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구름많음속초4.2℃
  • 구름많음-3.5℃
  • 구름조금철원-3.8℃
  • 흐림동두천-1.4℃
  • 구름많음파주-1.3℃
  • 흐림대관령-4.5℃
  • 구름많음백령도4.6℃
  • 흐림북강릉5.2℃
  • 흐림강릉4.2℃
  • 흐림동해3.9℃
  • 구름많음서울1.6℃
  • 연무인천2.1℃
  • 흐림원주-0.1℃
  • 흐림울릉도7.5℃
  • 구름조금수원2.1℃
  • 흐림영월0.6℃
  • 흐림충주1.2℃
  • 구름많음서산2.6℃
  • 흐림울진6.0℃
  • 흐림청주3.0℃
  • 흐림대전2.8℃
  • 흐림추풍령0.5℃
  • 비안동0.4℃
  • 흐림상주0.6℃
  • 비포항7.3℃
  • 맑음군산5.1℃
  • 비대구2.9℃
  • 흐림전주3.9℃
  • 비울산7.2℃
  • 비창원3.9℃
  • 흐림광주6.5℃
  • 비부산8.6℃
  • 구름많음통영7.6℃
  • 박무목포4.0℃
  • 비여수7.0℃
  • 박무흑산도6.5℃
  • 흐림완도8.4℃
  • 구름많음고창3.3℃
  • 맑음순천5.5℃
  • 박무홍성(예)0.4℃
  • 박무제주11.6℃
  • 흐림고산11.2℃
  • 구름많음성산11.9℃
  • 구름많음서귀포12.2℃
  • 구름조금진주5.0℃
  • 구름많음강화2.3℃
  • 흐림양평-1.1℃
  • 흐림이천-1.8℃
  • 구름많음인제-2.5℃
  • 구름많음홍천-2.2℃
  • 흐림태백0.8℃
  • 흐림정선군-0.7℃
  • 흐림제천-0.1℃
  • 흐림보은2.0℃
  • 흐림천안0.9℃
  • 맑음보령3.0℃
  • 맑음부여4.3℃
  • 흐림금산2.0℃
  • 흐림부안4.1℃
  • 흐림임실3.3℃
  • 맑음정읍2.9℃
  • 흐림남원
  • 흐림장수1.5℃
  • 맑음고창군3.0℃
  • 흐림영광군3.2℃
  • 구름많음김해시4.8℃
  • 구름조금순창군4.8℃
  • 맑음북창원3.5℃
  • 흐림양산시8.9℃
  • 흐림보성군7.1℃
  • 흐림강진군7.6℃
  • 흐림장흥7.1℃
  • 흐림해남6.2℃
  • 흐림고흥6.5℃
  • 구름많음의령군3.6℃
  • 흐림함양군3.4℃
  • 흐림광양시7.0℃
  • 흐림진도군6.7℃
  • 흐림봉화2.1℃
  • 흐림영주1.9℃
  • 흐림문경0.9℃
  • 구름많음청송군0.9℃
  • 맑음영덕4.9℃
  • 흐림의성2.0℃
  • 흐림구미2.1℃
  • 흐림영천3.8℃
  • 구름많음경주시4.8℃
  • 흐림거창2.8℃
  • 흐림합천3.5℃
  • 맑음밀양4.8℃
  • 흐림산청2.8℃
  • 구름많음거제6.5℃
  • 흐림남해5.5℃
기상청 제공
질서와 선한 영향력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서와 선한 영향력

이정우 목사의 목회칼럼

안동서부교회 이정우 담임목사.jpg

이정우 목사

안동서부교회

 

 

하나님은 질서의 하나님이십니다. 하나님의 창조사역 속에서도 하나님의 질서가 나타났고 하나님의 섭리와 다스림에서도 질서가 나타납니다. 질서를 이루는 핵심은 리더십입니다. 리더십의 핵심은 힘(권세)입니다. 하나님은 모든 권세의 근원이시고 주인이 되십니다. “각 사람은 위에 있는 권세들에게 복종하라 권세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지 않음이 없나니 모든 권세는 다 하나님께서 정하신 바라.”(13:1) 이러한 하나님께서는 그가 정하신 사람에게 권세를 주셔서 그가 원하는 백성들을 인도하십니다. 이것이 영적 리더십입니다. 200만 명 이상이나 되었던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에서 가나안까지 인도할 때 가장 중요시 되었던 것은 인도자인 모세의 영적 지도력이었습니다.

