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구름많음속초8.6℃
  • 흐림5.5℃
  • 흐림철원4.0℃
  • 흐림동두천4.3℃
  • 흐림파주4.6℃
  • 흐림대관령4.4℃
  • 구름조금백령도8.2℃
  • 구름많음북강릉8.9℃
  • 흐림강릉9.9℃
  • 흐림동해9.2℃
  • 흐림서울5.9℃
  • 흐림인천6.0℃
  • 흐림원주7.7℃
  • 흐림울릉도10.4℃
  • 구름조금수원8.1℃
  • 흐림영월8.3℃
  • 흐림충주7.0℃
  • 구름많음서산8.4℃
  • 흐림울진10.8℃
  • 구름많음청주8.5℃
  • 구름많음대전9.5℃
  • 구름많음추풍령9.0℃
  • 흐림안동8.1℃
  • 흐림상주9.1℃
  • 구름조금포항12.7℃
  • 맑음군산10.3℃
  • 맑음대구12.1℃
  • 맑음전주9.5℃
  • 구름조금울산14.2℃
  • 맑음창원12.5℃
  • 맑음광주11.8℃
  • 맑음부산15.6℃
  • 맑음통영13.2℃
  • 맑음목포10.0℃
  • 맑음여수13.1℃
  • 구름조금흑산도11.0℃
  • 맑음완도12.3℃
  • 맑음고창10.3℃
  • 맑음순천11.5℃
  • 구름많음홍성(예)8.6℃
  • 맑음제주12.2℃
  • 맑음고산11.2℃
  • 구름조금성산11.9℃
  • 구름조금서귀포14.5℃
  • 구름조금진주13.3℃
  • 흐림강화5.7℃
  • 흐림양평8.2℃
  • 흐림이천8.1℃
  • 흐림인제6.1℃
  • 흐림홍천6.5℃
  • 흐림태백7.4℃
  • 흐림정선군8.3℃
  • 흐림제천7.3℃
  • 흐림보은9.3℃
  • 구름많음천안8.8℃
  • 구름많음보령
  • 구름많음부여10.6℃
  • 구름많음금산10.4℃
  • 흐림9.0℃
  • 맑음부안9.6℃
  • 구름많음임실9.7℃
  • 맑음정읍8.9℃
  • 구름조금남원11.5℃
  • 구름조금장수9.4℃
  • 맑음고창군10.0℃
  • 맑음영광군9.8℃
  • 맑음김해시14.1℃
  • 구름조금순창군10.6℃
  • 맑음북창원14.1℃
  • 맑음양산시14.4℃
  • 맑음보성군13.9℃
  • 맑음강진군12.5℃
  • 구름조금장흥12.2℃
  • 맑음해남11.2℃
  • 맑음고흥12.6℃
  • 구름조금의령군13.3℃
  • 구름조금함양군13.2℃
  • 맑음광양시13.5℃
  • 맑음진도군10.5℃
  • 흐림봉화9.2℃
  • 흐림영주8.7℃
  • 흐림문경9.0℃
  • 흐림청송군9.3℃
  • 구름많음영덕11.4℃
  • 흐림의성9.8℃
  • 흐림구미11.1℃
  • 구름많음영천11.7℃
  • 구름조금경주시13.0℃
  • 구름조금거창12.4℃
  • 구름많음합천12.7℃
  • 구름조금밀양13.4℃
  • 구름많음산청12.5℃
  • 맑음거제11.8℃
  • 맑음남해11.8℃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 ‘평화’와 ‘통일’의 길목…더욱 깨어 기도해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 ‘평화’와 ‘통일’의 길목…더욱 깨어 기도해야

평화통일의 길목더욱 깨어 기도해야


박은숙 사진.jpg

박은숙 기자

 

 

지난달 27일 남북정상회담이 판문점에서 열렸다. 이날 회담은 예전의 정상회담에 비해 훨씬 파격적인 족적을 남겼으며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공동의 합의점을 담은 판문점선언을 함으로써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의 역사적 순간들을 생중계로 지켜보며 대한민국 국민들은 환호와 탄식이 뒤섞인, 만감이 교차한 하루였다.

 

 

아직은 섣부르게 북한의 행보에 대해 평가하기는 이르다. 그동안 북한 정권이 보여준 언행 불일치는 일일이 나열하기도 버겁다. 더구나 북한의 김일성 삼부자는 주체사상이라는 이름으로 민족의 가슴에, 무엇보다 기독교인들의 심장에 비수를 꽂은 장본인들이다. 그 응어리가 아직 풀리지도 않았는데 그들을 웃으며 반겨줄 수는 없다. 최소한 우리에게 그들을 용서할 권한이 있다면 말이다.

 

 

그러나 생각을 가다듬고 되짚어 보면, 그렇다고 이 불행한 역사를, 이 불안한 전쟁의 위협을 우리 후손들에게 자랑스럽게 물려줄 수도 없는 노릇이다. 우리 자녀들을 철책선으로 보내며 청춘을 허비하라고 끝없이 등 떠밀 수는 더더욱 없다. 언제가 이 분단의 담을 헐고 북한의 동포를 떠안아야 한다면, 그 어려운 결정을 지금 우리 세대가 하는 것은 어떨까. 뜨거운 응어리가 올라와도 삼키고 용서라는 단어로 손을 내밀어 보면 어떨까. 그들이 용기 없어 못 한다면 우리가 먼저라도.

 

 

평화라는 단어가 참으로 겁이 난다. 그 단어에 대해 부여하는 의미가 모두 다르기 때문이다. ‘통일이라는 단어도 마찬가지이다. 서로가 다른 방식의 통일을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분단 70년 동안 벌어진 다름이 하루아침에 합일로 이루어지겠는가? 서투른 몸짓이더라도 하나씩 해보면 될 것이다. 그러다 익숙해지면 열도 스물도 나눌 수 있으리라. 무엇보다 지금 이 시점에 우리끼리 분쟁해서는 안 된다. 통일을 위해 피눈물로 기도한 믿음의 기도들이 오늘 이날을 두고 한 것이 아니라고 어찌 단언할 수 있으랴. 우리는 이 역사적인 길목에서 더욱 깨어 기도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