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속초4.4℃
  • 맑음-0.8℃
  • 맑음철원-0.5℃
  • 맑음동두천0.5℃
  • 맑음파주0.0℃
  • 맑음대관령-2.8℃
  • 구름많음백령도3.1℃
  • 맑음북강릉5.4℃
  • 맑음강릉5.5℃
  • 맑음동해5.3℃
  • 맑음서울1.1℃
  • 맑음인천1.3℃
  • 맑음원주0.6℃
  • 구름많음울릉도7.5℃
  • 맑음수원2.2℃
  • 맑음영월1.2℃
  • 맑음충주1.3℃
  • 구름조금서산3.8℃
  • 맑음울진6.8℃
  • 맑음청주2.5℃
  • 맑음대전3.8℃
  • 맑음추풍령2.2℃
  • 맑음안동3.1℃
  • 맑음상주4.0℃
  • 맑음포항6.3℃
  • 맑음군산5.2℃
  • 맑음대구4.5℃
  • 맑음전주5.8℃
  • 맑음울산6.1℃
  • 맑음창원4.7℃
  • 맑음광주7.1℃
  • 맑음부산7.8℃
  • 구름조금통영7.7℃
  • 맑음목포6.0℃
  • 맑음여수7.9℃
  • 구름많음흑산도8.9℃
  • 구름조금완도8.2℃
  • 구름많음고창6.3℃
  • 맑음순천6.0℃
  • 맑음홍성(예)3.3℃
  • 흐림제주9.1℃
  • 흐림고산8.5℃
  • 구름많음성산9.3℃
  • 구름많음서귀포10.3℃
  • 맑음진주6.7℃
  • 맑음강화1.4℃
  • 맑음양평1.8℃
  • 맑음이천1.9℃
  • 맑음인제0.1℃
  • 맑음홍천-1.0℃
  • 맑음태백0.7℃
  • 맑음정선군0.7℃
  • 맑음제천1.1℃
  • 맑음보은3.2℃
  • 맑음천안2.9℃
  • 맑음보령5.6℃
  • 맑음부여4.3℃
  • 맑음금산3.7℃
  • 맑음2.9℃
  • 맑음부안6.6℃
  • 맑음임실5.5℃
  • 맑음정읍5.6℃
  • 맑음남원6.0℃
  • 맑음장수4.0℃
  • 구름조금고창군5.8℃
  • 구름많음영광군5.6℃
  • 맑음김해시6.1℃
  • 맑음순창군6.2℃
  • 맑음북창원7.8℃
  • 맑음양산시7.9℃
  • 맑음보성군8.0℃
  • 맑음강진군7.7℃
  • 맑음장흥7.8℃
  • 구름조금해남7.6℃
  • 구름조금고흥7.4℃
  • 맑음의령군5.8℃
  • 구름조금함양군6.8℃
  • 맑음광양시8.4℃
  • 구름조금진도군7.6℃
  • 맑음봉화2.8℃
  • 맑음영주2.8℃
  • 맑음문경3.8℃
  • 맑음청송군2.5℃
  • 맑음영덕4.8℃
  • 맑음의성3.4℃
  • 맑음구미5.2℃
  • 맑음영천5.1℃
  • 맑음경주시4.8℃
  • 맑음거창6.1℃
  • 맑음합천5.2℃
  • 맑음밀양6.7℃
  • 구름조금산청6.8℃
  • 맑음거제6.4℃
  • 구름조금남해6.6℃
기상청 제공
진정한 혁명은 영적 변화입니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정한 혁명은 영적 변화입니다.

이정우 목사의 목회칼럼

안동서부교회 이정우 담임목사.jpg

이정우 목사

안동서부교회

      

변화에는 두 종류의 변화가 있습니다. 물리적 변화와 화학적 변화입니다. 물 분자는 산소 원자 1개와 수소 원자 2개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물이 기화하면 물 분자의 운동이 활발해져 분자 사이의 거리가 멀어지지만, 분자를 구성하는 원자의 배열은 변하지 않습니다. 이처럼 물질의 성질이 그대로인 변화를 물리적 변화라고 합니다. 그러나 물을 전기 분해하면 물 분자를 구성하는 산소 원자와 수소 원자의 배열이 변하면서 산소 분자와 수소 분자를 형성하게 됩니다. , 분자를 구성하는 원자의 배열이 변하여 분자의 종류가 달라집니다. 이처럼 분자의 종류가 달라져 성질이 전혀 다른 새로운 물질이 생성되는 변화를 화학적 변화라고 합니다.