 

출애굽에 담긴 하나님의 의도는 애굽에서 종살이하는 이스라엘 민족들을 인도하셔서 젖과 꿀이 흐르는 가나안 땅에 들어가게 하심으로 그들을 하나님의 백성으로 삼고자 함이었습니다. 이와 동일하게 오늘날 하나님은 죄와 사망에 종노릇하며 멸망에 처한 우리들을 구원하여 영생에 이르게 하시는 선하시고 위대한 뜻을 가지고 계십니다. 그리고 이것은 한명, 두 명이 아닌 무리와 집단이기 때문에 그 무리와 집단의 각 개인을 인도하심이 아니라, 하나님이 선택하여 세우신 지도자의 지도력을 통해서 일을 이루신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지도자란 한 영적 집단을 위하여 하나님이 세우신 질서와 권세의 통로로 쓰임 받는 것입니다. 그 통로요 도구인 지도자가 어떤 지도력을 가졌느냐에 따라 그 집단의 유익과 무익, 승리와 실패, 전진과 후퇴가 결정됩니다.

 

단적인 예로, 출애굽 과정에 나타난 모세의 지도력과 아론의 지도력의 차이를 볼 수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보면, 32장에 나타난 아론의 지도력은 이스라엘 백성들로 하여금 금송아지를 만드는 우상숭배라는 중죄를 짓게 만들었습니다. 그는 이스라엘로 하여금 우상을 섬기게 한 죄, 백성을 방자하게 만든 죄, 그리고 백성 3,000명이 레위 자손의 손에 의해 죽임을 당하게 한 죄 등, 아론은 모세와 동일한 여건에서 지도자가 되었지만 아론으로 인하여 이스라엘은 참담한 실패를 맛보아야만 했습니다.

 

진정한 지도력이란 하나님이 주시는 것입니다. 그러니 하나님을 무시하고 하나님 없는 인간적인 지도력은 바로 무너지고 맙니다. 이것은 지도력의 타락으로서 무서운 죄를 낳게 합니다. 하나님의 이름으로 행하지만 실제로 하나님은 없고 자기 마음대로 행하는 지도력입니다. 결국 이러한 지도력은 상황과 여건에 야합하여 인기를 탐하는 인간적인 야심, 야망을 이루기 위한 지도력이 되고 맙니다. 이것이 바로 사탄의 전략입니다.

 

예수님의 공생애 사역을 보면, 예수님은 자신의 뜻대로 행하지 않으셨습니다. 언제나 하나님 아버지의 뜻을 이루기 위해서 먼저 기도하시고 모든 것을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셨습니다. 만일 우리가 하나님을 위한 목적과 동기를 잃어버리면 결국 우리의 지도력은 자기를 위하여 도모하는 위험한 지도력이 되는 것입니다. 이처럼 하나님 없는 지도력은 위험한 것입니다. 스스로 멸망을 자초하는 길입니다.

 

진정한 리더십은 지위가 아니라 선한 영향력입니다. 리더십은 명령으로 권위를 세움이 아니라 솔선수범으로 행하는 것입니다. 인본주의적인 지도력은 결국 권위주의로 흐르게 됩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권위는 겸손과 섬김이었습니다. 교회의 지도력은 기업의 사장처럼, 군대의 상관처럼 아랫사람들을 무시하고 명령조로 대하는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먼저 섬기려는 부드러운 리더십이 되어야 합니다. 만약 교회에 군림자가 있다면 그것은 오직 예수님뿐입니다. 그런 면에서 목사와 중직자들은 교회에서 군림하는 자가 아니라 오히려 교인을 섬기고 그들을 위해 기꺼이 희생하는 하나님의 종들이 되어야 합니다. 교회와 교인을 예수님처럼 섬길 때 영적 지도력이 세워지게 됩니다. 이때 비로소 교회는 질서와 선한 영향력을 회복하여 세상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할 수 있게 됩니다.

 

2019년의 후반전이 시작되었습니다. 이제부터는 각자의 삶의 자리에서 질서와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모든 크리스천이 되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