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속초0.4℃
  • 맑음-5.7℃
  • 맑음철원-6.4℃
  • 맑음동두천-4.5℃
  • 구름많음파주-6.4℃
  • 맑음대관령-7.1℃
  • 맑음백령도6.2℃
  • 맑음북강릉1.1℃
  • 맑음강릉0.3℃
  • 맑음동해1.5℃
  • 맑음서울-2.0℃
  • 맑음인천-0.5℃
  • 맑음원주-2.7℃
  • 구름많음울릉도3.5℃
  • 맑음수원-1.5℃
  • 맑음영월-3.8℃
  • 맑음충주-4.2℃
  • 맑음서산-1.3℃
  • 맑음울진0.0℃
  • 맑음청주0.4℃
  • 맑음대전-0.6℃
  • 맑음추풍령-0.7℃
  • 맑음안동-1.8℃
  • 맑음상주0.1℃
  • 맑음포항1.9℃
  • 맑음군산2.2℃
  • 맑음대구1.8℃
  • 맑음전주1.9℃
  • 맑음울산2.4℃
  • 맑음창원1.1℃
  • 구름많음광주3.5℃
  • 맑음부산2.3℃
  • 구름많음통영3.2℃
  • 비목포5.2℃
  • 구름조금여수3.6℃
  • 흐림흑산도9.0℃
  • 구름많음완도5.9℃
  • 흐림고창2.5℃
  • 맑음순천1.0℃
  • 맑음홍성(예)-2.1℃
  • 흐림제주9.2℃
  • 흐림고산9.4℃
  • 흐림성산7.8℃
  • 흐림서귀포7.7℃
  • 구름조금진주3.2℃
  • 맑음강화-3.8℃
  • 맑음양평0.2℃
  • 맑음이천-1.8℃
  • 맑음인제-3.1℃
  • 맑음홍천-5.1℃
  • 맑음태백-5.9℃
  • 맑음정선군-3.2℃
  • 맑음제천-2.6℃
  • 맑음보은-2.5℃
  • 맑음천안-1.3℃
  • 맑음보령0.0℃
  • 맑음부여-2.2℃
  • 맑음금산-2.4℃
  • 맑음0.0℃
  • 맑음부안1.0℃
  • 맑음임실0.5℃
  • 맑음정읍1.7℃
  • 구름많음남원0.9℃
  • 맑음장수-0.5℃
  • 구름많음고창군2.9℃
  • 흐림영광군2.8℃
  • 맑음김해시1.2℃
  • 맑음순창군1.1℃
  • 맑음북창원2.4℃
  • 맑음양산시2.7℃
  • 구름많음보성군4.2℃
  • 맑음강진군4.0℃
  • 구름조금장흥3.4℃
  • 구름많음해남4.5℃
  • 흐림고흥3.4℃
  • 구름조금의령군-1.0℃
  • 구름조금함양군1.4℃
  • 맑음광양시3.3℃
  • 구름많음진도군7.8℃
  • 맑음봉화-4.3℃
  • 맑음영주-1.1℃
  • 맑음문경0.0℃
  • 맑음청송군-2.3℃
  • 맑음영덕0.8℃
  • 맑음의성-4.8℃
  • 맑음구미1.3℃
  • 맑음영천0.8℃
  • 맑음경주시1.5℃
  • 구름조금거창2.2℃
  • 맑음합천0.1℃
  • 맑음밀양2.5℃
  • 구름조금산청2.1℃
  • 맑음거제3.8℃
  • 구름많음남해4.3℃
기상청 제공
손수건 같은 만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수건 같은 만남

이정우 목사의 목회칼럼

안동서부교회 이정우 담임목사.jpg

이정우 목사

안동서부교회

 

사람이 한평생을 살면서 끊임없이 수많은 사람을 만납니다. 누구를 만나느냐에 따라 인생이 달라집니다. 행복은 만남입니다. 불행도 만남 때문입니다. 만남이 복이 되기도 하지만 만남 때문에 힘들고 어렵고 괴롭기도 합니다. 사람의 만남에는 세 가지 종류가 있다고 합니다. 생선 같은 만남, 꽃과 같은 만남, 손수건 같은 만남입니다.

 

첫째, 생선 같은 만남입니다. 서로 만나면 비린내가 나는 만남을 말합니다. 만나기만 하면 서로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것입니다. 시기하고 질투하고 싸우고 원한을 남기게 되는 만남입니다. 이런 만남은 오래갈수록 더욱 부패한 냄새를 풍깁니다. 가장 불행한 만남입니다.

