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속초0.5℃
  • 맑음-3.4℃
  • 맑음철원-3.5℃
  • 맑음동두천-0.4℃
  • 맑음파주-0.5℃
  • 맑음대관령-6.6℃
  • 맑음백령도4.4℃
  • 맑음북강릉2.0℃
  • 맑음강릉2.3℃
  • 맑음동해2.8℃
  • 맑음서울0.9℃
  • 맑음인천1.3℃
  • 맑음원주-0.1℃
  • 흐림울릉도3.9℃
  • 맑음수원1.8℃
  • 맑음영월-1.2℃
  • 맑음충주-1.7℃
  • 맑음서산-1.4℃
  • 구름조금울진0.3℃
  • 맑음청주0.9℃
  • 맑음대전-0.7℃
  • 맑음추풍령-2.0℃
  • 맑음안동-0.8℃
  • 맑음상주1.5℃
  • 맑음포항4.2℃
  • 맑음군산0.4℃
  • 맑음대구4.1℃
  • 맑음전주2.5℃
  • 맑음울산3.8℃
  • 맑음창원4.3℃
  • 맑음광주4.2℃
  • 맑음부산5.8℃
  • 맑음통영5.6℃
  • 맑음목포5.2℃
  • 맑음여수7.3℃
  • 맑음흑산도7.7℃
  • 맑음완도7.3℃
  • 맑음고창2.4℃
  • 맑음순천2.8℃
  • 맑음홍성(예)-0.7℃
  • 맑음제주11.1℃
  • 맑음고산11.0℃
  • 맑음성산8.0℃
  • 맑음서귀포8.7℃
  • 맑음진주-0.1℃
  • 맑음강화1.6℃
  • 맑음양평0.6℃
  • 맑음이천1.2℃
  • 맑음인제-3.5℃
  • 맑음홍천-2.5℃
  • 맑음태백-4.5℃
  • 맑음정선군-3.5℃
  • 맑음제천-4.1℃
  • 맑음보은-2.6℃
  • 맑음천안-1.8℃
  • 맑음보령0.9℃
  • 맑음부여-2.0℃
  • 맑음금산-2.1℃
  • 맑음-0.9℃
  • 맑음부안0.6℃
  • 맑음임실-0.7℃
  • 맑음정읍1.5℃
  • 맑음남원-0.7℃
  • 맑음장수-1.5℃
  • 맑음고창군0.9℃
  • 맑음영광군2.5℃
  • 맑음김해시3.1℃
  • 맑음순창군0.1℃
  • 맑음북창원4.3℃
  • 맑음양산시1.8℃
  • 맑음보성군6.5℃
  • 맑음강진군5.9℃
  • 맑음장흥5.6℃
  • 맑음해남4.7℃
  • 맑음고흥6.0℃
  • 맑음의령군-0.8℃
  • 맑음함양군-0.1℃
  • 맑음광양시5.8℃
  • 맑음진도군6.9℃
  • 맑음봉화-2.8℃
  • 맑음영주-1.1℃
  • 맑음문경-0.5℃
  • 맑음청송군-3.5℃
  • 구름조금영덕2.5℃
  • 맑음의성-2.4℃
  • 맑음구미1.1℃
  • 맑음영천0.3℃
  • 맑음경주시1.4℃
  • 맑음거창-0.1℃
  • 맑음합천0.6℃
  • 맑음밀양0.6℃
  • 맑음산청2.5℃
  • 맑음거제4.2℃
  • 맑음남해4.5℃
기상청 제공
사설 - 한·일관계 갈등··· 교회는 화해와 평화의 역할 감당해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사설 - 한·일관계 갈등··· 교회는 화해와 평화의 역할 감당해야

지난 7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여파로 국내 반일 감정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일본 제품의 불매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으며 대규모 반일시위가 잇따르고 있다. 기독교계서도 교단별로 혹은 연합회 차원에서 아베 정권의 수출규제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 발표와 시국 선언이 줄어들지 않고 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입장문을 통해 아베 정권은 한반도를 넘어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행위를 당장 중단하라고 밝혔으며, 기하성 총회도 아베 정권은 식민지배한 과거사를 사죄하고 반성하기는커녕, 양국 정부와 국민 간 갈등을 고조시키고 우리 경제에 큰 타격을 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분명 일본 정부의 태도에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잘못을 저지르고 나서 그것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는 것은 개인이든 국가이든 어려운 일이겠지만, 그것이 관계회복을 위해서는 필수적이며 근본적인 과정임은 자명하다. 작금의 일본의 태도에 관련해서 독일의 태도가 곧잘 비교되는 것을 보게 된다. 전후 독일은 자국의 나치 시대의 반인륜적 행위들을 철저히 드러내며 이웃 나라에 사죄하고 희생자에게 배상해왔다. 반면, 일본은 이와 다른 행보를 보였다. 일본은 그들의 만행을 숨기려 했고, 위안부 문제와 같은 분명한 사실조차도 인정하지 않더니 오늘날과 같은 한일 갈등에 이르게 하고야 말았다.

   

그러나 우리는 현시점에서 한국교회가 한일 관계 속에서 할 역할은 무엇인지 진지하게 고민해봐야 한다. 우리 기독교는 용서의 종교이다. 십자가는 하나님이 우리의 모든 죄를 사했음을 선언하는 곳이다. 그럼에도 기독교가 이번 일에 용서와 화해의 목소리를 쉽게 내기 어려운 것은 일본의 진정한 사과와 배상을 바라는 우리 정부의 입장과 대다수 국민들의 염원을 잘 알기 때문이다. 하지만 교회는 우리나라가 이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사랑과 평화의 메신저 역할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 그 길이 좁고 어렵다 할지라도 교회는 언제나 희망을 선포하고 하나님께 기도하며 화해의 사도로서 해야 할 역할을 감당해야 할 것이다.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