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속초1.0℃
  • 맑음-7.6℃
  • 맑음철원-6.9℃
  • 맑음동두천-4.5℃
  • 맑음파주-6.6℃
  • 맑음대관령-6.8℃
  • 비백령도5.4℃
  • 맑음북강릉2.1℃
  • 맑음강릉1.8℃
  • 맑음동해2.4℃
  • 맑음서울-2.5℃
  • 맑음인천-1.0℃
  • 맑음원주-3.6℃
  • 눈울릉도3.1℃
  • 맑음수원-2.4℃
  • 맑음영월-4.6℃
  • 맑음충주-4.9℃
  • 맑음서산-2.4℃
  • 맑음울진-1.5℃
  • 맑음청주0.4℃
  • 맑음대전-0.9℃
  • 맑음추풍령-1.0℃
  • 맑음안동-1.7℃
  • 맑음상주-0.7℃
  • 맑음포항1.4℃
  • 맑음군산0.1℃
  • 맑음대구1.4℃
  • 맑음전주0.9℃
  • 맑음울산1.7℃
  • 맑음창원-1.1℃
  • 맑음광주2.1℃
  • 맑음부산1.9℃
  • 맑음통영2.2℃
  • 흐림목포3.7℃
  • 맑음여수3.2℃
  • 흐림흑산도7.4℃
  • 흐림완도5.2℃
  • 맑음고창0.5℃
  • 맑음순천1.2℃
  • 맑음홍성(예)-2.6℃
  • 흐림제주9.3℃
  • 흐림고산9.6℃
  • 흐림성산6.4℃
  • 흐림서귀포8.3℃
  • 맑음진주1.7℃
  • 맑음강화-3.2℃
  • 맑음양평-2.6℃
  • 맑음이천-2.3℃
  • 맑음인제-5.3℃
  • 맑음홍천-5.8℃
  • 맑음태백-5.0℃
  • 맑음정선군-4.8℃
  • 맑음제천-5.3℃
  • 맑음보은-3.1℃
  • 맑음천안-3.8℃
  • 맑음보령-0.5℃
  • 맑음부여-2.8℃
  • 맑음금산-3.8℃
  • 맑음-2.4℃
  • 맑음부안-0.5℃
  • 맑음임실-1.1℃
  • 맑음정읍0.2℃
  • 맑음남원-2.3℃
  • 맑음장수-1.4℃
  • 맑음고창군-0.1℃
  • 맑음영광군0.7℃
  • 맑음김해시0.2℃
  • 맑음순창군-1.1℃
  • 맑음북창원1.5℃
  • 맑음양산시3.3℃
  • 맑음보성군3.2℃
  • 구름조금강진군3.3℃
  • 맑음장흥3.2℃
  • 흐림해남3.4℃
  • 흐림고흥3.6℃
  • 맑음의령군-3.2℃
  • 맑음함양군-1.2℃
  • 맑음광양시1.9℃
  • 구름많음진도군4.3℃
  • 맑음봉화-4.3℃
  • 맑음영주-0.6℃
  • 맑음문경-1.4℃
  • 맑음청송군-4.7℃
  • 맑음영덕-0.1℃
  • 맑음의성-6.2℃
  • 맑음구미1.4℃
  • 맑음영천0.0℃
  • 맑음경주시1.1℃
  • 맑음거창-0.9℃
  • 맑음합천-0.1℃
  • 맑음밀양-0.8℃
  • 맑음산청1.7℃
  • 맑음거제1.4℃
  • 맑음남해3.2℃
기상청 제공
나의 출애굽기(25)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의 출애굽기(25)

북한선교현장

나의 출애굽기(25)

 

드보라

 

61. 유치원 일을 그만 두고 식당에서 일하게 됨

 

이렇게 한동안 일을 잘하고 있었는데 우연한 계기로 일을 중단하게 되었다. 하루는 원장이 조용히 나를 불렀다. 원장실 자리에 앉으니 원장선생님은 대뜸 나에게 북한에서 오셨어요?”라고 물었다. 내 정체가 들키고 말았다. 나중에 알고 보니 내가 살던 마을 인근의 사람이 자기 손녀를 데리고 유치원 입학시키러 왔다가 나를 발견하고 원장에게 이야기했던 것이다. 원장선생님은 탈북자를 불법 고용하면 정부의 제재를 받는다면서 나에게 출근 못 할 것 같다고 하셨다. 일을 못 해서 해고당하는 거라면 납득을 하겠지만 단지 신분 문제라고 생각하니 억울했다.