 

둘째, 꽃과 같은 만남입니다. 서로 만나면 향기가 나고 좋아 어쩔 줄 모르지만 금세 시드는 만남을 말합니다. 모든 육체는 풀과 같습니다. 풀은 쉬 마르고 꽃은 떨어집니다. 꽃과 같은 만남은 후회와 아픔을 남기게 됩니다. 꽃과 같은 사랑은 풋사랑입니다.

 

셋째, 손수건 같은 만남입니다. 상대가 슬플 때 눈물을 닦아주고 그의 기쁨이 내 기쁨인 양 축하하고 힘들 때는 땀도 닦아주며 언제나 함께하는 만남을 말합니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어떠한 형편과 처지에서도 힘이 되어주는 만남입니다. 부부의 만남, 목자와 성도의 만남은 손수건 같은 만남입니다.

 

새 하늘과 새 땅이 도래하는 날 주님께서는 손수건으로 우리 눈물을 닦아주신다 하셨습니다. “이는 보좌 가운데에 계신 어린 양이 그들의 목자가 되사 생명수 샘으로 인도하시고 하나님께서 그들의 눈에서 모든 눈물을 씻어 주실 것임이라.”(7:17) 주님은 언제나 손수건 같은 만남으로 우리를 만나주십니다. 슬픈 자의 눈물을 닦아 주셨으며, 병든 자의 아픔을 닦아 주셨으며, 죄지은 자의 고통까지 닦아 주셨습니다. 주님의 손수건은 우리의 모든 것을 닦아 주시기에 조금도 부족함이 없습니다.

 

오늘을 사는 우리는 어떠한 만남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까? 비린내 나는 만남입니까, 꽃과 같은 만남입니까, 아니면 손수건 같은 만남입니까? 진정 우리의 만남은 서로에게 손수건 같은 만남이 되어야 합니다.

 

맹인 거지와 앉은뱅이의 만남에 관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어느 가난한 마을에 아무도 돌봐 줄 사람이 없는 맹인 거지가 있었습니다. 이를 딱하게 여긴 동네 사람들이 돌아가면서 그 사람에게 식사를 대접해 주었습니다. 농번기가 되어 들에서 일 할 때도 이 맹인 거지의 식사를 차려주었습니다. 이 맹인 거지가 차례대로 집을 찾아가면 언제든지 식사가 준비되어 있어서 잘 먹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차례가 된 집을 찾아가서 아무리 더듬어도 빈 그릇뿐이었습니다. 다음에도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래서 하는 수 없어서 이번에는 차례가 된 그 집으로 일찍 가 보았습니다. 그런데 웬일입니까? 자기가 먹어야 할 밥을 누군가가 맛있게 먹고 있었습니다. 거지의 생계를 위협하는 새로운 침입자가 나타났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그는 앉은뱅이였습니다. 그래서 이제부터는 같은 처지라서 함께 나누어 먹으며 살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맹인 거지는 때가 되면 앉은뱅이를 업고 이 집 저 집 다니면서 끼니를 채웠습니다. 그런데 언제부터인지 이 앉은뱅이는 욕심이 생겨, 볼 수 있는 장점을 이용해 자기 밥은 많이 담고 맹인 거지의 밥은 적게 담았습니다. 맹인 거지는 점점 말라갔습니다.

 

어느 해 그 마을에 기근이 심해 동네 사람들은 자기들의 먹을 양식도 없었습니다. 그러니 맹인과 앉은뱅이를 위해 음식을 제대로 차려주지 못했습니다. 하는 수 없어서 맹인 거지와 앉은뱅이는 이웃 마을로 옮기기로 했습니다. 앉은뱅이는 걸을 수 없으니 맹인 거지가 업고 산등선을 넘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그동안 잘 먹지 못한 거지는 반도 못 가서 쓰러졌습니다. 앉은뱅이도 길가에 팽개쳐졌습니다. 앉은뱅이는 그때 자신의 욕심이 잘못되었음을 깨달았습니다. 후회했지만 늦었습니다. 그 후 동네 사람들이 그 산등선에서 두 불구자의 얼어 죽은 시체를 볼 수 있었습니다.

 

사람마다 가진 장점과 단점이 있습니다. 우리는 장, 단점을 갖고 서로 만납니다. 나의 장점이 손수건이 되어 상대방의 단점을 닦아주고 싸매어주고 도와준다면 얼마나 행복한 만남이 될까요?

 

~ 행복합니다. 손수건 같은 만남입니다!” 라고 함께 고백하는 우리 모두가 됩시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