 

나뭇잎에는 초록색을 띠는 엽록소를 비롯하여 붉은색을 띠는 카로틴, 노란색을 띠는 진토필 등의 색소가 들어 있습니다. 가을이 되어 기온이 낮아지면 엽록소가 파괴되면서 다른 색소들의 색이 드러나 붉은색이나 노란색의 단풍이 듭니다. 이때 엽록소가 파괴되는 과정에서 엽록소를 구성하는 물질이 다른 물질로 화학 변화를 일으키게 됩니다. 이는 잎 속에서 혁명이 일어난 것입니다. 가지고 있던 엽록소의 체계가 깨어진 것입니다. 이때 아름다운 단풍잎으로 바뀌게 됩니다. 이런 모습들은 하나님을 만난 사람들의 전형적인 모습과도 흡사합니다.

 

성경에서 예수님을 만난 사람들의 변화는 외적 변화가 아니라 내적 변화를 체험한 사람들입니다. 가을의 산을 곱게 물들인 단풍처럼 아름다운 변화입니다. 이것은 물리적 변화가 아니라 화학적 변화들입니다. 성령으로 변화된 사람은 나뭇잎이 간직하고 있던 독특한 엽록소가 파괴되듯이 죄성으로 물든 우리들의 엽록소 즉, 특성들이 성령의 능력으로 파괴됨으로 새로운 가치관으로 바뀌어 단풍잎 같은 사람이 되는 것입니다. 이것은 모든 면에서 새롭게 탈바꿈을 이루는 혁명입니다. 이것이 진정한 변화입니다. 예수님이 니고데모에게 물과 성령으로 거듭나야 한다라고 말씀하심의 의미일 것입니다. 진정한 변화는 물질의 화학적 변화처럼 모든 개념과 가치관의 혁명적 변화입니다.

 

랄프 네이버(Ralph W. Neighbour)는 그리스도인이 변해야 할 가치관을 그의 교재 변화의 삶에서 여섯 가지 혁명으로 설명했습니다. 첫째, ‘가치혁명입니다. 옛사람의 옛 가치관을 버리고 하나님 나라의 가치관을 가진 진정한 그리스도인이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둘째, ‘존재혁명입니다. 아담의 자녀들은 행위로 존귀함을 얻고자 했지만, 하나님의 자녀는 믿음으로 존귀함을 얻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셋째, ‘물질혁명입니다. 좀과 동록이 갉아먹는 세상에 물질을 쌓아 둘 것이 아니라 하나님 나라에 영원히 보관할 수 있도록 쌓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넷째, ‘관계혁명입니다. 하나님과 관계를 바르게 하고, 교회에서 관계를 성실히 하고, 믿지 않는 사람들과 진실된 관계를 형성하여 전도의 발판을 삼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섯째, ‘생각혁명입니다. 인간적 갈등을 걸림돌로 보지 말고 영적 성숙의 디딤돌로 볼 때 갈등을 해결할 수 있음을 알게 된다는 것입니다. 여섯째, ‘인생혁명입니다. 몸과 영, 물질과 사람 등 내적인 기초석과 외적인 기초석을 바로 세울 수 있는 바른 가치관을 가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 모든 것을 종합해 볼 때, 변화된 삶이란 현실과 상황에 흔들리지 않고 하나님을 바라보는 태산 같은 믿음으로 바른 가치관을 간직함을 뜻합니다.

 

미국의 16대 대통령 링컨은 남부의 노예들을 해방시키기 위해 전쟁을 했습니다. 남북전쟁의 운명을 가른 중요한 전투가 1863년 게티즈버그에서 있었습니다. 당시 전세는 북군에 매우 불리했지만 그럼에도 링컨은 평온했습니다. 그 모습을 보고 있던 참모가 물었습니다. “국가의 장래가 불투명한 때 어떻게 이렇게 담대하고 평온할 수 있습니까?” 그러자 링컨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지금껏 기도하며 국가의 장래를 하나님께 맡겼소. 기도한 대로 되어질 것이오. 기도는 자신을 돌아봐 회개하는 것이요,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것이요, 살아계신 주님과 동행하는 것이기에 인생의 어떤 풍파에도 흔들림 없이 견고할 수 있습니다.” 링컨의 태도는 기도하는 자가 태산이 흔들려도 요동하지 않음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우리는 변화의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변화를 위한 혁명은 랄프 네이버의 말처럼 세상 앞에 흔들리지 않는 가치, 존재, 물질, 관계, 생각, 인생의 혁명입니다. 이러한 혁명은 예수님을 인격적으로 만날 때 가능해집니다. 이 가을에 붉게 물든 단풍처럼 우리 안에 영적 변화로 위대한 인생의 가치관을 열어 가시기를 바랍니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