붙는 가운데서 빼낸 나무 조각같이 되었으나 너희가 내게로 돌아오지 아니하였느니라.”(11) 이는 이미 이스라엘에게 심판의 형벌이 시작되었지만, 그 심판으로 멸망하기 전에 끄집어내서 불을 끄고 다시 살려서 회복시켜 주려고 역사하셨는데도 하나님께 돌아오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4. 회개와 회복을 원하시는 하나님

 

이스라엘 백성들은 이처럼 많은 재앙(7가지)을 당하고도 회개하지 않고 목이 곧은 사람처럼 살았습니다. 그러면 종국에는 망하게 될 뿐입니다. 잠언서에 자주 책망을 받으면서도 목이 곧은 사람은 갑자기 패망을 당하고 피하지 못하리라”(29:1)는 내용이 나옵니다. 결국, 이 말씀처럼 이스라엘 나라는 망했습니다. 재앙은 이스라엘에게 회개를 위한 사랑의 채찍이었지만 이들이 깨닫지 못했던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기회를 주셨는데도 전혀 살필 생각을 하지 못한다면 참 불행한 사람이 아닐 수 없습니다. 우리가 믿는 것은 만물을 창조하시고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이 나를 오늘까지 살리심으로 내가 살아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스라엘아 내가 이와 같이 네게 행하리라 내가 이것을 네게 행하리니 이스라엘아 네 하나님 만나기를 준비하라.”(12)

 

(권면의 말씀)

 

이스라엘에 임했던 재앙처럼 우리에게도 동일한 일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현재 우리나라가 풍전등화처럼 바람 앞에 촛불 같은 상황에 처해 있음을 볼 때 큰 위기를 느낍니다. 전쟁의 위험이 항상 도사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우리에게 재앙의 징조가 나타나고 있다면 아모스 선지자의 이스라엘에 대한 심판의 예언을 깊이 새기고 하나님께로 회개하고 돌아와야 합니다. 하나님이 역사의 주관자이시기 때문에 회개하고 돌이킨다면 건짐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재앙이 임했는데도 돌아오라는 하나님의 간절한 바람을 무시하게 되면 결국 심판을 받게 됩니다. 철저히 회개하고 순종할 때 하나님은 우리의 방패가 되어 주실 것입니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