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속초6.2℃
  • 맑음1.1℃
  • 맑음철원-0.6℃
  • 맑음동두천2.2℃
  • 맑음파주0.8℃
  • 맑음대관령1.1℃
  • 맑음춘천4.3℃
  • 맑음백령도3.2℃
  • 맑음북강릉8.4℃
  • 맑음강릉9.6℃
  • 맑음동해9.4℃
  • 맑음서울3.7℃
  • 맑음인천3.8℃
  • 맑음원주5.5℃
  • 맑음울릉도8.6℃
  • 맑음수원2.8℃
  • 맑음영월6.2℃
  • 맑음충주5.0℃
  • 맑음서산1.5℃
  • 맑음울진9.1℃
  • 맑음청주5.6℃
  • 맑음대전4.5℃
  • 맑음추풍령7.0℃
  • 맑음안동7.2℃
  • 맑음상주7.5℃
  • 맑음포항11.9℃
  • 맑음군산5.8℃
  • 맑음대구10.4℃
  • 맑음전주7.4℃
  • 맑음울산11.9℃
  • 맑음창원12.3℃
  • 맑음광주9.3℃
  • 맑음부산14.1℃
  • 맑음통영12.9℃
  • 맑음목포9.3℃
  • 맑음여수12.6℃
  • 맑음흑산도8.8℃
  • 맑음완도10.5℃
  • 맑음고창6.7℃
  • 맑음순천9.6℃
  • 맑음홍성(예)3.4℃
  • 맑음2.3℃
  • 맑음제주14.1℃
  • 맑음고산13.5℃
  • 맑음성산11.8℃
  • 맑음서귀포15.6℃
  • 맑음진주8.6℃
  • 맑음강화0.4℃
  • 맑음양평4.1℃
  • 맑음이천3.9℃
  • 맑음인제1.4℃
  • 맑음홍천3.4℃
  • 맑음태백0.4℃
  • 맑음정선군3.6℃
  • 맑음제천2.5℃
  • 맑음보은4.6℃
  • 맑음천안3.7℃
  • 맑음보령4.4℃
  • 맑음부여5.5℃
  • 맑음금산4.2℃
  • 맑음4.4℃
  • 맑음부안7.1℃
  • 맑음임실6.6℃
  • 맑음정읍6.9℃
  • 맑음남원7.6℃
  • 맑음장수3.2℃
  • 맑음고창군7.5℃
  • 맑음영광군7.8℃
  • 맑음김해시12.4℃
  • 맑음순창군6.7℃
  • 맑음북창원12.7℃
  • 맑음양산시12.2℃
  • 맑음보성군9.0℃
  • 맑음강진군9.6℃
  • 맑음장흥9.6℃
  • 맑음해남7.6℃
  • 맑음고흥10.6℃
  • 맑음의령군8.3℃
  • 맑음함양군10.3℃
  • 맑음광양시10.1℃
  • 맑음진도군9.7℃
  • 맑음봉화2.2℃
  • 맑음영주6.7℃
  • 맑음문경5.9℃
  • 맑음청송군4.0℃
  • 맑음영덕9.3℃
  • 맑음의성4.1℃
  • 맑음구미7.6℃
  • 맑음영천9.1℃
  • 맑음경주시6.7℃
  • 맑음거창7.0℃
  • 맑음합천7.8℃
  • 맑음밀양9.4℃
  • 맑음산청10.0℃
  • 맑음거제12.0℃
  • 맑음남해10.1℃
기상청 제공
완전히 이해할 수 없어도, 온전히 사랑할 순 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전히 이해할 수 없어도, 온전히 사랑할 순 있다

천석길 목사의 영성칼럼

천석길 목사(구미남).jpg

천석길 목사

구미남교회

      

우리나라에 두 번(1994, 2014) 개봉한 흐르는 강물처럼이라는 영화가 있습니다. 영화를 통하여 보여주는 경치가 너무 아름다워서 줄거리는 잊어도 그 영화의 포스터에 나오는 낚시하는 그림은 오래도록 잔상으로 남아있는 영화입니다. 줄거리는 이렇습니다. 장교 출신의 아주 보수적인 목사님에게 노만과 폴이라는 두 아들이 있었습니다. 아버지는 사랑의 표현과 칭찬을 잘 못 하는 완고한 성격이었지만 두 아들을 사랑하는 마음을 함께 낚시하는 것으로 대신합니다.

 

어려서부터 아들과 함께 경치 좋은 곳에서 낚시를 가르쳐 주는데 큰아들인 노만은 아버지가 가르쳐주는 대로 순종적이었지만 둘째인 폴은 낚시는 좋아하지만 아버지의 방법이 아닌 자신의 방법으로 낚시를 즐기곤 했습니다. 성격 그대로 큰아들 노만은 아버지의 말씀에 순종적이어서 아버지 곁에 있으려 했지만 좋은 대학을 졸업한 우수한 인재였기에 대도시의 유수한 대학의 교수로 떠납니다. 그러나 둘째 아들 폴은 어려서부터 아버지께 반항적이었고 할 수만 있으면 빨리 독립하고 싶었지만, 그는 멀리 가지 못하고 고향에 남아서 작은 신문사의 기자로 살아갑니다. 폴은 도박에 빠져서 많은 빚을 지고 결국은 그것이 원인이 되어서 길거리에서 폭행을 당하여 사망하게 됩니다.

 

아들의 장례식을 치른 주일날 아버지 목사님은 설교를 통해서 아들의 죽음을 떠올리면서 완전히 이해하지는 못하지만 온전히 사랑하는 것은 가능한 일이라는 유명한 대사를 남깁니다. 그와 함께 내가 여러분에게 이런저런 좋은 말을 하지만 막상 너무나 큰일을 당하면 해 줄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우리는 가장 가까운 사람을 거의 돕지 못합니다. 무엇을 도와야 할지도 모르고 때로는 그들이 원치 않는 도움을 주곤 합니다라는 가슴 찡한 고백적인 설교를 합니다.

 

흐르는 강물처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우리 곁을 지나갑니까. 그들을 다 이해할 순 없지만 그들을 온전히 사랑할 수 있는 것은 우리의 몫입니다. 설득하려고 고집하거나, 이해하려고 고민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품어주는 사랑의 마음이 있는 곳이 우리의 가정과 목장이었으면 좋겠습니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