 

유치원 일을 하지 못하게 되었으니 다른 일거리를 찾아야 했다. 나는 식당에서 잡부 일을 시작했다. 조개구이집이었다. 월급을 유치원보다 오히려 많이 줘서 나는 차라리 잘되었다고 좋게 생각하기로 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남편이 말썽이었다. 남편이 밖에서 일하는 나를 믿지 못해서 자꾸 이상한 트집을 잡았다. 조개구이집은 원래 술 먹는 식당이고 남자도 많으니까 남편이 매일같이 의심했다. 일을 마치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집에 오면 오늘은 누구랑 술 먹었냐?”라며 시비를 걸었다. 심지어는 내가 일하는 식당 근처에 와서 멀리서 나를 감시하기도 했다. 나중에서야 남편의 감시를 알게 된 나는 숨이 턱턱 막혔다.

 

62. 남편과의 불화··· 집사님 댁으로 다시 옴

 

살얼음판을 걷는 듯했던 남편과의 관계는 결국 화를 불러오고 말았다. 하루는 남편의 큰조카 부부가 집에 놀러 왔다. 함께 즐겁게 이야기를 나누고 식사를 같이하고 술을 마셨다. 그런데 술이 들어가자 남편은 조카 부부 앞에서 나를 욕하기 시작했다. 아무리 내가 해명을 해도 나를 못된 여자로 몰아세우고, 또 하필 조카들이 찾아온 그 자리에서 억울하게 욕을 들으니 너무 수치스러웠다. 점점 언성이 높아지고 악다구니를 쓰면서 더 흥분하게 되고 상황이 험악해졌다. 그간 쌓인 억울함이 폭발하면서 술기운에 악이 받혀 나도 모르게 충동적으로 바퀴벌레약을 입에 털어 넣고 말았다. 조그만 통에 쌀알같이 담긴, 벌레가 나올만한 길목에 뿌리는 약인데 아주 독한 독약에 가까웠다.

 

그러고는 5분 정도 지났을까? 나는 입에서 거품을 물고 쓰러졌다. 희미해진 의식 가운데 조카들은 안절부절못하는데, “내비 둬라, 저거 쇼하는 거다라고 말하는 남편의 소리가 어렴풋하게 들렸다. 남편의 매정한 말이 귀에 들려오자 너무 화가 나서 어디서 그런 힘이 나왔는지 갑자기 벌떡 일어나서는 문을 박차고 나왔다. 그리고는 무작정 택시를 탔다. 택시 기사 아저씨는 입에 거품을 문 사람이 헝클어진 머리로 택시를 타니 너무 놀라셨다. 택시는 탔지만 내가 갈 만한 곳은 집사님 댁뿐이었다.

 

택시 타고 집사님 댁에 갔다. 문을 열어주셔서 들어가자마자 나는 쓰러져 정신을 잃었다. 얼마쯤 지났을까···. 눈을 떠보니 내가 아직 안 죽고 살아있었다. 집사님은 나를 안고 울면서 기도하고 계셨다. 집사님은 거품을 물고 쓰러지는 나를 보고 손가락 넣어서 먹은 것을 토하게 한 뒤 사탕가루 물을 먹여가며 나를 살린 것이다. 정신이 든 나에게 도대체 무슨 일이야···”하며 울먹이며 물어보셨다. 나는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당분간 집사님 댁에 신세를 지기로 했다.

 

(한국오픈도어 제공)

편집부 www.gbhana.com

관련기사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